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제왕절개로 출생

고대 제왕절개로 출생

[나는 이미 유대교 이 사이트에서 이 질문의 변형을 요청했지만 여기에서 더 넓은 버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미국 국립 의학 도서관(National Library of Medicine)에 따르면 제왕절개에서 살아남은 엄마와 아이의 최초 기록 사례는 16세기 스위스의 것이지만 다소 모호한 이야기입니다. 12세기에 술탄 살라딘(Sultan Saladin)의 궁정 의사 중 한 명으로 잠시 봉사한 마이모니데스(Maimonides)는 어머니조차도 그러한 절차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이 극히 드물다고 기록합니다(Commentary on the Mishna, Bekhorot 8:2).

고대 세계에서 외과의가 어떤 상황에서 이 시술을 시도했는지 알고 싶습니다. Mishna에 C-섹션에 대한 명시적인 언급이 있으므로(예: 위의 Maimonides가 언급한 구절), 적어도 일어난 빠르면 3세기에 이르지만 내가 모르는 것은 .

외과의 사는 여성이 이미 죽어가고 있고 아기를 구하고 싶었기 때문에 이 절차를 수행한 것입니까? 아니면 아기가 정상적인 분만에서 살아남을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 경우에 외과의가 건강한 산모에게도 수술을 하는 위험을 감수할 만큼 여성이 생존할 수 있는 충분한 상황이 있었습니까?


출산과 관련된 문제는 개입 없이 산모와 아기를 모두 죽일 수 있는 많은 문제가 있습니다. 이것은 집게의 발명으로 상당히 줄어들었지만 1600년대까지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저기술 출산은 위험합니다.

제왕 절개를 하지 않고 산모와 아기를 모두 잃게 될 것이라고 합리적으로 확신한다면, 제왕 절개를 하지 않고 아이를 구할 수 있고 거의 확실하게 어머니를 잃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현대적인 장비가 없으면 아이의 상태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로마) 조산사에게 전화

오늘날에도 출산은 힘들고 심지어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들은 고대의 어려움에 어떻게 대처했습니까? Laurence Totelin은 로마 제국의 산파를 소개하고 그들의 기술을 탐구합니다.

이 대회는 이제 마감되었습니다

게시일: 2019년 3월 26일 오후 12시 51분

서기 2세기에 살았던 남편과 아내인 마커스 울피우스 아메림누스(Marcus Ulpius Amerimnus)와 스크리보니아 아티카(Scribonia Attica)는 로마 근처의 오스티아(Ostia)에 있는 장례식 기념물에서 함께 쉬고 있습니다. 무덤 벽의 비문에 따르면, Scribonia 자신은 그녀의 가족과 해방된 사람들의 영원한 안식을 위해 그것을 위임했습니다. Marcus는 외과의사였습니다. 무덤의 얕은 돋을새김에서 알 수 있듯이 그는 다리 부상을 치료하는 행위로 묘사되어 있으며 그의 - 다소 큰 - 수술 도구 옆에 있습니다.

그녀의 또 다른 이름인 아티카(Attica)에 따르면 스크리보니아는 그리스에서 유래했으며, 그녀의 어머니 스크리보니아 칼리티케도 아마 노예를 포함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산파 Scribonia는 세계에 올라갔고, 그녀는 숙련된 치료사와 좋은 결혼 생활을 했고, 그녀는 부를 얻었습니다. 그녀의 남편과 마찬가지로 그녀는 분만용 의자와 그녀가 앉았던 의자를 분만하는 여성들에게 가져오는 도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고대 세계의 모든 곳에서와 마찬가지로 로마 제국의 출산은 여성의 일이었습니다. 여성 조산사와 가족들은 아이들을 세상에 데려왔고 신생아를 돌보는 일에 참여했습니다. 그러나 Scribonia와 같은 장례식 기념물에 대한 비문이나 예술을 제외하고 고대 로마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1인칭 기록은 거의 없습니다. 우리의 지식은 대신 남성 작가의 글을 통해 매개됩니다.

분명히, 이 남성들 중 일부는 정보가 풍부하고 여성에게 동정심이 많으며 조산사의 기술을 인정할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서기 1세기와 2세기 전환기에 의사로 활동했던 소아시아(지금의 터키)에 있는 에베소의 소라누스가 그러한 저자였습니다. Methodic School of Medicine의 신봉자인 그는 가혹한 치료법보다 부드러운 치료법을 선호했습니다. 산부인과, 그의 논문 중 유일하게 완전하게 보존되어 있습니다.

이 책은 이상적인 조산사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됩니다. 그녀는 “문맹, 재치가 있고, 기억력이 좋고, 일을 사랑하며, 존경받을 만하며, 감각, 사지 소리, 강인함, 어떤 사람들에 따르면 길고 가느다란 손가락과 손끝에 짧은 손톱이 있다고 합니다."


C 섹션 출생은 몇 살입니까?

이번 주에 18세기 헝가리 여성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그녀의 미라 유골은 제왕 절개의 가장 초기 직접적인 증거를 보존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그녀와 만삭아들은 모두 살아남지 못했습니다. 제왕절개 출산은 몇 살이며 언제부터 여성과 아기가 생존하기 시작했습니까?

진화적 타협으로서의 출산

기본적으로 인간이 직립보행을 시작한 이후로 여성에게 출산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호미닌 조상의 뇌는 점점 더 커졌고, 그 결과 오늘날의 평균적인 신생아의 머리 크기는 엄마의 골반 크기의 102%가 되었습니다. 네, 잘 읽었습니다. 우리 아기의 머리는 실제로 더 큰 우리의 골격 해부학보다.

분명히 진화론적 타협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인간은 뇌가 큰 아기를 낳고도 여전히 직립보행을 할 수 있습니다. 아기의 두개골 뼈는 미끄러질 수 있고 겹칠 수 있습니다. 태아는 또한 태어날 때 일종의 춤을 춥니다. 수축의 도움으로 몸을 흔들고 회전하여 골반을 통과합니다. 그리고 아마도 가장 중요한 것은 임신 말기에 호르몬이 분비되어 골반 관절의 연골을 약화시켜 아기가 나올 수 있을 만큼만 넓어지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인간은 또한 우리의 존재를 위해 문화에 의존하며, 태어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제왕절개 - 라틴어 어근을 포함하는 자르다- 산모의 자궁을 절개하여 아기를 적출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관행은 수천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여성들은 비교적 최근까지 생존하지 못했습니다.

C-섹션의 역사적 기록

C-섹션이 기원전 3000년경 이집트에서 수행되었다는 학자들 사이에 일부 논쟁이 있지만 고대 문헌에서 가장 초기의 명확한 문서는 초기 로마에서 나온 것입니다. 두 번째 왕인 누마 폼필리우스(C. 700 BCE)는 렉스 레지아, 나중에 이름이 렉스 카이사레아 Justinian's에서 보고된 요람 (11.8.2). 이 법은 임신한 여성의 몸에서 자손이 잘릴 때까지 매장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법을 제정한 이유는 아기가 살아날 가능성이 적기 때문이지만 법이 종교적 성격을 띤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납세자의 인구를 늘리기 위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사후 분만에 대한 유사한 언급은 기원전 600년경에 힌두 의학의 개업인인 Sage Sustra에서 나옵니다. 그러나 어느 경우에도 이것이 얼마나 자주 수행되었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이는 제왕절개로 태어난 최초의 인물에 대한 논란도 뜨겁다는 의미다. 율리우스 카이사르는 종종 가장 유명한 예로 거론되며, 그의 가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세 번째 이름 또는 별명 - 그의 출생 스타일에서 유래했습니다. 슬프게도, 로마 작가 플리니우스가 이것을 만들어냈거나 Julii 일족의 아주 먼 조상을 언급한 것 같습니다. 고대 로마에서는 여성이 제왕절개에서 살아남지 못했기 때문에 60대까지 잘 살았던 시저의 어머니 아우렐리아는 그를 그렇게 낳지 않았습니다.

C 섹션에서 태어난 유명인의 역사적 기록은 실제로 Caesar보다 더 거슬러 올라갑니다. 일부 학자들은 [PDF] 가장 초기에 기록된 C-섹션이 기원전 5세기에 웅변가 고르기아스를 생산했다고 주장하지만 역사적 증거는 모호합니다. 플리니우스는 카이사르에 대해 틀렸지만, 히스토리아 내츄럴리스 (VII.ix) 그는 유명한 로마 장군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가 기원전 236년에 이런 방식으로 태어났다고 썼습니다. 이 경우 중 하나가 맞다면 거의 2500년 전 제왕절개에서 생존 가능한 자손의 증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절차는 확실히 어머니가 사망했거나 출산 중 사망할 때에만 수행되었습니다.

1500년대가 되어서야 의사들은 여성이 수술에서 살아남을 것이라고 기대하기 시작했습니다. 프랑스 의사 François Rousset은 당시 의학 전통을 깨고 살아 있는 여성에게 제왕절개 수술을 할 것을 옹호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여전히 신생아를 구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만 수행되었습니다. 확실히 일부 여성들은 16세기부터 19세기까지 제왕절개에서 살아남았지만, 자궁내막염이나 다른 감염과 같은 합병증을 쉽게 유발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절차였습니다. 제왕절개는 1940년대까지 일반화되지 않았고, 항생제의 발전으로 생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출산과 제왕절개의 고고학

고대에는 유아 사망률이 매우 높았고, 출산 중에 사망하는 어머니의 비율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결과적으로 고고학자들은 많은 양의 산모-태아 매장지를 발견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극소수만이 존재합니다. 실제로 전 세계에서 출판된 고고학 문헌에 나오는 임신한 여성의 매장 건수는 약 20여 건에 불과합니다.

이러한 증거 부족에 대한 몇 가지 잠재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고고학적 방법은 1970년대에 훨씬 더 과학적이 되었기 때문에 최근의 발굴이 작은 태아 뼈를 찾는 데 더 좋습니다. 둘째, 산모는 태아보다 오래 살 수 있고 신생아는 산모보다 오래 살 수 있습니다. 다른 시기의 사망은 고고학적으로 출산 관련 합병증의 증거로 명백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산모와 아기가 모두 출생 전에 사망하더라도 시체 내에 축적된 가스가 사후 태아의 "출산"을 유발하는 "관 분만"이라는 현상으로 인해 이것이 분명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화적 관습은 증거 부족에 대한 책임이 될 수 있습니다. 렉스 카이사레아예를 들어, 혼자 묻힌 여성과 훨씬 늦게 자라서 사망하는 생존 가능한 신생아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고고학자들에게 불행히도 제왕절개는 일반적으로 연조직만 포함하므로 골격에서 이에 대한 직접적인 고대 증거를 찾을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고대 제왕 절개의 물리적 증거를 보는 두 가지 가능한 방법이 있습니다. 하나는 외과 의사가 어머니의 사망 시기에 만든 골반의 잘린 자국입니다. (일반적으로 제왕 절개에는 뼈 절단이 포함되지 않지만 골반 전면을 절단하는 symphysiotomies는 아기를 분만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제왕 절개를 동반하거나 동반하지 않고 수행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절개가 있는 미라입니다. 자궁 내 및 임신 및 노동과 관련된 기타 신체적 변화. 4월 초 비교 미라 연구에 관한 국제 회의에서 초기 제왕절개의 직접적인 증거가 처음으로 제시되었습니다. 헝가리 자연사 박물관의 인류학자 Ildikó Szikossy가 발표한 사례 연구에는 Terézia Borsodi라는 여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여성은 1794년 12월 여섯 번째 아이를 낳다가 사망했습니다. 역사적 기록에 따르면 아기는 산 채로 분만되었다고 하지만 Terézia의 미라는 제왕절개 수술을 받았을 때 이미 죽었을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줍니다. 아기도 살아남지 못하고 함께 묻혔습니다.

출산은 생물학적이고 문화적인 것입니다

출산은 오늘날과 과거에 생물학적인 동시에 문화적인 과정입니다. 그러나 생물학적 변이는 모든 인간 집단에 걸쳐 일관적이지만 출산을 촉진할 수 있는 문화적 과정은 매우 다양합니다. 전 세계의 선택 제왕 절개 비율을 한 눈에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고고학적으로 우리는 여성과 유아의 삶, 죽음, 매장에서도 다양한 변화를 예상해야 합니다.

고고학자들은 과거의 출산 관행과 개입을 재구성하기 위해 해골, 역사 기록, 의료 유물 및 매장의 기타 단서를 사용합니다. 고대 태아의 뼈에 대한 현미경 분석의 새로운 발전은 아기가 살아 있었는지 사산했는지도 밝혀내고 있습니다. 고고학적 기록이 향상되고 발굴, 기록 및 분석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는 머지않아 산모와 유아의 삶에서 이 중요한 시기를 이해하고 가장 초기의 제왕절개가 발생한 시기를 알아낼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을 갖게 될 것입니다.


제왕 절개의 역사 : 고대 세계에서 현대까지

제왕절개는 고대부터 서양 문학과 비서구 문학 모두에서 역사에 기록되었습니다. 산부인과에서 용어가 처음 사용된 것은 17세기이지만 초기 역사는 신화에 의해 가려져 있습니다. 제왕절개술이라는 용어의 기원은 Julius Caesar의 탄생에서 비롯된 것으로 여겨지지만, 그의 어머니 Aurelia Cotta가 이후 몇 년 동안 살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것은 가능성이 낮습니다. 고대에는 태아를 구하려는 시도로 여성이 죽거나 죽어가는 경우에만 수행되었습니다. 소수의 예외를 제외하고는 19세기 마취 시대까지의 패턴이었습니다.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까지 외과적 기술의 발전으로 수술이 개선되어 이환율과 사망률이 낮아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제왕절개의 목적은 태아를 구하거나 문화적 또는 종교적 이유로 어머니와 아기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어머니의 선호도를 고려하는 것으로 발전했습니다.


역사가들은 중세 C 섹션 '돌파구'에 의문을 제기하고 뉴욕 타임즈 보도를 비판합니다.

몇 주 전, 뉴욕 타임즈 Bourbon의 베아트리체 1337년 분만에 관한 의학 저널의 최근 기사를 자세히 설명한 "A Breakthrough in C-Section History"라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그러나 의학사가들은 이 뉴스 기사를 의심스러운 분석의 문제가 있는 요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모호한 체코 저널에 발표된 연구 체스카 산부인과, 프라하의 Charles University의 의사이자 철학자이자 의학사가입니다. 그 책에서 제1저자인 Antonin Parízek이 이끄는 연구원들은 보헤미아 왕 존의 두 번째 부인인 부르봉의 베아트리체의 어려운 임신과 출산에 대한 역사적 기록이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어머니에 대한 최초의 기록된 증거라고 주장합니다.

다른 곳에서 자세히 설명했듯이 14세기 이전에 제왕절개 분만에 대한 증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 절차는 어머니가 죽거나 죽을 때 아기를 구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수행되었습니다. 의사들은 프랑스 의사 François Rousset이 이 절차를 옹호한 첫 번째 사람이 된 16세기까지 산모가 수술에서 살아남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며 제왕절개가 일상적이고 생존 가능한 수술이 된 것은 항생제의 발전으로 1940년대에 이르러서였습니다.

미국에서 여성의 신체와 생식 능력에 대한 오랜 집착을 감안할 때, 뉴욕 타임즈 잠재적으로 역사적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연구에 대한 "What in the World" 섹션에서 보고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논문이 의학사들 사이에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것은 사실과 거리가 멀다.

Arizona State University의 의학 역사가인 Monica Green은 블로그 포스트에서 역사적 연구로 알려진 것과 뉴스 보도에 대한 문제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의학 역사가에게 이 연구는 아마추어적인 감독의 모든 함정을 짊어지고 있다. 이 연구는 중세 산부인과의 역사(또는 더 넓게는 여성의 역사)에 관한 지난 30년의 학술 문헌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씁니다. 중세 수술이나 마취의 역사." 즉, 이 기사는 의사가 검토한 것으로 추정되며 역사가는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부르봉의 베아트릭스 그림. (Wikimedia를 통한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의 이미지. [+] Commons. Public domain.)

이 기사를 작성한 학제 간 팀은 인상적이지만 Green은 "검토 과정에는 비슷한 범위의 능력을 가진 학자들이 참여했어야 했다"고 말합니다. 결백하다."

파리 디드로 대학의 Green과 Maaike van der Lugt를 비롯한 중세 산과 역사 전문가들은 " salva incolumitate corporis" "신체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것으로 베아트리체는 부상 없이 복잡한 질 분만에서 살아남았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반면에 Parízek과 동료들은 그들의 기사에서 "질을 손상시키지 않고"를 의미하고 잠재적으로 제왕절개를 언급하는 것으로 해석합니다. .

Van der Lugt는 역사적 검토의 부족이 특히 문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저자들은 베아트리체의 전달에 대한 라틴어와 네덜란드 기록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잘못 해석하기 때문입니다.

Parízek과 동료들은 다음과 같이 주장합니다. 브라반체 예스텐, 15세기가 추가된 14세기 초 네덜란드 문헌에는 제왕절개로 태어난 바츨라프 왕자와 그의 어머니 베아트리체가 시련에서 살아남았다는 내용이 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van der Lugt는 이것이 출생에 대한 정확한 설명이 아니며 오히려 역사적 비유이거나 "Wenceslaus가 Brabant를 통치할 운명이었음을 보여주기 위한 시도입니다. 그는 아들, 형제, 형제입니다. 황제와 왕의 사촌이자 삼촌이다."

네덜란드어 텍스트는 Julius Caesar의 어머니가 절차에서 살아남았다고 주장하는 이전 제국의 제왕절개 섹션을 참조합니다. 물론 카이사르가 그렇게 태어났다는 역사적 증거는 없습니다. 오히려 중세 연대기는 카이사르와의 잘못된 비교를 통해 바츨라프가 통치하기에 적합하다는 사례를 구축하고 있었습니다. Green은 PubMed의 논평에서 "Caesar의 이야기는 그 당시 왕실에서 매우 인기가 있었고 그의 출생(C 섹션에 의해, 주장되는 바에 따르면, 고전 출처에 대한 중세의 오해 때문에)은 종종 상당히 정교하게 장식된 그림으로 묘사되었습니다. 그러므로 더 흥미로운 질문은 전설이 왜 생겨났는지, 그리고 왜 카이사르의 토속적 역사가 이 상상 속에서 그렇게 영향력을 미쳤을 수 있었는지입니다."

결국, van der Lugt는 "어머니의 생존에 대한 언급을 제외하고, 이 설명은 C-section에 의한 중세 왕자와 성인의 예외적인 탄생에 대한 다른 많은 중세 전설과 다르지 않습니다. 이 사건을 근거로 제왕절개 역사를 수정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목판화: Caesarian 부분에 의한 적그리스도의 탄생, c.1483. (제공: Wikimedia를 통한 Wellcome Library . [+] Commons. CC-BY 4.0.)

그렇다면 이 기사는 왜 출판되었고, 왜 뉴욕 타임즈 의료 역사가들과 사실 확인 없이 무비판적으로 그것을 덮고 있습니까?

Green은 이 연구가 "[체코] 국가 역사에 대한 흥미로운 성찰을 국가의 산부인과 전문가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원래 청중에게 있어서 체코의 중세 역사에 대한 추측은 의심할 여지 없이 매혹적이었습니다."라고 의심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충분한 피어 리뷰의 부족과 뉴스 항목에 대한 비판적 분석의 부족에 있습니다. Green은 "병력의 경우 동료 검토가 주요 문제입니다. MD와 PhD를 모두 보유한 연구원이 있지만 드문 경우입니다."라고 썼습니다.

의사는 해부학과 수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지고 있지만 van der Lugt와 같은 역사가는 항상 사실에 대한 진실된 표현이 아닌 서면 기록을 맥락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Green에게 더 문제가 되는 것은 Parízek과 동료들의 사변적 역사 연구가 아니라 오히려 뉴욕 타임즈의 기사 범위입니다. Green은 "일단 그 메시지가 국제적으로 증폭되면 주 저자가 "[뉴욕 타임즈] 뉴스 기사."

간단히 말해서 Green은 "이것은 픽션입니다. 그러나 '사실'로 제시되는 뉴욕 타임즈 , 그것은 전 세계의 청중들에 의해 진실로 받아들여진다." 베아트리체의 1337 전달에 관한 저널 기사와 연구의 뉴스 보도 자체가 거짓은 아니지만, "[연구]가 어떤 종류의 합의를 반영했다는 함의는 역사가들이 여성의 병력에 대해 믿는 것은 절대적으로 거짓입니다."


왜 “제왕절개”이라고 합니까?

여성의 복부와 자궁을 절개하여 아기를 낳는 수술을 제왕절개라고 하는데, 어떻게 그 이름이 붙었을까요?

나팔관과 유스타키오관과 같이 많은 신체 부위가 사람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으며, 각각 이를 설명한 해부학자 Gabriele Fallopio와 Bartolomeo Eustachi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Henry Heimlich의 이름을 딴 Heimlich 기법과 같이 이를 개발한 사람들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몇 가지 유형의 절차가 있습니다. 그러나 제왕 절개는 두 경우 모두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이론은 제왕절개의 이름은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이런 식으로 태어났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생각은 잘 맞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제왕 절개술과 율리우스 카이사르 사이의 연관성은 로마 역사가 플리니우스 대제가 10세기에 출판한 비잔틴 백과사전에서 나온 것입니다. 백과사전에는 Caesar의 어머니인 Aurelia가 임신 9개월에 사망했으며 그가 태어날 수 있도록 그녀가 잘려나갔다고 나와 있습니다. 이 아이디어의 문제는 Aurelia가 Julius Caesar의 성인기까지 잘 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는 것입니다.

로마에는 카이사르가 태어나기 전에도 여성이 분만 중에 사망한 경우 아기를 시체에서 분리하여 따로 매장하도록 하는 법이 있었고, 아기를 구하기 위한 최후의 수단이기도 했습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의 삶. 따라서 아기가 산모의 죽음에서 살아남는 것은 전례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카이사르는 어떻게 아기의 외과적 분만과 관련이 있게 되었습니까? 한 가지 가능성은 Caesar&rsquos의 조상이 그런 방식으로 태어났고 성은 그 이전 출생과 관련이 있다는 것입니다. 플리니우스는 카이사르가 그렇게 태어났다고 언급하지만 율리우스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Caesar와 그의 가족은 절차의 이름과 아무 관련이 없었을 것입니다. 라틴어에 이런 말이 있다. 카에다레, 이는 &ldquoto cut&rdquo를 의미하고 과거 분사는 원인, 따라서 제왕 절개 또는 제왕 절개로 자궁을 절개하는 절차를 호출합니다. (참고로 철자법은 둘 다 맞습니다.)

제왕 절개 분만은 현대에 와서 마취와 항생제로 인해 보편화되었습니다. 인류 역사의 대부분을 통해 어머니가 이미 사망한 경우에만 어머니에게서 아기를 외과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최후의 수단으로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전 세계의 많은 문화권에서 고대 역사에서 제왕절개 후 살았던 여성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고대 힌두교, 이집트, 그리스, 로마 의학 문서와 유럽 민속학에서 제왕 절개에 대한 언급이 많이 있습니다. 아직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는 여성에게 시술이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고대 중국 에칭이 있습니다.

그래서 제왕절개와 Caesar를 분리할 수 있는데 수술이나 시술이 아닌 Section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섹션이라는 단어는 의학에서 절단 행위를 설명하는 데 사용됩니다. 이 단어는 또한 현미경 검사와 방사선학에서 신체를 오른쪽과 오른쪽으로 나누는 시상 단면과 같이 신체가 잘린 것처럼 보이는 이미지를 설명하기 위해 사용되는 매우 얇은 조직 조각을 설명하는 데 사용됩니다. 왼쪽 반쪽. 이 단어의 뿌리에도 불구하고 섹션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다른 외과 수술은 거의 없습니다.


고대 제왕절개 출생 - 역사

기원 16세기까지 제왕절개 수술은 유럽에서 미스터리로 논란이 많았지만 중세에는 이슬람교도들이 수술에 대해 글을 쓰고 그림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기원 12세기 말경에 유럽 국가들은 이슬람 동부에서 경쟁자들을 능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증가하는 서구의 힘은 이슬람교도들의 과학적, 문학적 발견을 최대한 활용했습니다. 이슬람교도를 인정하거나 과학에 대한 그들의 공헌을 인정하기는커녕, 서구 학자들은 매우 왜곡된 그림을 그렸고 이슬람 세계의 선배들에 대해 고도로 편향된 견해를 남겼습니다. 이 사실은 의학의 역사에서 많은 예를 통해 매우 쉽게 설명될 수 있습니다.

서양 의학사가들이 초기 이슬람 학자들의 저술 가치를 높이 평가하지 못한 것은 불행한 일입니다. 오히려 그들은 수세기 동안 무슬림의 신용을 떨어뜨리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예를 들어, Ibn Sina와 같은 위대한 이슬람 의사들은 그의 Al-Qanon에서 외과적 절차를 강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외과적 진보가 낙담되었다는 것이 서구에서 일반적으로 유지되는 견해입니다. 이러한 헛된 노력에서 Al-Qanon은 주로 외과가 아닌 내과에 관한 논문이었다는 사실을 잊었습니다. 후기의 많은 유럽 작가들은 유사한 패턴으로 의학 문서를 작성했습니다. 게다가 이 근시안적인 역사가들은 외과의학적 천재들과 Abu Qasim(서구에서는 Al Bucasis로 알려짐)과 같은 사람들의 공헌을 완전히 무시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제왕절개의 역사는 좋은 예를 제시한다. 1863년 C. Rique라는 이름의 프랑스 의학사가 기록에 따르면 제왕절개 수술은 이슬람에서 엄격히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이슬람 법학자들에 따르면 그러한 수술로 태어난 아이는 악마의 아이로 즉시 죽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저자는 또한 그의 결론을 정당화하기 위해 알려지지 않은 아랍인의 이름을 인용했습니다. 그러나 철저한 검색 후에도 이 참조는 정통 아랍 문헌에서 찾을 수 없습니다. 지난 세기 중반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많은 역사가들이 리케의 말을 인용하고 인용하며 그 진위나 타당성을 입증하지 못했다. 이 주제에 대한 문헌에는 원본 출처를 언급하지 않고 위의 인용문에 대한 언급이 흩어져 있습니다. 반대로 중세 유럽에서는 세상이 끝나기 전에 제왕절개로 마귀나 적그리스도가 태어날 것이라는 믿음이 유럽에서 잘 알려져 있었다고 의학사가 한 사람도 언급한 적이 없습니다. 이 전설은 R. Procter가 1898년에 출판한 책의 그림으로 언급되고 뒷받침되며 대영 박물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초기 이슬람 시대의 가치 있는 문헌은 부족하고 흩어져 있거나 다른 사람의 손에 있습니다. 많은 귀중한 필사본은 수익성 있는 투자 목적으로만 사용되거나 유럽과 미국 전역의 박물관에서 개인이 소장하고 있습니다. 무료 배포를 위해 이러한 사본을 쉽게 수집하고 편집할 수 있는 이슬람 국가와 정치가는 이 풍부한 유산에 대해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 초기 원고에 대한 관심과 연구의 부족은 의심과 잘못된 정보의 분위기를 조성했습니다.

누군가가 이용 가능한 문헌을 검색하는 데 시간과 노력을 들인다면 시간의 모래 속에 묻혀 있는 많은 진리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제왕 절개와 관련하여 우리는 이슬람 이전 시대에 로마인들이 임산부가 사망한 후 이 수술을 수행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 관행은 법률에 의해 엄격하게 통제되었습니다. 유대 종교 서적에서도 수술로 태어난 아이와 관련하여 다양한 규칙을 언급했습니다. 역사를 더 거슬러 올라가면 인도에서는 부처가 수술로 태어났을 가능성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수스루타(Susruta)라는 이름의 유명한 인도 의학자는 기원전 6세기 또는 7세기에 그러한 수술에 대해 썼습니다. 제왕 절개와 관련된 이 모든 풍부한 자료는 방대한 양의 과학 문헌이 아랍어로 번역되었던 중세의 이슬람 학자들이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많은 시리아어, 크릭어 및 산스크리트어 텍스트는 아랍어 번역으로 인해 저장만 되었고 원본은 영원히 잃어버렸습니다. 이슬람 시대의 유명한 번역가들은 대부분 기독교인이나 유대인이었다. 우리는 Manka라는 인디언이 Susruta의 작품을 아랍어로 번역하기 위해 임명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Edinburgh University Library에 독특하고 극히 희귀한 원고가 있습니다. 그것은 "Al-Asrar-al-Baqiyah-an-al-Qurun-al-Khaliydh" 또는 Chronological History of Nations라고 불리는 원고 번호 161입니다. 그것은 기원 1048년에 78세의 나이로 사망한 유명한 이슬람교도인 Al-Beruni에 의해 쓰여졌습니다. Al-Beruni는 또한 우리에게 인도의 역사와 다른 많은 문헌에 대한 많은 양의 책을 남겼습니다. 그는 이슬람 이전의 인도를 광범위하게 여행했으며 그의 글은 이러한 경험에 큰 영향을 받았습니다. 특히 그는 인도의 약용 식물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위의 원고에서 Al-Beruni는 Caesar Augustus(BC 63-14 C.E.)가 사후 제왕 절개로 태어났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한 민속 영웅 Ahmed-Ibn-Sahl이 어머니가 죽은 후 제왕 절개로 태어났다고 썼습니다. 이 두 가지 매우 관련성 있는 참조와는 별도로 그는 실제로 그의 책에 제왕절개 수술 사진을 포함했습니다. 의심의 여지 없이 이 그림은 교과서에서 그러한 작업을 처음으로 보여주는 그림이며 저자를 다른 사람보다 500년 이상 앞서게 합니다.

Al-Beruni의 또 다른 유명한 이름이자 동시대 사람은 잘 알려진 "Shahnama"의 저자인 Firdousi(935-1025 C.E.)입니다. 이 60,000절 길이의 시에서 그는 제왕절개로 루스툼의 탄생을 설명했습니다. 수술 중 마취에 대한 이 생생하고 매혹적인 설명과 사용은 모든 사람이 읽을 수 있으며 제왕 절개의 개념이 성숙했고 그 사용이 받아들여진 사실임을 설득력 있는 증거로 제공합니다.

우리가 종교 당국의 도움을 구할 때, 이슬람에서는 태아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산 여자나 죽은 여자에 대한 수술을 허용한다고 선언한 이맘 아부 하니파(Imam Abu Hanifah, 기원 699-767년)의 우뚝 솟은 인물 못지않은 것을 발견합니다. 이것은 이집트에서 1844년에 출판된 Radd-ul-Mukhtar라는 책에 언급되어 있습니다.

더 강력한 증거는 이슬람 샤리아에 정통한 무굴 황제 아우랑제브의 후원 하에 Burhanpur의 Sheikh Nitzam -ud -Din이 편집한 이슬람 법령 모음인 Fatawa Alamgeeria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임산부가 사망하고 아이가 살아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수술로 아이를 제거해야 한다는 법령이 있습니다. 아이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을 때 엄마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는 수술도 해야 한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제왕절개 수술은 어떤 무슬림 권위에도 금지된 적이 없다는 것이 증명될 수 있다. 이에 반해 중세의 이슬람교도들은 처음으로 이에 대해 글과 시로 쓰고 그림으로 그 작용을 설명했다. 그들은 또한 필요할 때 그러한 절차를 허용하기 위해 종교 문제를 관장하는 규칙을 제정했습니다.


관련된 링크들

참조: 질내 미생물 이식을 통한 제왕절개 영아의 미생물군 부분 복원. Dominguez-Bello MG, De Jesus-Laboy KM, Shen N, Cox LM, Amir A, Gonzalez A, Bokulich NA, Song SJ, Hoashi M, Rivera-Vinas JI, Mendez K, Knight R, Clemente JC. 냇 메드. 2016년 2월 1일. doi: 10.1038/nm.4039. [인쇄에 앞서 Epub]. PMID: 26828196.

자금: NIH’s National Institute of Diabetes and Digestive and Kidney Diseases (NIDDK), National Cancer Institute (NCI), and Office of the Director (OD) C&D Research Fund Sinai Ulcerative Colitis: Clinical, Experimental & Systems Studies and the Crohn’s and Colitis Foundation of America.


How Did Caesarean Sections Get Their Name?

The story that the C-section originates—either in practice or in name, depending on who’s telling the story—with the birth of everyone’s favorite Roman Consul has been around for a while and gets repeated often. The 10th century Byzantine-Greek historical encyclopedia The Suda reads, “For when his mother died in the ninth month, they cut her open, took him out…” Even the Oxford English Dictionary gives that story as the term’s origin. Almost every other historical and etymological source, though, is stacked behind the answer “probably not.”

To start, Gaius Julius Caesar (we’ll call him GJC from here on out) certainly wasn’t the first person born via C-section. The procedure, or something close to it, is mentioned in the history and legend of various civilizations—from Europe to the Far East—well before his birth. He wasn’t even the first Roman born that way. By the time GJC entered the world, Romans were already performing C-sections and Roman law reserved the operation for women who died in childbirth (so that the woman and her baby could be buried separately) and as a last resort for living mothers in order to save the baby’s life during deliveries with complications.

Among the still-living mothers, no Roman or other classical source records one surviving the procedure. The first known mother to make it through the ordeal was from 16th century Switzerland (her husband, a professional pig castrater, performed the delivery), and before that the mortality rate is presumed to be 100 percent. This is an issue because GJC’s mother, Aurelia Cotta, is known to have lived long enough to see her son reach adulthood and serve him as a political advisor, despite what The Suda 말한다. Some sources even suggest she outlived him. If little GJC really was born via C-section, Aurelia was exceptionally lucky to not only survive the delivery but also not have anyone make a fuss about it and record her accomplishment for posterity.

Does the C-section at least take its 이름 from GJC? Again, probably not. 하는 동안 The Suda mistakenly has Aurelia Cotta die in childbirth, it does hint at a strong candidate for the origin of “Caesarean section.” The rest of the passage quoted above goes, “…and named him thus for in the Roman tongue dissection is called ‘Caesar.’” Not quite right, but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In Latin, caedo is “to cut,” so 시저, both as the name for the man and for the procedure, might derive from some form of the word (like caesus, its part participle). The Roman author Pliny the Elder notes that origin for both 시저 그리고 Caesones, the name of a branch of the Fabian family.

But if “Caesarean section” comes from a word for cut, and GJC wasn’t born that way, how’d the two get connected? That might come from some confusion about Pliny’s writings. Pliny refers to NS Caesar being born by C-Section, but not GJC. Pliny was actually talking about one of GJC’s remote ancestors, specifying that he was the first person to bear the name Caesar* (who exactly that was is unclear) that “was so named from his having been removed by an incision in his mother’s womb.”

하지만 더 많은 것이 있습니다! The name Caesar may not have necessarily come from the way any of them was born. NS 히스토리아 아우구스타, a collection of biographies of Roman emperors, suggests a few alternate origins for the name:

“…he who first received the name of Caesar was called by this name either because he slew in battle an elephant, which in the Moorish tongue is called caesai, or because he was brought into the world after his mother’s death and by an incision in her abdomen, or because he had a thick head of hair [caesaries is a Latin term for hair] when he came forth from his mother’s womb, or, finally, because he had bright grey eyes [caesiis is Latin for “blind,” and “grey eyes” may refer to glaucoma]…”

If the first Caesar was named for an elephant, his hair or his eyes, the C-section might still be named for the Latin caedo, or actually take its name from the man. In that case, the story that started this whole explanation is a little closer to reality, but simply mixes up its Caesars.


The Disturbing, Shameful History of Childbirth Deaths

Photo by Martin Valigursky/iStockphoto/Thinkstock

Read the rest of Laura Helmuth’s series on longevity.

The best person I know almost died in childbirth. We met during college when we both volunteered at a commune in Georgia, the place Habitat for Humanity grew out of. Being a do-gooder was an anomaly for me, but it’s how Gwen has spent her life—she’s wise and kind and generous. She works in a mental health agency for HIV-positive people. When she was seven months pregnant, her diaphragm, the band of muscle that separates the chest from the abdomen, split, and a piece of stomach pushed up through it and necrotized. She went into labor, gave birth to her daughter, and had emergency surgery followed by massive doses of antibiotics. If this had happened even a few decades ago, she and the baby would both be dead. Instead, she’s fine, and her daughter is a wise, kind, generous child who wants to be a scientist.

Courtesy of Thomas Raynalde/Tradition of Science/Leonard C. Bruno/Library of Congress

Bearing a child is still one of the most dangerous things a woman can do. It’s the sixth most common cause of death among women age 20 to 34 in the United States. If you look at the black-box warning on a packet of birth control pills, you’ll notice that at most ages the risk of death from taking the pills is 더 적은 than if you don’t take them—that’s because they’re so good at preventing pregnancy, and pregnancy kills. The risk flips only after age 35 because birth control pills increase the risk of stroke. (Psst, guys, you know what makes an excellent 35 th birthday present for your partner? Getting a vasectomy.)

In the United States today, about 15 women die in pregnancy or childbirth per 100,000 live births. That’s way too many, but a century ago it was more than 600 women per 100,000 births. In the 1600s and 1700s, the death rate was twice that: By some estimates, between 1 and 1.5 percent of women giving birth died. Note that the rate is per birth, so the lifetime risk of dying in childbirth was much higher, perhaps 4 percent.

Evolutionarily, childbirth seems like an exceptionally bad time to die. If by definition the ultimate measure of evolutionary success is reproducing successfully, the fact that women and newborns frequently died in childbirth suggests that powerful selective forces must be at work. Why is childbirth such an ordeal?

Compared to other primates, human infants are born ridiculously underdeveloped they can’t do much more than suck and scream. They would be better off if they could gestate longer—but the mother wouldn’t be. The classic explanation for why human infants are born at such an early stage of development has to do with anatomical limits on women’s hips. If the fetal head had time to grow any larger in utero, the baby wouldn’t fit through the pelvic girdle. And the pelvic girdle can’t get any wider or women wouldn’t be able to walk efficiently.

This is called the “obstetric dilemma” hypothesis and it’s been dominant for years, but it’s almost certainly wrong, or at least not the full story. Anthropologist Holly Dunsworth and her colleagues found that broadening the pelvis wouldn’t actually interfere with walking, and they point out that gestation is actually pretty long in humans compared to other primates (even though newborns’ brains are relatively less developed). Other researchers suggest that the problem of “obstructed labor”—when a baby basically gets stuck in the birth canal—seems to have become common fairly recently in human history.

The real reason women give birth when they do, Dunsworth says, is that it would take too much energy to feed a fetus for any longer. This is the “metabolic hypothesis” and it’s based on the finding that the maximum metabolic rate people can sustain is about 2 or 2.5 times their standard rate of using energy. During the third trimester, that’s exactly how much metabolic activity the pregnancy demands. Carrying a fetus for those final few months “is like being an incredibly good athlete,” Dunsworth says. No wonder it’s so exhausting.

Photo by VintageMedStock/Getty Images

By the late stages of pregnancy and during childbirth, almost anything can go wrong. Pregnant women are sapped of energy. They are susceptible to infectious disease. The baby’s head is enormous. Labor takes much longer in humans than in other primates women often pushed for days. Historically, women died of puerperal fever (also called childbed fever, or postpartum sepsis, an infection usually contracted during childbirth), hemorrhage, eclampsia (dangerously high blood pressure and organ damage that’s what killed Sybil on Downton Abbey), and obstructed labor.

Given all the dangers, how did deaths in childbirth fall to about one-fiftieth of the historic rate? Life expectancy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developed world basically doubled in the past 150 years, and a decrease in maternal mortality is ultimately a big reason for our longer, healthier lives. But the history of childbirth death rates is complicated and disturbing. It’s a story of hubris, mistrust, greed, incompetence, and turf battles that live on today.

The death rate in the overall population started dropping at the end of the 1800s, and it dropped most dramatically during the first few decades of the 20 th century. Childbirth deaths were different. They actually 증가 during the first few decades of the 20 th century. Even though pregnant women had less exposure to disease and were more likely to have clean water, proper nutrition, safe food, and comfortable housing than at any previous time in human history, they died in droves in childbed.

For most of European and U.S. history, midwives had attended births. Some were incompetent, some were skilled. The best ones wrote and read reports on techniques and treatments, and there’s some evidence they were becoming better trained and having better outcomes during the early 1800s. Doctors had little to do with childbirth—they were all men, and it was considered obscene for a man to be present at a birth.

As the profession of medicine grew during the 1800s, though, doctors started to edge their way into the potentially lucrative business of childbirth. The first ones were general practitioners who had no training and little experience in childbirth. It was considered a low-status specialty and wasn’t taught well or at all in most medical schools.

Courtesy of William Smellie and John Norman/Library of Congress Rare Book and Special Collections Division

In the delightfully named book Get Me Out: A History of Childbirth from the Garden of Eden to the Sperm Bank, Randi Hutter Epstein describes the state-of-art treatment: “Before forceps, babies stuck in the birth canal were dragged out by the doctor, often in pieces. Sometimes midwives cracked the skull, killing the newborn but sparing the mother. Sometimes doctors broke the pubic bone, which often killed the mother but spared the baby. Doctors had an entire armamentarium of gruesome gadgets to hook, stab, and rip apart a hard-to-deliver baby. Many of these gadgets had an uncanny resemblance to medieval torture tools.”

Photo by VintageMedStock/Getty Images

The biggest danger to expectant mothers was infection. Before the germ theory of disease, people suspected puerperal fever could somehow be contagious, and they knew that some midwives and doctors had worse records than others, but no one knew how it was transmitted. (“Putrid air” was one popular hypothesis.) To avoid blame for maternal deaths, doctors lied on death certificates—they’d attribute a new mother’s death to “fever” rather than “puerperal fever” or mention hemorrhage without mentioning that the hemorrhage was caused by childbirth.

In the mid-1800s, Ignaz Semmelweis discovered that doctors in his hospital in Vienna were spreading puerperal fever when they went directly from performing autopsies to delivering babies—but his work was mostly ignored. There were many reasons for this: He was apparently a real pill, the methods he suggested for sanitizing the hands were caustic and difficult, and most doctors attending births at home hadn’t been near a corpse. Doctors were also offended by the accusation that their filth was responsible for deadly disease: Gentlemen didn’t have dirty hands.

The best source of historic information on this subject is a book called Death in Childbirth: An International Study of Maternal Care and Maternal Mortality 1800-1950, by Irvine Loudon. (If you are pregnant, whatever you do, do not read this book.) It’s a very serious work, rich in data and graphs and analysis, but you can tell he’s furious about all the unnecessary deaths at the beginning of the 20 th century. Here’s how he described puerperal fever: “A woman could be delivered on Monday, happy and well with her newborn baby on Tuesday, feverish and ill by Wednesday evening, delirious and in agony with peritonitis on Thursday, and dead on Friday or Saturday.” During the 1920s in the United States, half of maternal deaths were caused by puerperal fever. For a disease that was “preventable by ordinary intelligence and careful training,” he wrote, “these figures were a reproach to civilized nations.”

One piece of evidence Loudon uses to attribute blame for unnecessary early 20 th century deaths to doctors is that rich women were more likely to die in childbirth than poor women. (Mary Wollstonecraft was one victim of an incompetent doctor she died of puerperal fever after delivering a daughter who would grow up to write Frankenstein.) For almost any other cause of death, the poor were more likely to die than the rich. But for childbirth, poor women could afford only midwives. Rich women could afford doctors. Doctors in turn had to justify their fees and distinguish themselves from lowly midwives by providing new tools and techniques.

Things got worse as obstetricians started professionalizing and coming up with new ways to treat—and often inadvertently kill—their patients. Forceps, episiotomies, anesthesia, and deep sedation were overused. Cesarean sections became more common and did occasionally save women who would have died of obstructed labor, but often the mother died of blood loss or infection. (Fun fact: Julius Caesar wasn’t born of a C-section. As Hutter Epstein points out in Get Me Out, until recently the technique was used to extract a baby from a dying woman. “Cesarean sections were death rituals, not lifesaving procedures. If a doctor suggested a cesarean, you knew you were on the way to the morgue.”) Women giving birth in hospitals were at greater risk than those delivering at home. Disease and infections spread more readily in hospitals, and doctors were all too eager to use surgical equipment.

Photo by Hulton Archive/Getty Images

Too many doctors and midwives were chasing after a limited number of pregnant women, and they gained market share by touting dazzling new techniques and bad-mouthing their competitors. Exacerbating the problem, there was little government oversight of medical care or education in the early part of the 20 th century. As Loudon explains, “Medical care in the United States was dominated by the belief in the virtues of competitive free enterprise combined with an intense distrust of government interference.”

“If I was forced to identify one factor above all others as the determinant of high maternal mortality in the USA,” Loudon wrote in Death in Childbirth, “I would unhesitatingly choose the standard of obstetric training in the medical schools.” They instilled an attitude of carelessness, impatience, and unnecessary interference. These deaths were “a blot for which the leaders of the medical profession are wholly to blame.”

Death rates in childbirth finally began to drop in the 1930s with the introduction of sulfa antibiotics that were highly effective against the streptococcal bacteria responsible for most cases of puerperal fever.

Doctors cleaned up their acts, too. A series of reports in the 1940s linked high death rates to improper medical procedures. Training improved, and doctors abandoned the most dangerous techniques. Complications from C-sections declined steadily. Medical researchers now rigorously evaluate success rates and risks of new techniques and drugs.


비디오 보기: მესამე საკეისრო კვეთის რისკები და საფრთხეებ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