물레 이스마일 영묘

물레 이스마일 영묘

Meknes에 있는 Moulay Ismail의 영묘는 모로코에서 가장 악명 높은 술탄 중 한 사람의 마지막 안식처입니다.

물레 이스마일 영묘의 역사

Moulay Ismail은 1672년부터 1727년까지 Alaouite 왕조의 일원이자 국가의 통치자였습니다. 그는 전통을 깨고 Meknes 시를 수도로 삼고 여러 대규모 건설 프로젝트에 착수했습니다.

술탄 시절에 물레이 이스마일은 그를 지지하지 않으려는 사람을 숙청한 덕분에 무자비한 평판을 얻었으며, 특히 다른 사람들이 지은 건물을 파괴하는 대신 기념물과 궁전을 짓는 일에 있어서는 과대망상증에 빠졌습니다. Moulay Ismail의 유명한 사상자는 Marrakesh의 El Badi 궁전으로 자재로 인해 철거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Moulay Ismail은 매우 유능한 지도자로 알려져 있으며 그의 업적에는 각각 영국과 스페인에서 Tangiers와 al-Mamurah와 같은 지역을 점령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그는 모로코에서 발판을 마련하려는 오스만 제국의 시도를 끝내고 그의 궁정에서 기독교인 포로의 몸값을 통해 유럽과 더 확고한 외교 관계를 수립했습니다.

수많은 노예와 죄수들에 의해 창설된 술탄은 그의 무덤의 초기 건설을 감독했습니다. Moulay Ismail의 영묘는 술탄의 건축 스타일의 부유함을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웅장한 안뜰과 분수 주변에는 복잡한 타일과 치장 벽토 벽이 있으며 친구인 프랑스 왕 루이 14세가 술탄에게 선물한 시계와 같은 훌륭한 물건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Moulay Ismail은 그의 (500) 아내 중 한 명과 그의 (800) 자녀 중 두 명과 함께 영묘에 안장되었습니다. 영묘는 20세기에 술탄 모하메드 5세에 의해 복원되어 일반에 공개되었습니다.

오늘의 물레 이스마일 영묘

영묘 단지는 틀림없이 Meknes의 하이라이트이며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비무슬림은 실제 무덤에 들어갈 수 없지만 입구 홀과 앞뜰을 탐험할 수 있습니다. 단정한 옷차림이 필요하며 여성은 머리를 가리는 것이 좋습니다.

단지는 2016년부터 대대적인 복원 작업을 진행 중이었습니다. 실제로 열려 있고 방문할 수 있는 곳을 방문하기 전에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물레 이스마일 영묘 찾아가기

영묘는 메크네스(Meknes)의 시테 임페리얼레(Cite Imperiale) 지구에 있는 애비뉴 밥 마라(Avenue Bab Marrah)에 있으며, 메인 마드라사(Madrassa)에서 도보로 약 20분 거리에 있습니다. 어느 도시에서 오느냐에 따라 택시가 매우 편리할 수 있습니다.


물레 이스마일 영묘

우리의 평가 이웃 Rue Palais, Dar el Kebira, Medina 시간 토요일-목요일 오전 8시 30분-정오 및 오후 2시-6시 가격 무료 입장, 10일 기부는 감사합니다.

술탄 물레이 이스마일(Sultan Moulay Ismail)의 이 평화롭고 영적인 안식처는 비무슬림에게 개방된 모로코에서 몇 안 되는 성지 중 하나입니다. 일생 동안 지어진 Ismail은 한때 Meknes의 Palais de Justice(법원)가 있던 곳이었기 때문에 이 위치를 선택했으며, 그는 죽음을 맞이하여 자신의 법원에서 자신의 백성에 의해 심판받기를 희망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별 볼 일 없는 건물이지만 무덤으로 이어지는 연한 노란색 안뜰의 평온함은 이스마일이 살아 있는 동안의 격동과 잔인한 통치와 대조됩니다. 마지막 안뜰의 맨 왼쪽 모서리에는 술탄이 묻힌 성소로 통하는 문이 있습니다. 1950년대에 모하메드 5세 왕에 의해 완전히 개조되었습니다. 입장하기 전에 신발을 정중하게 벗으십시오. 무덤의 대기실에는 절묘하게 구성된 일련의 레벨이 있는 벽이 있습니다. 젤리, 에나멜로 칠한 나무, 정교하게 조각된 석고, 우아한 아치, 대리석 기둥. 아름답고 시원하고 고요한 방이며 바닥에 잔디 매트가있어 휴식과 조용한 사색을 허용합니다. 이 오른쪽에는 비무슬림이 접근할 수 없는 무덤 자체가 있지만 대기실에서 무어인의 출입구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 출입구 양쪽에 하나씩 있는 두 개의 골동품 시계는 루이 14세의 선물로, 왕이 이스마일의 딸인 콩티 공주를 술탄의 하렘에 추가해 달라는 요청을 거부했을 때 보냈다고 합니다.

메모: 이 정보는 게시 당시 정확했지만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여행을 계획하기 전에 모든 요금과 세부 정보를 해당 회사에 직접 확인하십시오.


물레 이스마일 영묘

위대한 Almohad 술탄 Moulay Ismail은 Meknes를 제국의 수도로 삼았고 그곳에 그가 묻혔습니다. 그의 영묘는 Place El-Hedim과 Bab al-Mansour에서 아주 가까운 거리에 있지만 표시가 되어 있지 않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도움을 요청해야 합니다.

영묘에 들어서면 노란색으로 칠해진 미나리와 방 중앙에 작은 분수가 있는 작은 입구 방에 들어서게 됩니다. 입구 방은 서로 연결된 여러 야외 안뜰 중 첫 번째 안뜰로 이어지며, 각 안뜰도 미나리 아재비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사방이 밝은 노란색 벽으로 둘러싸여 있어 실제로 무덤에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습니다.

마지막 안뜰은 무덤 방 앞에 있으며 이슬람교도가 아니면 들어갈 수 없습니다. 그러나 실망하지 마세요. 대기실은 숨을 멎게 할 것입니다. 몇 층 높이로 솟아오른 꼭대기에는 햇빛이 스며들도록 한 줄로 늘어선 창문이 있습니다. 정교하게 조각된 석고와 섬세하게 무늬가 있는 젤리 타일이 벽을 장식합니다. 바닥 중앙에는 모로코 디자인의 고전적인 8개의 뾰족한 별이 장식된 작은 분수가 있습니다. 모든 디자인 요소에는 완벽한 대칭이 있습니다. 바로 멋진 공간입니다!


내용물

배경, 초기 생애 및 권력 획득

1645년 Sijilmassa에서 태어난 Moulay Ismail ben Sharif는 Tafilalt의 왕자이자 Alaouite 왕조의 첫 번째 군주인 Sharif ibn Ali의 아들이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흑인 노예였습니다. [L 1] 그는 무함마드의 21대 후손인 Hassan ad-Dakhil, [3] 1266년에 Sijilmassa에 자신을 앉힌 무함마드의 17대 후손인 Az-Zakiya의 후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L 2]

Saadi Sultan Ahmad al-Mansur가 사망한 후 모로코는 불안의 시기에 들어섰고, 그 기간 동안 그의 아들들은 왕위를 놓고 서로 싸웠고, 국가는 여러 군사 지도자와 종교 당국에 의해 분할되었습니다. [ArcI 1] [L 3] 1613년 Zidan Abu Maali의 통치 초기부터 Saadi 술탄국은 매우 약했습니다. Dila의 Zaouia는 중부 모로코를, Zaouia of Illigh [fr]는 Souss에서 Draa 강까지 영향을 미치고, Marabout Sidi al-Ayachi는 북서부 평원, 대서양 연안의 Taza, Salé 공화국까지 장악했습니다. Bou Regreg의 입구에서 독립 국가가되었고 Tétouan시는 Naqsis 가족의 통제하에있는 도시 국가가되었습니다. [4] Tafilalt에서 Alouites는 Illigh와 Dila의 Zaouias의 영향력을 견제하기 위해 지역 사람들에 의해 임명되었습니다. 그들은 1631년부터 독립 토후국이었다. [L 3]

Ismail ben Sharif보다 먼저 세 명의 통치자가 있었는데, 그의 아버지 Moulay Sharif와 그의 두 이복형제였습니다. 1631년부터 Alaouite 왕조의 첫 번째 군주로서 Moulay Sharif는 Tafilalt를 Dila의 Zaouia의 권위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L 4] 그는 1636년에 퇴위하고 그의 장남인 Moulay Muhammad ibn Sharif가 그를 계승했습니다. 후자의 통치 아래 Alaouite 영역은 국가의 북쪽, Tafna 및 Draa 강으로 확장되었습니다. [alN 2] 그의 이복형 Moulay Rashid는 1664년 8월 3일 Angad 평원(Oujda 근처)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그에게 반란을 일으키고 그를 죽였습니다. [ArcI 2] Moulay Ismail은 Rashid를 지원하기로 선택했고 Meknes의 주지사로 임명되는 보상을 받았습니다. 그곳에서 이스마일은 자신의 부를 늘리기 위해 이 지역의 농업과 상업에 전념했으며 [L 1] 물레이 라시드는 1664년 5월 27일 페즈를 정복한 후 타필랄트의 에미르와 모로코의 술탄으로 통치했습니다. [호 2] ] 라시드는 모로코 북부에 대한 군사적 통제를 이스마일에게 더 위임하고 모로코 남부에서 싸우는 동안 그를 1667년에 그를 봉건 칼리프이자 페즈의 부왕으로 임명했다. 라시드는 1668년 딜라의 자우이아를 정복한 후 마라케시에서 반군을 물리치는 데 2년이 걸렸다.

1670년 4월 6일 이스마일은 그의 형제 라시드가 있는 자리에서 페즈에서 첫 번째 결혼을 축하했습니다. [alN 3] 7월 25일, 그는 Oulad Djama에서 온 60명의 도적단을 Fez의 Borj el-Jadid 벽에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습니다. [alN 4] 라시드는 하이 아틀라스의 독립 부족에 대한 캠페인을 계속했지만 1672년 4월 9일 마라케시에서 말에서 떨어져 사망했습니다. 4월 13일 [alN 1] 라시드의 죽음을 알게 된 후 물레이 이스마일은 페즈로 달려가 형의 보물을 차지했고 1672년 4월 14일 26세의 나이로 자신을 모로코의 술탄이라고 선언했다. [L 1] [alN 1] [L 5] 이 선포는 오후 2시경에 이루어졌고 성대한 의식이 이어졌습니다. [alN 1] 귀족, 지식인, 샤리프를 포함한 Fez의 전체 인구는 새로운 군주에게 대사관과 선물을 보낸 Fez 왕국의 부족과 도시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군주에게 충성을 맹세했습니다. 마라케시와 그 주변 지역만 대사관을 보내지 않았다. 이스마일은 도시의 물 공급과 기후 때문에 수도를 메크네스로 정했습니다. [alN 5]

어려운 초기 통치 편집

집권 후 물레이 이스마일은 여러 반란에 직면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물레이 무라드 메레즈의 아들인 그의 조카 물레이 아흐메드 벤 메레즈의 반란과 타필랄트의 왕이 된 하란 이븐 샤리프를 비롯한 그의 형제들의 반란이었습니다. 테투안 군벌 카디르 가일란(Khadir Ghaïlan)도 여러 부족 및 종교 단체와 함께 술탄 이스마일(Sultan Ismail)에 저항했습니다. [엘 6]

Rashid의 사망 소식이 Sijilmassa에 도착했을 때 Ahmed ben Mehrez는 스스로 술탄을 선언하기 위해 Marrakesh로 달려갔습니다. Al Haouz의 부족, Souss의 아랍인, Marrakesh의 주민들이 그와 합류하여 그는 그 지역을 통제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남부 부족들을 모아 마라케시에서 술탄으로 선포되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물레이 이스마일은 1672년 4월 27일에 그의 조카를 공격하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alN 6] 이스마일은 그의 포병의 결과로 승리했습니다. 그는 마라케시에 들어가 1672년 6월 4일 술탄으로 인정받았다. [L 6] [alN 6] [ArcI 3] Ahmed는 총상을 입고 산으로 달아났다. [L 1] 이스마일은 마라케시의 주민들을 사면하고 도시의 방어를 재편성했다. [L 7] 그런 다음 그는 Fez로 돌아가서 그의 형제 Rashid의 관을 수집하고 Sheikh Ali ibn Herzouhm의 영묘에 안장하고 1672년 7월 25일 Meknes로 돌아갔습니다. [alN 6]

물레 이스마일은 사하라 원정을 준비하기 위해 제국의 조직을 조직하고 그의 군대 병사들에게 물품을 분배했습니다. 그러나 프로젝트는 8월 26일 밤 페즈 시에서 반란이 발생하여 계획된 원정대 수장인 Caid Zidan ben Abid Elamri가 살해되고 술탄의 군대가 도시에서 축출된 후 중단되었습니다. 1672. Moulay Ismail은 즉시 도착하여 도시 성벽 밖에 진을 쳤습니다. 며칠간의 갈등 끝에 Fez의 고귀한 씨족은 절망에 빠진 Ahmed ben Mehrez에게 호소했습니다. 그는 그들의 호소에 호의적으로 반응했고 Debdou를 통해 Taza로 여행했으며 그곳에서 다시 술탄으로 선포되었습니다. 한편, 카디르 가일란은 페즈에 전령을 보내 알제에서 테투안까지 배를 타고 도착했다는 사실을 주민들에게 알렸다. 이러한 사건은 국가에 심각한 불안을 촉발했습니다. 물레이 이스마일은 몇 달 간의 포위 공격 끝에 그에게 항복한 타자(Taza)로 진군했고, 아메드 벤 메레즈(Ahmed ben Mehrez)는 사하라로 도망쳤다. 페즈 포위가 계속되는 동안 이스마일은 알제리의 오스만 제국의 도움으로 합트 지역(가브 평원과 클로트 평야, 제발라 영토 일부)을 장악한 카디르 가일란과 마주하기 위해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12,000명의 병력으로 이스마일은 반란을 진압하고 북부 지방을 진정시켰고, [L 6] 1673년 9월 2일 크사르 엘 케비르에서 가일란을 죽였다. . 도시의 심장부인 Fez Jdid는 14개월 8일 간의 포위 공격 끝에 1673년 10월 28일 마침내 문을 열었습니다. Ismail은 Fez의 주민들에게 사면을 허락했습니다. 그는 도시를 재조직하고 Fez el Bali와 Fez Jdid의 교외를 책임지는 총독을 임명했습니다. [alN 7]

Meknes로 돌아온 Moulay Ismail은 건설 작업을 계속하고 여러 궁전을 지었습니다. [H 1] 그는 1673년 5월 이후 언젠가 Marrakesh를 점령한 그의 조카 Ahmed ben Mehrez에 의해 다시 한 번 혼란에 빠졌다. 도적질을 하던 앙가드 지역의 부족들. 그는 스구나(Sgoûna) 부족을 가혹하게 물리친 다음 조카에 대한 대대적인 작전을 준비했습니다. 이스마일은 그의 군대를 이끌고 타들라 지역으로 진군했고 우에드 엘 아비드 근처의 부 아그바에서 아흐메드 벤 메레즈의 군대와 마주쳤다. 이스마일은 조카의 군대를 물리치고 사령관 히다 에투이리를 죽였습니다. 아흐메드는 삼촌에게 쫓기고 마라케시까지 갔고 그곳에서 몸을 웅크렸다. 이스마일은 1674년에 도시를 포위하고 무력으로 점령하여 아흐메드를 드라 지방으로 도피하도록 강요했습니다. 술탄은 차위아 부족에 대한 여러 작전을 지휘했습니다. [H 1] 같은 해, 중위 아틀라스의 Sanhaja는 공물 바치기를 거부한 후 술탄의 사절들을 반란을 일으켜 학살했다. Moulay Ismail은 첫 번째 원정을 시작하여 그들이 자리 잡은 산의 요새에서 그들을 몰아내려 했습니다. [Arc 1] 술탄의 군대는 베르베르 보병 8,000명과 베르베르 기병 5,000명의 군대에 의해 격퇴되었다. 두 번째 원정대가 이어졌고, 이번에는 술탄의 군대가 반군에게 큰 패배를 안겨주고 상당한 전리품을 탈취했습니다. [아크2]

1675년에 타루단트 주민들의 도움으로 아메드는 비밀리에 마라케시로 돌아와 왕실 군대를 몰아내고 도시를 재점령했습니다. [L 9] 이스마일은 마라케시를 다시 한 번 포위했다. 특히 1676년 6월에 양측 모두 매우 많은 사상자를 낸 전투는 유혈 사태였습니다. [alN 8] Ahmed는 결국 1677년 6월 26일에 도시를 떠나 Souss로 향해야 했습니다. [alN 9] 이번에는 이스마일이 아흐메드를 지원한 것에 대한 처벌로 도시를 폭력적으로 약탈했습니다. [패 6] [패 9] [7] [8]

아직 마라케시에 있는 동안 이스마일은 모하메드 알 하지 이븐 아부 바크르 알 딜라이의 손자인 아흐메드 벤 압델라 앗 딜라이가 산에서 산하지 부족의 대군을 모아 물루야 강을 건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Tadla와 Saiss의 아랍 부족을 습격하여 Fez, Meknes 및 Sale의 도시로 피신하도록 강요했습니다. Ahmed는 Dila의 없어진 Zaouia를 되살리려고 시도했고 이전에 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던 알제의 오스만 제국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Ismail은 Souss에서 Ahmed ben Mehrez와 함께 바쁘기 때문에 3,000명의 기병으로 구성된 자치군을 파견했습니다. 그들은 Ahmed ben Abdellah의 Berber 군대에 의해 패배하고 군대의 사령관 Caid Ikhlef가 사망했습니다. 그런 다음 이스마일은 각각 4,000명에 달하는 2개의 군대를 추가로 보냈습니다. 첫 번째 군대는 메크네스 근처에, 두 번째 군대는 카스바 타들라에 있었는데 그 후 산하자에 의해 탈취 및 파괴되었습니다. 한편, 이스마일은 그의 세 형제인 Moulay Harran, Moulay Hammada, Moulay Murad Mehrez(Ahmed ben Mehrez의 아버지)가 반란을 일으켜 Tafilalt를 공격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술탄은 먼저 Tadla의 불안을 처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는 3,000명의 베르베르인이 사망하고 수백 명의 제국군 병사가 있었다는 전투에서 베르베르인을 개인적으로 개입하고 패배시켰다. [alN 10] 그는 Tadla를 탈환하고 Oudaya의 guich에 의해 수행된 포위 기동과 포위 기동으로 중부 아틀라스 지역을 안정화했습니다. [Arc 2] Caid Abdellah Errousi는 거의 700명의 반군들의 머리를 Fez 성벽에 못으로 박았습니다. [L 10] Moulay Ismail은 1677년 말에 Meknes로 돌아와 형제들의 반란을 진압했습니다. 그는 Moulay Harran을 붙잡았지만 그를 살려두기로 결정했습니다. [alN 11]

제국의 안정화

1678년과 1679년 사이에 Moulay Ismail은 Beni Amer를 포함한 많은 아랍 부족 파견단과 함께 Cherg 지역으로 Amour 산맥을 넘어 탐험을 시도했습니다. 터키 포병은 원정대에 있는 모든 아랍 부족을 도주시켰고 술탄은 타프나에서 오스만 제국과 모로코 사이의 국경을 설정해야 했습니다. [9] [10] Moulay Ismail은 Oujda가 돌아온 후 복원 및 재편성했습니다. [alN 12] 그는 1678년 원정에 이어 수스와 투아트의 오아시스에서 현대 모리타니의 수단 지역 경계에 있는 쳉귀트(Chenguit) 지방까지 원정을 마친 후 제국의 남쪽을 재편했습니다. [Arc 3] 여행하는 동안 이스마일은 케이드와 파샤를 임명하고 요새와 리바트의 건설을 명령하여 이 지역의 막젠에게 자신의 통제력을 보여주었습니다. [11] 이 원정 동안 술탄은 세네갈 강까지 뻗어 있는 사하라 지방의 모든 마킬 부족으로부터 대사관을 받았다. [alN 13] 팀북투의 Pashalik에 대한 모로코의 통제는 1670년에 확립되었으며 Moulay Ismail의 통치 기간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엘 3]

라마단 1678-1679년이 끝날 무렵, 이스마일의 세 형제 Harran, Hashem, Ahmed와 그의 사촌 세 명이 Aït Atta의 Sanhaja 연합과 Toudra [fr] 및 Dadès 계곡의 부족의 도움으로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Moulay Ismail은 대규모 원정을 시작하여 Ferkla, Gueria, Toudra 및 Dadès를 빠르게 연속해서 점령했습니다. 반란군 부족은 오아시스를 버리고 동부 Anti-Atlas의 Jbel Saghro로 도망쳤습니다. 이스마일은 대규모 군대와 함께 1679년 2월 3일 Jbel Saghro에서 어려운 전투를 치렀습니다. [alN 14] [L 6] 모로코 군대의 사령관인 Moussa ben Ahmed ben Youssef와 Fez에서 온 400명의 군인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부분적인 실패였습니다. 전투는 반군 부족이 Tafilalt 사람들에게 Saharan 반군 부족의 영토를 통해 Marrakesh로 무료 통행을 허용하고 기독교인들에 대한 미래의 지원을 약속하는 협정으로 끝났습니다. [Arc 4] 돌아오는 길에 텔웨트(Telwet)의 아틀라스 또는 Jbel Ben Deren의 Elglâoui를 가로지르는 눈보라가 군대를 강타하여 거의 3,000개의 텐트, 군대의 일부와 전리품을 파괴했습니다. [Arc 4] Moulay Ismail은 자신과 함께 여행한 사람들의 복수를 위해 자신의 고관을 처형했습니다. [alN 14] [L 9]

주로 Rharb와 Rif 평원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을 죽인 역병이 이 무렵에 발생했습니다. [L 9] [12]

모로코를 통일한 후 물레이 이스마일은 모로코에서 기독교인의 존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는 1471년부터 영국의 지배하에 있던 탕헤르(Tangiers) 도시를 탈환하기 위한 캠페인을 처음 시작했습니다. 그 도시는 강력하게 요새화되었고 4,000명의 대규모 수비대가 있었습니다. [13] Moulay Ismail은 1680년에 최고의 장군 중 한 명인 Ali ben Abdallah Er-Riffi [fr]에게 탕헤르를 포위하도록 임명했습니다. [L 11] 탕헤르에서 영국군은 저항했지만, 높은 유지 비용의 결과로 수비대에서 그들은 도시를 포기하기로 결정하고 1683년 겨울에 요새와 항구를 파괴했습니다. 모로코 군대는 1684년 2월 5일에 도시에 진입했습니다. [L 11] [L 9]

1681년, 탕헤르의 포위 공격이 계속되는 동안 물레 이스마일은 오마르 벤 하두 엘 보투이의 지휘 하에 그의 군대 일부를 파견하여 라 마모라 시를 정복했습니다. [14] 이 도시는 1614년 이후 모로코의 혼란기에 스페인에 의해 점령되었다. 이스마일은 수원이 없는 도시를 포위하여 309명에 달하는 도시의 모든 스페인인들과 함께 함락시켰다. alN 15] Caid Omar는 스페인 사람들에게 그들이 무조건 항복하면 노예로 팔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포로가 되더라도 첫 번째 구속까지 일하지 않고 하루를 보낼 것입니다." 그러나 Moulay Ismaail은 Kaid Omar의 약속을 존중할 이유가 없었고 al-Mamurah의 포로가 구속되는 것을 허용할 의도가 없었기 때문에 50명의 "가난한 소녀와 여성들"을 포함하여 그들의 소유물과 함께 전리품으로 Meknes로 걸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 무기와 대포(88개의 청동 대포, 15개의 철제 대포, 화약통, 머스킷 및 화약)는 Germain Mousette가 "그가 그의 왕국의 나머지 부분에서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라고 썼습니다. [15] 도시는 알-마흐디야로 개명되었다. [16] Omar ben Haddou는 돌아오는 길에 전염병으로 사망하고 그의 형제 Ahmed ben Haddou로 대체되었습니다. [alN 16]

그의 장군들이 이러한 작전을 수행하는 동안 Moulay Ismail은 국가 안정화에 집중했습니다. Beni Amer에 대항하여 Cherg 지역으로 원정을 떠난 후, 그는 Ahmed ben Mehrez가 Algiers에서 Turks와 또 다른 협정을 맺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또한 터키군이 Tafna에 접근하고 있고 이미 Beni Snassen[fr] 영토에 도달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스마일은 즉시 아흐메드를 상대하기 위해 남쪽으로 대규모 병력을 파견했고 오스만 제국에 대한 원정을 준비했지만 터키 군대가 철수했기 때문에 끝내지 못했다. [alN 16] 그런 다음 그는 1683년에 수스에서 조카와 맞서기 위해 남쪽으로 진군했습니다. 전투는 4월에 그곳에서 일어났습니다. 25일 간의 전투 끝에 Ahmed는 Taroudant로 도망쳐 그곳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1683년 6월 11일의 또 다른 전투는 2,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아흐메드와 이스마일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충돌은 라마단까지 계속됐다. [alN 17] Moulay Ismail은 여러 베르베르 지역을 진정시키는 데 성공한 두 번의 원정에 착수했습니다. [alN 18] · [alN 19]

물레이 이스마일이 아틀라스에서 이 부족들에게 점령당하는 동안, 아메드 벤 메레즈는 이스마일 제국을 불안정하게 만들기 위해 물레이 하란과 동맹을 맺었습니다. Moulay Ismail은 1684/5년에 두 반군이 Taroudant와 그 배후지를 장악했다는 것을 알게 되자 즉시 도시를 포위하기 시작했습니다. 아흐메드는 한 무리의 노예들과 함께 성역을 방문하기 위해 갔고 이스마일의 병사들인 지라라 부족의 일부 구성원과 대면했습니다. 그들은 그를 알아보지 못했지만 지라라가 그를 공격하여 짧은 전투를 촉발했고 아메드의 죽음으로 끝이 났습니다. 술탄의 병사들은 1685년 10월 중순경 그가 죽은 후에야 그가 누구인지 깨달았습니다. 이스마일은 그를 장례식을 치르고 매장하라고 명령했습니다. [alN 20] [7] Moulay Harran은 1687년 4월 사하라로 도피할 때까지 저항을 계속했습니다. Taroudant의 인구는 학살되었고 도시는 Fez의 Rifans로 다시 채워졌습니다. [H 2] 이스마일의 군사 지휘관 중 많은 수가 이 전쟁에서 목숨을 잃었지만 [alN 20] 이 날짜 이후 아무도 술탄의 권력에 도전하지 않았습니다. Ahmed와 Ismail 사이의 전쟁은 13년 간의 전투 끝에 끝났다. [엘 6]

Moulay Ismail은 이제 Ali ben Abdallah Er-Riffi[L 12]와 Ahmed ben Haddou El-Bottoui의 지휘 하에 30,000-50,000명으로 추산되는 강력한 군대를 준비하여 [L 13] 1688년에 그의 계획을 발표한 술탄은 스페인군에게 200문의 대포와 1500-2000명의 병력으로 도시를 강력하게 요새화하도록 강요했다. [C1927 1] 전역은 1689년 7월 15일에 시작되었고 포위는 8월에 시작되었습니다. [L 12] 모로코 군대는 1689년 11월 11일 결국 10,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도시를 점령했습니다. 모로코군은 100명의 장교와 44문의 대포를 포함한 1,600명의 스페인군을 포로로 잡았습니다. 스페인군은 이 전투에서 400명의 병사를 잃었다. [C1927 2] 장교 1명과 모로코인 10명의 비율로 포로 교환이 이루어지므로 장교 100명을 모로코 포로 천명으로 교환하였다. 나머지 스페인 수비대는 이슬람으로 개종한 사람들을 제외하고 메크네스에서 노예로 포로로 남아 있었습니다. [C1927 3]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Moulay Ismaail은 1610년에 스페인 사람들이 처음으로 Larache를 인수했을 때 모로코에 관습을 도입했다고 전해지기 때문에 검은색 신발 착용을 금지하는 칙령을 발표했습니다. Fez의 mufti는 승리에 매우 기뻐했습니다. 썼다,

해질녘에 얼마나 많은 이교도들이 그들의 몸에서 머리를 잘랐습니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목구멍에서 죽음의 달그락 소리를 내며 끌려갔습니까! 얼마나 많은 목구멍을 위해 우리 랜스는 목걸이와 같았어! 얼마나 많은 창 끝이 그들의 가슴에 박혀 있었습니까! [ 인용 필요 ]

Larache가 정복된 직후, Ismail은 Ahmed ben Haddou를 보내 Assilah를 포위했습니다. 지친 스페인 수비대는 1691년 바다로 도시를 철수했고 모로코 군대는 1691년 도시를 점령했습니다. [L 13]

1692-3년에 Moulay Ismail은 정복되지 않은 마지막 부족에 대한 대규모 원정을 조직했습니다. 이들은 미들 아틀라스의 서쪽 부분에 있는 지역인 페짜즈의 베르베르인 Sanhaja Brâbér 부족이었습니다. 이 부족들은 Bled es-Siba(술탄의 권위를 받아들이지 않은 지역)의 마지막 주머니를 형성했습니다. [alN 21] 이스마일의 군대는 매우 많았고 박격포, 발리스타, 대포 및 기타 공성 무기로 무장했으며 기독교 노예들이 물루야에서 크사르 베니 므티르까지 끌고 갔다. 한편 모로코군은 아데크산에 집결했다. 이스마일은 그의 군대를 세 그룹으로 나누었습니다. 첫 번째는 25,000명의 보병을 거느린 파샤 음사헬(Pasha Msahel)이 지휘했으며 아이트 이스리(Aït Isri)를 우회하여 Tadla에서 Oued El Abid까지 행군했습니다. 두 번째 군대는 Caid Ali Ou Barka가 이끌었고 Tinteghalin을 점령해야 했던 Aït Imour와 Aït Idrassen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세 번째이자 마지막 그룹은 Zemmours[fr]와 Beni Hakim의 caid인 Ali ben Ichchou El-Qebli가 지휘했으며 High Moulouya에 집중되었습니다. [Arc 5] 정복되지 않은 부족은 Aït Oumalou, Ait Yafelman 및 Aït Isri로 구성되었습니다. [alN 21] 그들은 모든 대포를 사용하여 베르베르 반군을 해산시킨 Mulay Ismail에게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끔찍한 전투가 뒤따랐고, 베르베르인들은 흩어져 계곡과 계곡으로 도피했습니다. 3일 동안 그들을 추격한 후 12,000명의 베르베르인이 술탄에게 사로잡혔고 10,000마리의 말과 30,000문의 대포가 전리품으로 잡혔다. [H 3] Moulay Ismail은 이제 모로코 전체를 정복하고 나라의 모든 부족에게 그의 권위를 인정하도록 강요했습니다. 그는 이것을 달성한 최초의 Alaouite 술탄이었습니다. 그는 전국에 수십 개의 요새를 건설하여 점령 지역의 방어를 신속하게 조직하여 중앙 권력이 Fêzzâz와 같은 먼 지역에 도달하도록 도왔습니다. 이 승리로 모로코 정복은 끝났다. 1693년 Ahmad ibn Khalid al-Nasiri에 따르면:

술탄은 말이나 무기를 가지고 모로코 마그레브의 단 한 부족도 남기지 않았습니다. Black Guard, Oudaias, Ait Imour (guich 부족) 및 Rifans 만, Fezzans는 Ceuta에 대한 성전을 시작했습니다. [alN 22]


Guerouans는 이것을 어렵게 배웠습니다. 시질마사로 가는 길에 있는 지즈 강 상류에서 습격을 가한 이 부족의 일부 사람들은 물레이 이스마일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는 가드 Idrassen Ali ben Ichchou El-Qebli에게 그들을 학살하라고 명령했습니다. Ahmad ibn Khalid al-Nasiri의 알 이스틱사, Moulay Ismail은 Zemmour와 Bni Hakem 부족의 caid인 Ali ben Ichchou에게 10,000명의 기병을 제공하고 그에게 말했다. 여기 각 사람의 머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가능한 한 많은 게루인들을 죽이고 그들의 야영지를 약탈하기 위해 떠났다. 그는 머리를 더 가져오는 사람에게 10개의 미스칼을 제공했습니다. 결국, 그들은 12,000을 모았습니다. 술탄은 이것에 매우 만족했고 Ali ben Ichchou의 명령을 방금 정복한 Aït Oumalou와 Aït Yafelmâl 영토를 포함하도록 확장했습니다. [alN 23]

살레의 프랑스 영사 장 밥티스트 에스텔은 1698년 그의 장관인 토르시 후작에게 다음과 같이 썼다.

. 샤리판 제국의 광대한 존재는 지중해에서 세네갈 강까지 하나의 단위라는 것입니다. 북쪽에서 남쪽으로 그곳에 사는 사람들은 술탄에게 Gharama를 지불하는 무어인입니다.

전성기에 모로코 군대는 Black Guard, [Arc 6]에 100,000 [L 14]에서 150,000의 흑인 군인을 포함했으며 Udaya의 Guich에 수천 명이 더 있었고 [L 11] 땅을받은 유럽의 배신자와 봉신 부족 군인을 제공하는 대가로 노예. [엘 2]

이후의 통치와 죽음

Moulay Ismail의 나머지 통치 기간은 왕위 계승과 관련된 군사적 좌절과 가족 문제로 특징지어졌습니다. 1692년 5월 물레이 이스마일은 그의 아들 물레이 제이단을 대군과 함께 보내 오스만 알제리를 공격했습니다. 그는 반격을 가한 오스만 제국에게 패배하고 물루야 강까지 진격했다. 이스마일은 평화를 이루기 위해 알제에 대사관을 보내야 했습니다. [H 4] 1693년 Moulay Ismail은 Oran 지역을 습격하여 성공한 Beni Amer를 약탈하려 했습니다. 오란 시는 두 번의 공격에 저항하여 술탄의 퇴각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오스만 제국의 술탄 아흐메드 2세의 주도로 평화를 위해 사절을 보낸 것은 투르크였다. [H 3] 1699년 물레 이스마일은 마그레비 전쟁에 참전하여 마스카라의 베일릭을 함락시키는 데 성공하여 첼리프 강까지 진격했으나 1701년 첼리프 전투에서 밀려났다. 1708년 Laghouat와 같은 오스만 알제리와의 충돌은 성공적인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이스마일은 40,000명의 군대를 이끌고 세우타 시를 포위하려 했으나 스페인의 강력한 저항으로 인해 포위는 계속되었다. [L 15] [18] 이스마일 군대의 일부도 1694년부터 1696년까지 멜리야를 포위했지만 도시의 요새는 그들에게 너무 많았다. [L 15] 1701년 봄, Moulay Ismail은 알제리에 대한 또 다른 원정을 시작했습니다. 모로코군은 체디오우이아에서 오스만군에게 저지되기 전에 첼리프 강으로 진격했습니다. 10,000-12,000명의 병력으로 알제리 군대는 모로코 군대의 60,000명을 무찔렀습니다. [L 14] 모로코 군대는 큰 패배를 당하고 혼란에 빠졌습니다. Moulay Ismail 자신도 부상을 입고 간신히 탈출했습니다. 3,000명의 모로코 군인의 머리와 50명의 모로코 지도자가 알제리로 옮겨졌습니다. [H 5] 1702년 Moulay Ismail은 그의 아들 Moulay Zeydan에게 12,000명의 군대를 주었고 그에게 Peñón de Vélez de la Gomera를 함락시키라고 지시했습니다. 모로코인들은 스페인 요새를 파괴했지만 la Isleta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L 16] 한편, 1704년 영국 제독 조지 루크가 세우타 포위 공격에 합류하여 항구를 봉쇄하였다. [L 15]

1699년과 1700년 사이에 Moulay Ismail은 모로코의 속주를 자녀들에게 나누어주었습니다. Moulay Ahmed는 Tadla 지방과 3,000명의 Black Guards 군대에 대한 책임을 맡았습니다. Moulay Abdalmalik은 카스바와 1,000명의 기병과 함께 Draâ 지방에 위임되었습니다. Moulay Mohammed al-Alam은 Souss와 3,000명의 기병을 받았습니다. Moulay El-Mâmoun commanded Sijilmassa and received 500 cavalry. When he died, he was replaced two years later by Moulay Youssef. Moulay Zeydan received command of Cherg, but he lost it after the Ottomans attacked and Ismail made peace with them. [alN 24] He was then replaced by Moulay Hafid. This division of the realm provoked jealousy and rivalry between Ismail's sons, which sometimes degenerated into open clashes. In one of these, Moulay Abdelmalek was defeated by his brother, Moulay Nasser, who took control of the whole of Draâ. [alN 25] Moulay Sharif was appointed governor of Draâ by his father in place of Abdelmalek and succeeded in retaking the region from Nasser. [alN 26]

In response to the intrigues, slanders and opposition of Lalla Aisha Mubarka, who wanted her son Moulay Zeydan to succeed his father as Sultan, Ismail's eldest son Moulay Mohammed al-Alam revolted in Souss and took control of Marrakesh on 9 March 1703. When Moulay Zeydan arrived with an army, Mohammed al-Alam fled to Taroudant. His brother besieged the place and captured it on 25 June 1704, and took him to Oued Beht on 7 July. [alN 26] Mohammed al-Alam was harshly punished by his father, who amputated one hand and one arm, executing both the butcher who refused to spill Mohammed al-Alam's blood on the grounds that he was a Sharif, and the one who agreed to do it. [L 17] He subsequently eliminated a caid of Marrakesh who had been responsible for Moulay Mohammed al-Alam's acquisition of the city, with exceptional violence. [C1903 1] Moulay al-Alam committed suicide at Meknes on 18 July, despite precautions that his father had put in place to prevent this. [alN 27] On learning of the atrocities which Moulay Zeydan had committed at Taroudant, especially the massacre of the city's inhabitants, [alN 26] Moulay Ismail organised for him to be murdered in 1707, having his wives smother him when he was black-out drunk. [L 17] Moulay Nasser also revolted in Souss, but was eventually killed by the Oulad Delim, who remained loyal to Moulay Ismail. [alN 28]

To prevent further trouble, Moulay Ismail rescinded the governorships that he had conferred on his sons, except for Moulay Ahmed, who retained his post as governor of Tadla and Moulay Abdelmalek who became governor of Souss. [alN 29] Since Abdelmalek behaved like an independent and absolute monarch and refused to pay tribute, Ismail decided to change the order of succession - this was aided by the fact that Abdelmalek's mother was no longer close to him. [L 18] Abdelmalek belatedly apologies, but Ismail remained hostile to his son. [L 19] As a result, Moulay Ismail chose Moulay Ahmed as his successor. [L 20]

In 1720, Philip V of Spain, who wanted to get revenge on Morocco for having aided the Grand Alliance in the War of the Spanish Succession, sent a fleet commanded by the Marquess of Lede to raise the siege of Ceuta which had been ongoing since 1694 and to force the Moroccans to give up on retaking the city. The Spanish fleet managed to raise the siege, but Moulay Ismail resumed it in 1721, after the Marquess of Lede had returned to Spain. The Sultan further planned a large armada for an invasion of Spain, but it was destroyed by a storm in 1722. The siege of Ceuta continued until Ismail's death in 1727. [L 17] [L 15]

Moulay Ismail ibn Sharif finally died on 22 March 1727 at the age of 81, [L 17] from an abscess in his lower abdomen. His reign had lasted 55 years, making him the longest reigning Moroccan monarch. [H 6] He was succeeded by Moulay Ahmed. [L 20] Both he and Ahmed were buried in the same mausoleum in Meknes. [19] The empire immediately fell into civil war, as a result of a rebellion of the Black Guards. More than seven claimants to the throne succeeded to power between 1727 and 1757, some of them repeatedly, like Moulay Abdallah who was Sultan six times. [L 21]

Appearance, personality, and contemporary assessments Edit

The main character traits of Moulay Ismail, according to the chronicles and legends of his period, were his "tendency to order and authority, as well as his iron will." He put his strength and power at the service of this unyielding will, "If God gave me the kingship, man cannot take it from me," he is reported to have said. This will was always apparent in his actions and decisions. [20] According to Dominique Busnot, the colour of his clothes was linked to his mood,

Green is the sweetest colour white is a good sign for those appealing to him but when he is dressed in yellow, all the world trembles and flees his presence, because it is the colour that he chooses on the days of his bloodiest executions.

By contemporary Europeans, Moulay Ismail was considered cruel, greedy, merciless and duplicitous. It was his cruelty and viciousness that particularly attracted their attention. Legends of the ease in which Ismail could behead or torture laborers or servants he thought to be lazy are numerous. According to a Christian slave, Moulay Ismail had more than 36,000 people killed over a 26-year period of his reign. [C1903 2] [21] According to François Pidou de Saint Olon, Moulay Ismail had 20,000 assassinated people over a twenty-year period of his reign. [C1903 3] He was described by many authors, including Dominique Busnot, as a "bloodthirsty monster." [C1903 4] [22]

He was also a very good horseman, with great physical strength, agility, and extraordinary cleverness, which he maintained even in his old age. [L 17] [C1903 3] "One of his normal entertainments was to draw his sword as he mounted his horse and decapitate the slave who held the stirrup."

His physical appearance is almost always described in the same way by the Europeans. He had "a long face, more black than white, i.e. very mulatto," according to Saint-Amans, ambassador of Louis XIV, who added that "he is the strongest and most vigourous man of his State." He was of average height and he inherited the colour of his face from his mother, who had been a black slave. [L 17] [L 1]

According to Germain Moüette, a French captive who lived in Morocco until 1682:

He is a vigourous man, well-built, quite tall but rather slender. his face is a clear brown colour, rather long, and its features are all quite well-formed. He has a long beard which is slightly forked. His expression, which seems quite soft, is not a sign of his humanity - on the contrary, he is very cruel. [L 22]

종교 편집

"A faithful and pious follower of his religion," [C1903 5] he attempted to convert King James II of England to Islam, sending him letters whose sincerity and religious feeling are inarguable. [C1903 6] Dominique Busnot, who was generally critical of Ismail, asserted that "he had a great attachment to his Law and publicly practised all the ceremonies, ablutions, prayers, fasts, and feasts with scrupulous precision." [C1903 7]

He enjoyed debating theology with the Trinitarians in Morocco on points of controversy. On many occasions when returning from the mosque on Fridays, he asked for Trinitarians to be brought into his court. During a debate with the fathers of Mercy, he said this:

I have said enough for a man who uses reason if you are stubborn, that is too bad. We are all children of Adam and therefore brothers it is only religion which creates a difference between us. It is therefore, as a brother and in obedience to the commandments of my law that I charitably advise you that the true religion is that of Muhammad, which is the only one in which one can find salvation. I give you this advice for the sake of my conscience and in order to be justified in charging you on the day of judgment.

건설 편집

Moulay Ismail chose Meknes as Morocco's capital city in 1672 and carried out an extensive building program there that resulted in the construction of numerous gates, mosques, gardens and madrases. On account of the rate of construction, Ismail is often compared to his contemporary Louis XIV. The Saadian El Badi Palace in Marrakesh was stripped of almost all its fittings, so that they could be transported to Meknes. [C1903 9] Marble blocks and pillars were also taken from the ancient Roman ruins at Volubilis. [23] [C1903 7] At least 25,000 workers, mostly paid labourers along with a smaller number of Christian prisoners conscripted into forced labour, were employed on his major construction projects in Meknes. [24] [25] Ismail enjoyed visiting the building sites, to correct or revise whatever did not please him. He was sometimes cruel to the workers and did not hesitate to execute or punish those who produced poor quality work. [C1903 10] [ 신뢰할 수 없는 소스? ]

He began the construction of his magnificent palace complex at Meknes before learning of the work being undertaken by Louis XIV at Versailles. According to European ambassadors present at Meknes in the period, the fortification walls of the palace alone were more than twenty-three kilometres long. Dar al-Kebira, the first of his palaces, was completed after three years of building and was immense, with hanging gardens modelled on those of Babylon. As soon as it was complete, he laid the foundations of Dar al-Makhzen, which linked together around fifty different palaces, containing their own hammams and its own mosque for his wives, concubines, and children. This was followed by Madinat er-Riyad, the residence of the viziers, governors, caids, secretaries and other high functionaries of Ismail's court, which the historian Ahmad ibn Khalid al-Nasiri called 'the beauty of Meknes'. [26] [alN 30]

In the economic sphere, Moulay Ismail built within his citadel the Heri es-Souani, a major storehouse of foodstuffs which was fed by wells, and the Agdal or Sahrij Reservoir which was dug in order to ensure a regular water supply for the gardens of Meknes. [27] [28] Massive stables with a capacity of 12,000 horses were located inside the Heri es-Souani. Ambassadors were received in the Qubbat al-Khayyatin pavilion which he built at the end of the seventeenth century. He also built prisons to hold criminals, Christian slaves, and prisoners of war. Finally, Ismail built or restored in Meknes a large number of mosques, madrasas, public squares, kasbahs, fountains, city gates, and gardens. Construction continued throughout his whole reign. [29]

In the military sphere, Ismail ordered the construction of a network of sixty-seven fortresses, which lined the main roads and surrounded mountainous areas. Meknes was protected by forty kilometres of walls, pierced by twenty gatehouses. [29] Control over the eastern part of the country was ensured by the construction of many strong forts along the border with Ottoman Algeria. Others were built in the territory of individual tribes, to maintain the peace. [12] He also built defensive structures along the route from the Oasis of Touat to the Chenguit provinces, [11] and reorganised or rebuilt the walls of some cities on the model of Oujda. [alN 12] Garrisons of the Black Guards were protected by the construction of Kasbahs in major population centres, modelled on the Kasbah of Gnawa in Sale. [L 23] [30]

Military reforms Edit

Army reforms Edit

Around 1677, Moulay Ismail began to assert his authority over the whole country. Once he had killed and disabled his principal opponents, he was able to return to Meknes in order to organise his empire. [alN 9] It was during this fighting that he had the idea of creating the corps of the Abid al-Bukhari or Black Guard. [alN 31] [L 14]

The Alaouite army was principally composed of soldiers from the Saharan provinces and the provinces on the margin of the Sahara, such as Tafilalet, Souss, western Sahara, and Mauritania - the home of Khnata bent Bakkar, one of the four official wives of Ismail. The Banu Maqil, who inhabited these areas in great numbers, thus represented the foremost contingents of the Alaouites until the middle of Moulay Ismail's reign, as they had under the Saadian dynasty. Several jayshes originated from these Arab tribes. The Alaouites could also count on the tribes of the Oujda region, which had been conquered by Muhammad ibn Sharif. [Arc 7] The jaysh tribes were exempted from import taxes in order to compensate them and were given land in exchange for their troops. [5] [L 2]

Additionally, Moulay Ismail was able to make use of European renegades' knowledge and experience of artillery, when he formed them into a military corps, [L 2] as well as the Arab-Zenata Jaysh ash-Sheraka, [31] which Rashid ibn Sharif had originally installed in the area north of Fez. [Arc 8] Khlot and Sherarda, tribes of Banu Hilal, were given the rank of Makhzen and formed several contingents in the Moroccan army. [Arc 8] He also founded Jaysh al-Rifi, an independent army of Berber tribesmen from the eastern Rif. This group later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17th-century Moroccan wars against Spanish colonization. [32]

However, Ismail could not rely solely on these tribes, because they had a long history of independence and could change sides or desert him at any moment. [Arc 8] Thus he decided to create Morocco's first professional army, the Black Guard or Abid al-Bukhari, who were entirely beholden to him, unlike the tribal contingents. [Arc 6] After the Siege of Marrakesh in 1672, he imported a large number of black male slaves from Sub-Saharan Africa and recruited many of the free black men in Morocco for his army. The initial contingent numbered perhaps 14,000 men. [L 23] The Black Guard was rapidly expanded, reaching 150,000 men towards the end of Ismail's reign. [alN 32] [33] [34] The guards received a military education from age ten until their sixteenth birthday, when they were enlisted in the army. They were married to black women who had been raised in the royal palace like them. [Arc 6]

Moulay Ismail also created the Jaysh al-Udaya, [alN 9] which is to be distinguished from the tribe of Udaya. [35] The guich was divided into three reha. 이 중 첫 번째 reha was the Ahl Souss (house of Souss), which was composed of four Banu Maqil Arab tribes of Souss: Ulad Jerrar, Ulad Mtâa, Zirara, and the Chebanate. [alN 9] In the 16th century, these tribes had formed the core of the Saadian army, [35] against the Jashem Arabs of Rharb who were part of Banu Hilal and included the Khlot and Safiane, who had supported the Marinid dynasty of Fez. [alN 9] The second reha was the M'ghafra of Mauritania, who were descended from Banu Maqil. Khnata bent Bakkar came from this group. 세 번째 reha contained the members of the tribe of Udaya itself. They were a powerful desert tribe who were originally from the Adrar Plateau and were formidable camel riders. Shortly before Moulay Ismail's reign, they had moved north and they were found in Souss under Moulay Ismail. After he reconquered Marrakesh in 1674, Ismail encountered a poor shepherd of the Udaya called Bou-Chefra and learnt that his people had been forced to leave the desert because of the drought and were originally Banu Maqil like himself. Sympathising with their plight, the Sultan decided to turn them into an elite division of his army. [alN 33]

The Jaysh al-Udaya became a major portion of the Sultan's army, governed by the principle of makhzen in which land was granted to soldiers in exchange for military service. According to the historian Simon Pierre, "After the Alaouite conquest, the people of the Maghreb had been despoiled and disarmed and, except for one Berber tribe and the Rifians, only the Abid al-Bukhari and the Udaya exercised the monopoly on violence. Thirty years later, at the death of Moulay Ismail in 1727, it was the caids of the Abid al-Bukhari and the Udaya who joined with the ulama of Meknes and the ministers to choose sultan Moulay Ahmed Adh-Dhahabî!" [35] However, other sources state that Moulay Ismail had designated him as his successor before his death. [L 20] Regardless, during the period of anarchy after Ismail's death, the Udaya certainly played a major role in deposing several Sultans along with the Abid al-Bukhari. [35]

Defensive organisation Edit

By the end of his reign, Ismail had built more than 76 kasbahs and military posts throughout his territory. Each kasbah was defended by a force of at least 100 soldiers drawn from the jaysh tribes or the Black Guard. [Arc 6] Moroccan forces were stationed in all the major cities and provincial capitals. For example, there were 3,000 Sheraka, 4,500 Sherarda and 2,000 Udaya stationed around Fez, which formed a defensive cordon against the unsubjugated Berber tribes in the area. [36]

The kasbahs ensured the defence of the eastern border, where there was a heavy Moroccan military presence, but they also protected the main lines of communication within the kingdom and facilitated the control of unsubjugated tribes, [Arc 9] by continuously raiding them. [Arc 10]


내용물

Idris I (known as Moulay Idris) was a descendant of the Prophet Muhammad who fled from Abbasid-controlled territory after the Battle of Fakh because he had supported the defeated pro-Shi'a rebels. [2] He established himself at Oualili (Volubilis), a formerly Roman town which by then was mostly inhabited by Berbers and a small population of Judeo-Christian heritage. [3] He used his prestige as a descendant of the Prophet to forge an alliance with local Berber tribes (in particular the Awraba) in 789 and quickly became the most important religious and political leader in the region. As the old site of Roman Volubilis was located on an open plain and considered vulnerable, the settlement moved up a few kilometers towards the mountains, presumably around the site of the current town of Moulay Idriss, leaving the old Roman ruins abandoned. [4] : 22

Idris I died soon after in 791, possibly poisoned on the order of the Abbasid caliph Harun al-Rashid, just before his son Idris (II) was born. [2] [3] Once Idris II came of age and officially took over his position as ruler in 803, he continued his father's endeavors and significantly expanded the authority of the new Idrisid state. As a result, the Idrisid dynasty was of central importance to the early Islamization of Morocco, forming the first true "Islamic" state to consolidate power over much of its territory. [2] They also founded the important city of Fes, about 50 kilometres away, which became the Idrisid capital under Idris II. [2] [5]

The early history of Moulay Idriss Zerhoun (sometimes called simply Moulday Idriss [6] [7] ) as a town is not widely discussed by historians. A mausoleum for Idris I presumably existed on this site, overlooking Volubilis/Oualili, since his death. The tomb was probably placed inside a qubba (general term for a domed building or structure), and the name Oualili was eventually replaced by the name Moulay Idriss. [1] [4] Some anti-Idrisid rulers in 10th-century Fes claimed that Idris II was also buried here (instead of in his alleged tomb in Fes itself), though he is widely believed to be buried in Fes, where his mausoleum and mosque is still a site of major importance today. [8]

Although the town became a site of pilgrimage early on, after Idris II it was quickly overshadowed by Fes, which became the most important city of the region. [4] The popularity of Idris I and his son as Muslim "saints" and figures of national importance was not constant throughout Morocco's history, with their status declining significantly after the end of Idrisid influence in the 10th century. [8] [3] The Almoravids, the next major Moroccan dynasty after them, were hostile to the cult of saints and other practices judged less orthodox under their stricter views of Islam. [2] It was only during the Marinid period, from the 14th century onward, that the Idrisid founders became celebrated again and that their religious importance redeveloped. [4] An early sign of this was the alleged rediscovery of Idris I's remains in 1318, at Moulay Idris Zerhoun, which apparently caused something of a sensation among the local population and attracted attention from the Marinid authorities. [9] [3] : 180 During this time, the annual moussem (religious festival) in August, celebrating Moulay Idris I, was instituted and began to take shape. [4] : 100

The mausoleum itself apparently remained little changed for many centuries. [1] Under the sharifian dynasties of Morocco, the Saadians and (especially) the Alaouites, who also claimed descent from the Prophet Muhammad, the status of Idris I and II as foundational figures in Moroccan history was further elevated in order to enhance the new dynasties' own legitimacy. [8] Moulay Ismail, the powerful and long-reigning Alaouite sultan between 1672 and 1727, ordered the existing mausoleum to be demolished and rebuilt on a grander scale. Adjoining properties were purchased for the purpose. Construction lasted from 1719 to 1721. [1] Once finished, Moulay Ismail ordered that the khutba (Friday sermon) be performed regularly in the mausoleum's mosque, which established it as the main Friday mosque of the city. [1] In 1822, the Alaouite sultan Moulay Abderrahman (Abd al-Rahman), purchased another property adjoining the mausoleum in order to rebuild the mosque on an even bigger and more lavish scale. [1] Under Sultan Sidi Mohammed (Mohammed IV ruled 1859-1873), some expert ceramic tilework decoration was added by the Meknesi artisan Ibn Makhlouf. [1]

Following Moroccan independence in 1956, the mausoleum was redecorated and the mosque expanded yet again by King Mohammed V and his son Hassan II. [1] To this day, Idris's tomb is a pilgrimage site and the center of a popular moussem (religious festival) every August. [1] [7] The gold-embroidered covering over his tomb is replaced regularly every one or two years during its own ritual attended by religious and political figures. [1] Due to its status as a holy city and sanctuary, the town was off-limits to non-Muslims until 1912, and non-Muslims were not able to stay overnight until 2005. [7]

Since 1995, Moulay Idriss Zerhoun has been on UNESCO's Tentative list of World Heritage Sites. [10]

The town is currently in the Fès-Meknès region. From 1997 to 2015 it was in Meknès-Tafilalet. [ 인용 필요 ] The ruins of the Berber and Roman city of Volubilis are located just five kilometers away. [7] Idris I took many materials from here in order to build his town. Further away are the cities of Meknes (about 28 km away by road [1] ) and Fez (about 50 km away).

The town is located on two adjacent foothills of the Zerhoun mountains, the Khiber and the Tasga, which form the town's two main districts. [6] Between these is the mausoleum and religious complex of Moulay Idris. The Khiber is the taller of the two hills and its summit offers views over the religious complex and the rest of town. [6] The Sentissi Mosque and the Mausoleum-mosque of Sidi Abdallah el Hajjam are also located near the top of the Khiber hill. [6]

Zawiya of Moulay Idris I Edit

The zawiya (a religious complex including a mausoleum, mosque, and other amenities also spelled zaouia) of Moulay Idris is located at the center of town, with its entrance just off the main town square. [7] It is reached then reached via a long passage that leads to the main building. This includes the mausoleum chamber, recognizable from afar by its huge green-tiled pyramidal roof, and a mosque area. [1] [6] [7] It also has a tall minaret with a square shaft, typical of Moroccan architecture. The decoration is rich and dates from the Alaouite period, including from the 20th century. [1] The zawiya is off limits to non-Muslims. [7]

Cylindrical Minaret Edit

The Sentissi Mosque, built in 1939 by a local man after his return from the 하지 in Mecca. [6] [11] It allegedly has the only cylindrical minaret in Morocco. [6] [12] The minaret is covered in a background of green tiles with white Kufic-style Arabic letters spelling out a surah from the Qur'an. [6] The mosque is now a Qur'anic school (madrasa), and is also referred to as the Medersa Idriss. [6]


The Opulent Mausoleum of Moulay Ismail in Morocco

The Mausoleum of Moulay Ismail, Meknès, Morocco. Moulay Ismaïl Ibn Sharif, also known as the “Warrior King”, was the ruler of Moroccan Alaouite dynasty. During his reign he built Meknès and made it Morocco’s capital. The 18th century’s Mausoleum is the resting place of the most famous and notorious sultans of the country, including Ibn Sharif.

Today it is believed that coming to the site will bring a divine blessing to the visitor. The building is also a fine example of Islamic architecture and opulent design. Non-Muslims are partly allowed to view the site, but not all of it – however, it is the only one building of the kind in Morocco, which would be open for the tourists at all.

Why to go there?

One of the most highly regarded architectural sites by the Moroccans themselves. Definitely one of the most popular and best attractions in Meknès.

When to go there?

The site is open daily at 9:00-18:00 except Friday.

How to get there?

It is located in the city center, a short walk from the Royal Palace. Get to Meknès by train or bus from various Moroccan cities. The best way to get around is by taxi.


Courtyard of the Mausoleum of Moulay Ismail. - stock photo

Your Easy-access (EZA) account allows those in your organization to download content for the following uses:

  • Tests
  • Samples
  • Composites
  • Layouts
  • Rough cuts
  • Preliminary edits

It overrides the standard online composite license for still images and video on the Getty Images website. The EZA account is not a license. In order to finalize your project with the material you downloaded from your EZA account, you need to secure a license. Without a license, no further use can be made, such as:

  • focus group presentations
  • external presentations
  • final materials distributed inside your organization
  • any materials distributed outside your organization
  • any materials distributed to the public (such as advertising, marketing)

Because collections are continually updated, Getty Images cannot guarantee that any particular item will be available until time of licensing. Please carefully review any restrictions accompanying the Licensed Material on the Getty Images website, and contact your Getty Images representative if you have a question about them. Your EZA account will remain in place for a year. Your Getty Images representative will discuss a renewal with you.

By clicking the Download button, you accept the responsibility for using unreleased content (including obtaining any clearances required for your use) and agree to abide by any restrictions.


Agdal basin

The stone-lined lake of Agdal was both a reservoir and a pleasant lake. It was fed by irrigation canals 25 km long.
The basin still very much serves the function of being a local retreat, and families come out here frequently for picnics.

The medina of Meknes is just about big enough, and a lively place. The traditional organization of putting similar type of shops and professions in the same quarter very much lives on here.

Meknes has large areas known as qissariya, which are covered markets.
Quality of work here is generally of the better you will find in Morocco, and prices can be among the more affordable. Visitors to Meknes, who have good skills in haggling, should definitely consider picking up their souvenirs here.

Meknes has a very nice olive market — Morocco has some of the finest olives in the world — where olives from the region around the city, as well as other parts of Morocco, are sold.

Even if the quality is great, look out for high prices. This guy was reasonable, with 10 dh per kilo for most olives, and 12 DH for spiced olives. But just a few meters from him, prices were hiked up, and 30- 40 DH per kilo was the going price.

The Dar Jamaļ was built in 1882 to the vizier family Jamaļ. However, after the mansion’s completion, there were only 12 years more before they fell into disgrace. The mansion was lost in the same debacle.

Since 1920, it has served as a museum, and it now ranks among Morocco’s best. Its exhibits vary from time to time but focus on traditional items, ceramics, textiles, jewelry, and more.

To the mansion is also what is called the Andalucian Garden, where cypress and fruit trees dominate.
Admission is 20dh, open only 3 days a week, Monday-Wednesday, 9.00-12.00 and 15-18.30.

This Muslim school was completed in 1358 and named after Sultan Abu Inan. It has very nice examples of zellij mosaics and wood carvings. Look out for the ribbed dome over the entrance hall, which is the building’s most unique asset.

From its roof, there are nice views over the Great Mosque.
Typically Moroccan, non-Muslims are not permitted into large sections of the madrasa.


Kasbah of Moulay Ismail

NS Kasbah of Moulay Ismail is a vast palace complex and royal kasbah (citadel) built by the Moroccan sultan Moulay Isma'il ibn Sharif (also spelled "Ismail") in Meknes, Morocco. It is also known, among other names, as the Imperial City (French: Ville Impériale) 또는 Palace of Moulay Ismail, or the Kasbah of Meknes. [1] [2] [3] It was built by Moulay Isma'il over the many decades of his reign between 1672 and 1727, when he made Meknes the capital of Morocco, and received occasional additions under later sultans.

In addition to Moulay Isma'il's own importance in the history of Morocco, his imperial palace in Meknes was notable for its vast scale and its complex infrastructure. The area covered by the kasbah was significantly larger than the old city of Meknes itself and operated as its own city with its own fortifications, water supply, food stockpiles, and troops. Historians later nicknamed it the "Moroccan Versailles". [4] [3] [5] Today, many of the buildings from Moulay Isma'il's era have disappeared or fallen into ruin, but some notable monumental structures remain. A part of the area, the Dar al-Makhzen, is still in use as an occasional royal residence of the King of Morocco, while other sections of the complex have been converted to other functions or replaced with general residential neighbourhoods. [4]


Volubilis

A striking sight, visible for miles on the bends of the approach roads, the Roman ruins of VOLUBILIS occupy the ledge of a long, high plateau, 25km north of Meknes. Below their walls, towards Moulay Idriss, stretches a rich river valley beyond lie the dark, outlying ridges of the Zerhoun mountains. The drama of this scene – and the scope of the ruins themselves – are undeniably impressive, so much so that the site was a key location for Martin Scorsese’s film The Last Temptation of Christ.

Brief history of Volubilis

Except for a small trading post on an island off Essaouira, Volubilis was the Roman Empire’s most remote and far-flung base. It represented – and was, literally – the end of the imperial road, having reached across France and Spain and then down from Tangier, and despite successive emperors’ dreams of “penetrating the Atlas”, the southern Berber tribes were never effectively subdued.

In fact, direct Roman rule here lasted little over two centuries – the garrison withdrew early, in 285 AD, to ease pressure elsewhere. But the town must have taken much of its present form well before the official annexation of the Kingdom of Mauretania by Emperor Claudius in 40 AD. Tablets found on the site, inscribed in Punic, show a significant Carthaginian trading presence in the third century BC, and prior to colonization it was the western capital of a heavily Romanized, but semi-autonomous, Berber kingdom that reached into northern Algeria and Tunisia. After the Romans left, Volubilis experienced very gradual change. Latin was still spoken in the seventh century by the local population of Berbers, Greeks, Syrians and Jews Christian churches survived until the coming of Islam and the city itself remained active well into the seventeenth century, when its marble was carried away by slaves for the building of Moulay Ismail’s Meknes.

What you see today, well excavated and maintained, are largely the ruins of second- and third-century AD buildings – impressive and affluent creations from its period as a colonial provincial capital. The land around here is some of the most fertile in North Africa, and the city exported wheat and olives in considerable quantities to Rome, as it did wild animals from the surrounding hills. Roman games, memorable for the sheer scale of their slaughter (nine thousand beasts were killed for the dedication of Rome’s Colosseum alone), could not have happened without the African provinces, and Volubilis was a chief source of their lions – within just two hundred years, along with Barbary bears and elephants, they became extinct.

The site

The entrance to the site is through a minor gate in the city wall – or through a break in the wall further down, depending on construction work – built along with a number of outer camps in 168 AD, following a prolonged series of Berber insurrections. The best of the finds, which include a superb collection of bronzes, have been taken to the Archeological Mueseum in Rabat, though Volubilis has retained in situ the great majority of its mosaics, some thirty or so, which are starting to show the effects of being exposed to the elements. The finest mosaics line the Decumanus Maximus, the main thoroughfare through Volubilis, but aside from those subjected to heavy-handed restoration, the once brightly coloured tiles have faded to a subtle palette of ochres and greys. Similarly, the site requires a bit of imagination to reconstruct a town (or, at least, half a town, for the original settlement was twice the size of what remains today) from the jumble of low walls and stumpy columns. Nevertheless, you leave with a real sense of Roman city life and its provincial prosperity, while it is not hard to recognize the essentials of a medieval Arab town in the layout.


비디오 보기: kobo jeong한국도자문화원에서 우리 도자기 감정하는 모습입니다!!! 고려청자음양각연화문잔 고려 1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