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 바넷

사무엘 바넷

Francis Augustus Barnett와 Mary Gilmore Barnett의 장남인 Samuel Augustus Barnett는 1844년 2월 8일 브리스톨의 5 Portland Square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철제 침대를 만드는 부유한 제조업자였고 그의 어머니는 오랜 브리스톨 상인 출신이었습니다. 주로 해외 배송에 종사하는 가족.

Barnett은 집에서 교육을 받았고 1862년 6월에 Wadham College에 입학했습니다. 그는 유능한 학생으로 여겨지지 않았고 1865년 법과 현대사 2급 학위를 받고 옥스포드 대학을 떠났다. 그의 전기 작가인 세스 코벤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수염, 대머리, 흐트러진 외모, 그 어떤 큰 약속보다."

Barnett은 나중에 자신에게 중요한 교육을 제공한 것이 미국 방문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1867년 12월 윌리엄 헨리 프리맨틀(William Henry Fremantle)의 지도하에 런던 브라이언스턴 스퀘어에 있는 세인트 메리 교회(St Mary's Church)의 큐레이터가 되기 위해 영국으로 돌아왔을 때 그는 보수당의 강력한 지지자에서 사회 개혁에 열정적인 관심을 가진 사람으로 바뀌었습니다. Marylebone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노동자로서의 Barnett의 능력은 Fremantle의 통치 기간 동안 빠르게 분명해졌습니다. 이 기간 동안 그는 역사가인 Arnold Toynbee와 절친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Barnett은 또한 주택 개혁가인 Octavia Hill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Barnett은 나중에 Beatrice Potter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Barnett 씨는 Octavia Hill에 대해 많은 것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그가 젊은 큐레이터가 런던에 왔을 때 그녀를 만났을 때 어떻게 그녀가 그에게 온 세상을 열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깊은 열정과 믿음, 그리고 권력에 대한 사랑이 그녀는 의심할 여지 없이 독재적인 성격으로 그녀의 나이에 그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나는 그녀의 명성이 절정에 달했을 때 그녀를 잘 기억합니다. 약 14년 전입니다."

1873년 1월 28일 바넷은 헨리에타 웨스턴과 결혼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Barnett와 그의 젊은 아내는 Whitechapel의 교구인 St Jude's로 이사했습니다. 기독교 사회주의에 대한 프레데릭 데니슨 모리스의 가르침에 영감을 받아 그들은 1834년 구빈법에 반대하는 운동을 했으며 소위 "실천 사회주의"를 옹호했습니다. 여기에는 "특정 물질적 필요를 해결하기 위한 시 및 주 지원과 개별 이니셔티브 및 자체 개선의 조합"이 포함되었습니다. 그들은 또한 John Ruskin의 미학적 이론을 장려하고 "그림이 ... 비유를 대신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Seth Koven은 Whitechapel에 거주하는 동안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Barnett은 교구민의 영적 필요뿐만 아니라 지적, 오락적 필요를 해결하기 위해 광범위한 클럽 및 학급 네트워크를 개발했습니다. 그의 작업을 위한 교구 제도적 틀." Barnett은 슬럼 생활에 관한 팜플렛에 깊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버림받은 런던의 쓰라린 외침 (1883), 회중 교직자 Andrew Mearns가 저술했습니다.

1884년 Barnett의 기사 19세기 잡지 그는 대학 정착의 아이디어를 제안했습니다. 그 아이디어는 옥스포드 대학과 캠브리지 대학의 학생들이 방학 동안 함께 일하고 가난한 사람들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Barnett에 따르면 학생들의 역할은 "가르칠 만큼 배우는 것, 줄 만큼 받는 것"이었습니다. 이 기사는 대학 정착 협회의 결성으로 이어졌습니다.

그해 말에 Barnett과 그의 아내는 영국 최초의 대학 정착지인 Toynbee Hall을 설립했습니다. 대부분의 주민들은 시에서 일을 하거나 직업훈련을 하느라 주말과 저녁을 포기하고 구호활동을 했다. 이 일은 가난한 사람들을 방문하고 무료 법률 지원을 제공하는 것부터 소년들을 위한 클럽을 운영하고 대학 확장 강의 및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까지 다양했습니다. 그 일은 단순히 사람들을 실질적으로 돕는 것이 아니라, 학교를 졸업해도 계속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와 같이 부유한 지역 사람들이 당연하게 여겼던 것들을 그들에게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Toynbee Hall은 Charles Booth와 그의 연구 그룹의 기지로 사용되었습니다. 런던 사람들의 삶과 노동. Toynbee Hall에서 일한 다른 개인으로는 Richard Tawney, Clement Attlee, Alfred Milner, William Beveridge, Hubert Llewellyn-Smith 및 Robert Morant가 있습니다. 다른 방문객으로는 그곳에서 라디오에 대한 초기 실험 중 하나를 개최한 Guglielmo Marconi와 현대 올림픽 게임의 창시자인 Pierre de Coubertin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게임. 조르주 클레망소(Georges Clemenceau)는 1884년 토인비 홀(Toynbee Hall)을 방문하여 바넷이 영국에서 만난 "정말 위대한 세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Octavia Hill은 Toynbee Hall의 아이디어를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 중 하나였습니다. Seth Koven에 따르면: "그의 전 멘토인 Octavia Hill은 Barnett의 느슨한 교직에 대해 너무 혼란스러워서 옥스포드 하우스 정착지인 Keble College의 고교 정당이 명시적으로 종교적인 기반으로 수행한 경쟁 계획을 지지했습니다. 베스날 그린에서."

사무엘 바넷과 그의 아내는 1887년 8월 베아트리체 포터와 함께 머물렀다. 그녀의 일기에 그녀는 이렇게 썼다. 그는 여성과 거의 같은 도덕적 통찰력을 가지고 있으며, 또 다른 면에서 그는 강한 여성과도 같습니다. 그는 하는 것보다... 그는 내 일에 대해 매우 동정적이고 도움이 되기를 열망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분명히 내 성품에 대한 위험을 예견했고, 그의 친구의 사기에 대한 목사의 불안이 온갖 형태로 스며드는 것을 지켜보고 싶었습니다. 힌트.... 그는 아내에게 내가 옥타비아 힐이 생각난다고 말했고, 힐 양의 삶을 상급자와 하급자로부터 고립된 삶으로 묘사했을 때 그가 앞의 바위를 본 것이 분명했습니다."

베아트리체는 또한 헨리에타 바넷에 대해 강한 견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넷 부인은 생각이 활발하고 진실하며 마음이 따뜻한 여성입니다. 그녀는 자만합니다. 그녀는 남편의 우월성에 대한 진정한 믿음이 없었다면 역겹게 자만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Barnett 부인의 장점이 우세합니다... 그녀의 개인적인 삶의 목표는 여성다움을 남성다움과 달리 남성다움과 동등한 위치로 끌어올리는 것입니다. 육체적 의존에 대한 독립의 상태 여성은 남성과 결합하지 않으면 실체가 없다는 공통된 견해 그녀는 신성 모독으로 분개합니다 모든 십자군과 마찬가지로 그녀는 편협하고 그녀의 신앙에 반하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우리가 우리의 힘을 세상에 확신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그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 일 수 있습니다 공무집행을 강요받았다."

Christopher J. Morley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습니다. "그(Samuel Augustus Barnett)는 교육을 받지 않았거나 종교적인 성향이 없는 사람들을 가르치기 위해 음악, 비성경적 독서 및 예술을 사용했습니다. Barnett은 언론에 이스트 엔드의 상황에 대해 자주 썼습니다. 그의 많은 불만과 제안은 거리 조명과 위생이 개선되어야 하고, 가난한 사람들이 여성들을 더 잘 대해야 하며, 여성들이 싸움을 위해 허리까지 옷을 벗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지인의 건강과 도덕에 대해."

사무엘과 헨리에타 바넷은 매우 행복한 결혼 생활을 했습니다. 그녀는 나중에 이렇게 회상했다. "그의(사무엘 바넷) 성미는 천성적으로 가장 다정했지만 그는 종종 놀라울 정도로 검열적이었다. 그의 동정심은 상상력이 풍부하고 미묘했지만, 그는 가난의 가장 비천한 증거에 대해 마음을 완고하게 만들었습니다. 큰 문제에 대한 그의 관대함은 때로 무모했지만, 작은 일에 대한 그의 인색함은 우스꽝스럽고 성가실 수 있었습니다. 그의 인내는 하나님께 대한 종교적 의존의 일부였지만, 개혁을 위한 끊임없는 무자비한 에너지와 결합되었습니다. 인간의 본성에 대한 그의 신뢰는 모든 것을 포용했지만 아무도 지원자의 진술을 더 자세히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Beatrice Webb은 Barnetts를 "몇 년 후 드문 일이 아닌 새로운 유형의 인간 성격의 초기 예, 이중성 성격, 하나의 빛이 다른 하나의 빛과 구별될 수 없음"으로 보았다.

Barnett와 그의 아내는 책에서 그들의 아이디어를 설명했습니다. 실천적 사회주의: 사회 개혁에 관한 에세이 (1888). 부부는 화이트채플에서 목격한 빈곤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그들은 문제가 낮은 임금으로 인한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신체의 필요가 가장 가혹하고, 매일 반복되는 끈기로 스스로를 느끼며, 만족하지 않으면서도 정신적인 필요나 정신적인 필요에 시간이나 생각을 주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우리 나라가 현명하고 의롭고 건강하고 강하기 위해서는 이를 고려해야 합니다. 공정한 임금은 사람이 자신과 가족을 적절하게 부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합니다. 정신 수양과 영적 발달의."

저자들은 알코올 소비가 빈곤의 주요 원인이라는 생각을 거부했습니다. 내 인생의 거의 절반을 노동자 계급의 이웃으로 살았다. 가난한 사람들의 음주 습관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있었고 부자들은 너무 자주 그들의 부가 그들에게 부과한 의무를 인정하는 것을 피했다. 가난한 사람들은 술을 마시는 동안 어쩔 수 없습니다. 그러나 노동계급은 일반적으로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의심할 여지 없이 수천 명의 남성과 불행히도 불행한 여성도 쾌락이나 망각을 추구하고, 술에 취하는 것이나 취함이 노동계급의 규례가 아니니 술 취한 자의 회복에 몸을 맡기는 만취인의 노고를 존경하면서도 나는 그들의 대답에 동의할 수 없다. 질문. 건전한 건강 속에 있는 국방이 이처럼 불량한 상태에 있는 주된 원인은 술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Barnett's는 낮은 임금으로 인해 사람들이 범죄 활동에 의존하게 될 것을 우려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혁명의 위험에 대해 다음과 같이 경고했습니다. "부자들에 대한 가난한 사람들의 적개심이 커져감으로써. 사람들 사이의 선의는 번영과 평화의 원천입니다. 이렇게 결속된 사람들은 서로의 이익을 고려하고 선을 가난한 적대감의 큰 계급 사이에서 서서히 선의의 자리를 차지하고 부자는 다른 나라의 것으로 간주되며 여성의 다이아몬드 절도가 항상 절도로 정죄되는 것은 아닙니다. 가난한 사람의 돈으로."

의 저자 실천적 사회주의: 사회 개혁에 관한 에세이 기독교 사회주의자들은 가난한 사람들이 노동조합을 결성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들은 특히 부두에 고용된 사람들에 대해 우려했습니다. "비숙련 노동 조직을 촉진하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지난 겨울에 지원자의 대부분이 이 계급에 속했으며, 한 보고서에서는 더 많은 수의 노동자가 태어났다고 분명히 말합니다. 도크 컴퍼니의 간헐적이고 비정규적인 고용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영향 속에서, 자신의 상황을 한 번도 뛰어넘을 수 없었던 이들은... 만약 어떤 격려에 의해 이 사람들이 노조를 결성하도록 유도될 수 있다면, 그리고 어떤 사람들에 의해 부두가 정규 갱단을 고용하도록 유도될 수 있다는 압력을 가한다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바로 그 조직이 이 남성들에게 자제와 친교에 대한 교훈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스크램블, 일일 티켓팅은 많은 남성들에게 안정된 취업에 도움을 주고 많은 사람들을 부주의하게 만드는 우연에 대한 의존을 없애줄 것입니다."

1888년 Jane Addams와 Ellen Gates Starr는 Toynbee Hall을 방문했습니다. Adams는 나중에 이렇게 썼습니다. "그것은 가난한 사람들 사이에서 오락과 클럽, 사회를 갖고 있지만 같은 스타일로 자신의 서클에서 살게 될 그곳에 살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커뮤니티입니다. 그것은 선을 행하는 전문직으로부터 매우 자유롭습니다. , 영향을 받지 않고 성실하고 매우 생산적이어서 클래스와 라이브러리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완벽하게 이상적입니다." 그 여성들은 미국으로 돌아와 시카고에 유사한 프로젝트인 헐 하우스(Hull House)를 설립한 것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정착 운동은 영국, 미국 및 기타 세계에서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정착촌과 사회 활동 센터는 국제 정착 연맹을 통해 협력합니다.

Barnett과 Whitechapel의 관계는 평생 지속되었지만 1893년에 St Jude's를 사임하여 Bristol의 카논으로 봉사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1906년 그가 웨스트민스터의 정경직을 맡을 때까지 Toynbee Hall의 소장으로 계속 일했습니다. Barnett은 또한 노동자 교육 협회, 노령 연금, 노동 농장 식민지의 강력한 지지자였으며 화이트채플 갤러리 설립을 도왔습니다. Barnett의 책 포함 종교와 진보 (1907), 빈곤에 대한 강의 (1908), 사회 개혁을 향하여 (1909), 종교와 정치 (1911) 및 예배와 일 (1913).

Samuel Barnett는 1913년 6월 17일 Hove의 69 Kings Esplanade에서 사망했습니다. 장례식은 6월 21일 St Jude's에서 열렸으며 Hangleton의 St Helen's Church에 묻혔습니다.

그의(Samuel Barnett) 성질은 천성적으로 가장 달콤했지만, 그는 종종 놀라울 정도로 검열적이었습니다. 인간 본성에 대한 그의 신뢰는 모든 것을 포용했지만 아무도 지원자의 진술을 더 자세히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Barnett씨는 Octavia Hill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나는 그녀의 명성이 절정에 달했을 때 그녀를 잘 기억합니다. 약 14년 전. 나는 그녀가 Prince's Gate에서 우리와 함께 식사를 했던 것을 기억하고, 그녀를 여성의 힘의 매력에 대한 일종의 이상으로 생각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 당시 그녀는 끊임없이 에드워드 본드를 참석했습니다. 아아! 우리 가난한 여성들을 위해! 우리의 강한 정신조차도 부드러운 감정에서 우리를 구하지 못합니다. 그에게 지적 도덕적 깨달음을 의미하는 동반자 관계는 그녀에게 "사랑"을 의미했습니다. 이것은 어느 치명적인 날 그녀가 그에게 말했습니다. 그 장면 앞에서 부드럽게 커튼을 당기고 더 이상 묻지 말자. 그녀는 2년 동안 건강이 좋지 않아 영국을 떠났습니다. 그녀는 변화된 여성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녀는 여전히 자선 활동의 세계에서 큰 힘이며, 여성 사업의 위대한 지도자로서 그녀는 틀림없이 1위입니다. 그러나 그녀가 동료들과 함께 살았다면 그녀의 슬픔을 훌륭한 훈련으로 받아들였더라면 더 나았을 것입니다.

그들과 나의 우정을 확인시켜준 Barnetts에서 3일 간의 방문. Barnett 씨는 무의식, 겸손, 믿음으로 구별됩니다. 그러나 분명히 그는 내 성격에 위험을 예견했고, 그의 친구의 사기에 대한 목사의 불안이 온갖 암시에서 스며드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그는 도덕적 허수아비 "옥스포드 돈", 인간 관계가 없고 삶의 세부 사항에 관심이 없는 남자 또는 여자로 떠올랐습니다. 그는 아내에게 내가 옥타비아 힐을 생각나게 했다고 말했고, 그가 힐 양의 삶을 윗사람과 아랫사람으로부터 고립된 삶으로 묘사할 때, 그가 앞에 어떤 바위를 보았는지 분명합니다....

Barnett 부인은 적극적이고 진실하며 마음이 따뜻한 여성입니다. 여성은 남성과 결합하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다는 공통된 견해를 그녀는 '모독'으로 분개한다. 나는 그녀에게 우리가 세계에 우리의 힘을 확신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그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서는 강한 본성을 지닌 여성들이 금욕적인 상태를 유지하여 여성의 특별한 힘, 즉 모성애가 공직에 강제로 투입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코트니와 함께한 일주일. 그들의 행복을 지켜보는 것은 즐거운 일입니다. 성공으로 인해 Leonard는 더욱 다정하고 열린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위원회 의장으로서 그의 성격의 가장 훌륭한 점은 모두 발휘되고 그의 결점은 보이지 않습니다.... Kate는 Leonard Courtney의 아내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행복의 햇살을 쬐고 있습니다. 그녀의 삶은 순전히 사회적인 삶이며 많은 자기 희생이나 헌신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그녀는 가족과 꽤 떨어져 살았지만 행복하고 성공적인 결혼 이후로 그녀는 항상 가족을 환영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가족의 의무에서 그녀의 몫 이상을 감당하기를 꺼렸고 아마도 이것을 회피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녀는 자비롭고 세속적이며 세계의 훌륭한 시민이지만 히로인은 아닙니다.

신문의 한 칼럼에서 호화로운 무도회나 도시 만찬의 사치에 대한 기사를 읽었기 때문에 국가가 더 부유하다고 상상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우리 나라가 유행하는 교회에서 쏟아져 나오는 수천 명의 사람들을 만나기 때문에 우리 나라가 종교적이라고 말하는 것은 어리석고 어리석은 것보다 더 나쁜 것입니다. 단, 직장 학교와 기관이 고아와 노숙자에게 열려 있는 유일한 집입니다. 국가는 한 계급으로만 구성되어 있지 않습니다. 국가는 전체, 부자와 지혜자, 가난한 사람과 무지한 사람입니다. 통계는 아무리 아첨하기는 하지만 계속해서 증가하는 빈민 계급이나 빈곤의 희생자로부터 신병을 얻는 범죄 계급이 있는 경우 국가 번영의 증가나 발전의 진보에 대한 모든 진실을 말해주지는 않습니다.

국가는 개인과 마찬가지로 많고 큰 위험 가운데 놓여 있으며 교육과 종교의 필요성이 허용된 후에 남성과 여성이 불가능하다면 다른 모든 방어는 헛된 것이라는 데 동의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광대한 도시 인구의 아이들은 강건함의 정상적인 표준에 도달하기 위해. 그러면 질문이 생깁니다. 왜 남자, 여자, 어린이 각각이 정상적인 강건함 기준에 도달할 수 없고 또 달성하지 못하는가?

키 큰 사람들은 술이 원인이라고 대답하겠지만, 이 포괄적인 주장에 반대하여 나는 간증을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내 인생의 거의 절반을 노동자 계급과 가까운 우정과 이웃에서 사는 것은 특권이었습니다. 건전한 건강에서 찾을 수 있는 국방이 이처럼 불량한 상태에 있는 주된 원인은 술 때문이 아니다.

토지 개혁가, 사회주의자, 협력자, 민주주의자들은 차례로 우리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할 것입니다. 그러나 검토해 보면 각각의 뿌리는 같을 것입니다. 한 마디로 그것은 빈곤이며 이것은 식량의 부족을 의미합니다.

이제 부엌으로 가서 영양학이 우리에게 준 지식을 가지고 8명의 자녀와 아버지와 어머니가 있는 건강하게 배고픈 가족을 위해 노력하고 제공합시다. 남자는 20온스를 필요로 한다고 계산해야 합니다. 하루에 고형 음식, 즉 16온스 탄소 또는 힘을 주는 음식 4온스. 질소 또는 살을 형성하는 음식. (육군 규정은 하루에 25온스를 허용하며 우리 군인들은 최근 고위 당국에서 영양 부족으로 선언되었습니다.) 여성은 12온스를 먹어야 합니다. 탄소 및 3 온스. 질소 식품; 비록 그녀가 요리, 청소, 8명의 자녀로 구성된 가족을 씻겨주는 일과 같이 힘들고 힘든 일을 하고 있다면, 그녀는 아마도 하루에 1온스의 육체를 회복하는 음식이 필요할 것입니다. 나이가 4세에서 13세까지 다양할 수 있는 어린이의 경우에는 각각 8온스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하는 것도 좋습니다. 탄소 및 2 온스. 하루 질소 식품: 총 92oz. 탄소질 및 28온스. 하루에 질소 식품.

가족의 아침 식사로 오트밀 죽에 당밀 한 페니와 통조림 우유 한 페니를 제공할 것입니다. 저녁 식사로 아이리쉬 스튜를 먹을 수 있습니다. 10개 중 고기 1파운드, 쌀 1페니어치, 필요한 양의 힘을 주는 영양소를 얻기 위해 빵 2페니어드를 더하면 됩니다. 차를 위해 우리는 커피와 빵을 관리할 수 있지만 버터와 어린이를 위한 설탕도 없습니다. 그러나 단순 운임은 2초가 소요됩니다. 5d. 온 가족을 먹이고 그들을 위해 충분한 양의 힘을 주는 음식을 얻기 위해; 그리고 이 지출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튼튼한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질소가 함유된 식품의 양을 얻을 수 없었습니다.

마샬 부인의 가족과 상황을 생각해 보십시오. Marshall 부인은 모든 의도와 목적에서 남편이 망명 중인 과부입니다. 그녀 자신은 키가 크고 잘생겼으며 쓰라린 실망과 절망적인 고군분투에서 오는 깨끗하고 단정한 태도와 약간의 완고한 태도를 가진 우월한 여성입니다. 그녀에게는 4명의 자녀가 있으며 그 중 2명은 빈곤한 법률 당국에 의해 해당 지역 학교에 보내졌습니다. 야외 구호를 제공하는 것보다 더 나은 계획이지만 동시에 가정의 영향력에서 어린 자녀들을 제거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아주 좋은 어머니의.

Marshall 여사는 헛되이 구직 활동을 한 후 공공 기관에서 청소부로 일하게 되었고 그곳에서 그녀는 9달러를 벌었습니다. 일주일과 그녀의 저녁 식사. 그녀는 아침 6시부터 저녁 5시까지 일한 다음 불도 없고 기운도 없는 방으로 돌아와서 학교에서 돌아와서 주요 식사를 할 준비가 된 두 자녀를 찾습니다. 그녀가 없는 동안 아침과 저녁 식사는 빵과 차가운 조각으로만 구성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10시간 동안 설거지나 씻고 나서 불을 켜고, 방을 정리하고, 식사를 준비해야 하는 고난에 연연하지 않을 것입니다....

신체의 요구 사항은 가장 까다롭습니다. 그들은 날마다 되풀이되는 끈기로 스스로를 느끼며, 만족하지 못하는 동안에는 정신적 필요나 영적 요구에 시간이나 생각을 바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우리 나라가 현명하고 의롭고 건강하고 강하기 위해서는 고려되어야 합니다. 공정한 임금은 사람이 자신과 가족을 적절하게 부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신적 수양과 영적 발전의 수단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실제로 일부 인도주의자들은 책, 그림, 사회와 함께 소음에서 쉴 수 있는 집을 제공하는 것으로 충분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여행자들이 다른 나라들로부터 얻는 더 큰 교훈과 벙어리 선생들이 귀 있는 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가르침을 그가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충분해야 한다고 제안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형제애, 순결, 영원한 희망.

우리 월급쟁이들은 왜 이걸 못받아요? 우리가 그러한 꿈에 탐닉할 때 이 리뷰의 독자가 바람직하지 않은 것을 추가하지 않을지라도 그것이 불가능하고 거의 실현 불가능하게 들리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우리 민족이 예리한 무기로, 그리고 증명된 용맹과 용맹한 기사들로 무지와 싸우지 않았기 때문입니까? 아니면 우리의 통치자들이 특정 계급이나 개인의 탐욕을 민족적 악으로 인식하지 않고 단결의 힘으로 투쟁했기 때문입니까? 우리 땅에 돈이 없어 너무 많은 사람이 배부르게 먹고 힘이 없어 소리 없이 우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하이드 파크 코머(Hyde Park Comer)에 서 있거나 웨스트 엔드(West End)에 있는 수 마일에 달하는 신사 주택 거리 사이를 방황할 때 우리의 마음은 우리 땅에 있는 부를 보고 기뻐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Wilkins가 그의 투쟁으로 천천히 잔인해지지 않았다면, Alice와 Johnnie Marshall이 자연의 뜻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면, 또는 영리한 스톤맨 부인의 인내심 있는 노력이 인정을 받을 수 있다면 더 큰 기쁨으로 기뻐할 것입니다. 성공. 많은 돈이 우리 가운데 있지만 잔인하고 눈을 멀게 하는 빈곤이 그녀의 편을 들게 하고 우리 나라는 그녀의 부를 자랑할 수 없고, 그녀의 백성의 절반은 먹고살고 너무 가난하여 정신을 사용하거나 거룩함을 갈망하지 못합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이러한 슬픈 상황이 우리의 자유의 결과일 뿐이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우리 땅의 자랑스러운 자유는 소수의 강한 자로 하여금 스스로를 강하게 하고 많은 약한 자로 하여금 그들의 연약함으로 고통을 받는 결과를 낳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반드시 그래야 합니까? 인간이 마음대로 행동할 수 있는 힘이 있기에 기대할 수 있는 결과는 이것뿐인가? 사랑, 선의, 사회적 본능이 탐욕, 이기심, 음탕함과 같은 진정한 인간 성품의 일부가 아닙니다. 그리고 우리는 인간의 본성이 모든 사람의 이익을 위해 그 자유를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다고 믿지 않을 수 있습니까? 사람들은 이 자유를 얻기 위해 고귀한 일을 했습니다. 그들은 연인의 사랑의 열정과 은빛 결혼 생활의 인내로 그녀를 사랑했습니다. 이제 그들이 그녀를 갖게 되었는데, 그녀는 단지 약한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히고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삶을 잔인하고 거의 불가능하게 만드는 데 사용되어야 합니까? 자유의 올바른 사용은 무엇입니까? 고대의 대답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본 형제를 사랑하지 아니하고 보지 못한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런던의 빈곤은 상대적으로 그리고 실제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상대적 빈곤은 가볍게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 빈곤만큼 빠르게 문제를 낳습니다. 오트밀로 생활을 유지하기에 충분한 수입을 가진 가족은 매일의 고기와 휴일이 다른 노동자와 아이들의 필수품이라는 것을 알 때 선의로 성장하지 않을 것입니다. 교육과 문학의 보급으로 생활 수준이 높아졌으며, 자녀들에게 장화도, 깨끗한 공기도, 깨끗한 옷도, 쾌락의 수단도 제공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가난하다고 느끼며 절망감을 안고 있습니다. 이기심이 부의 저주인 것처럼 빈곤의 저주.

그러나 이스트 런던의 빈곤은 실제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1) 무능한 사람들의 수만큼 증가합니다. 불행이나 악덕으로 인해 정규 작업에서 멀어지고 우연한 작업이 더 풍부하고 회사가 더 가능하며 삶이 더 활기차기 때문에 이스트 런던에 끌리는 상한 사람들 흥분으로. (2) 좁은 방에서 태어나 좁은 길에서 자라 일찍부터 악에 익숙해진 자들의 체격이 쇠퇴하여. 구호를 신청한 군중 가운데 건강해 보이거나 강하게 성장한 사람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Whitechapel에서 거리에 고용된 사람들의 감독은 대다수가 좋은 청소부조차 만들 수 있는 체력이 없다고 보고했습니다.' (3) 저축이 타락한 평판으로. 부분적으로는 행복(대부분이 행복을 생각하는 것처럼)이 도달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부분적으로는 잘하는 사람의 모범에 대한 가르침은 스스로 즐기는 것이며, 부분적으로는 "구원하는 사람"이 나쁜 친구, 비사회적이고 이기적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 사실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은 거의 없다는 사실이 남아 있습니다. 수천 명의 신청자 중 단 한 사람만이 절약의 조짐을 보였습니다. (4) 부자에 대한 가난한 사람들의 적대감이 커져감. 가난한 적대감의 많은 계층이 서서히 선의를 대신하고 있고, 부자는 다른 나라의 것으로 간주되며, 숙녀의 다이아몬드를 훔치는 것이 항상 가난한 사람의 것을 훔치는 것으로 정죄되는 것은 아닙니다.
돈.

비숙련 노동의 조직화를 촉진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지금은 기다리며 출동하여 일일 티켓을 얻는 사람들을 부두에서 정규 손으로 대체하면 많은 남성에게 안정된 취업을 돕고 많은 사람들을 부주의하게 만드는 우연에 대한 의존도를 없앨 수 있습니다.... 이익의 손실 가능성은 실제 인명 손실과 비교할 수 없으며, 노동자는 인명 손실 및 배당금이나 급여가 인상될 수 있는 인명보다 더 많습니다.


사무엘 바넷 (1831-1885)

Ancestry.com에서 - 1917년 1월 28일에 사망한 샴페인 카운티에서 가장 유명하고 가장 실질적인 농부 중 한 명인 고 새뮤얼 바넷은 오하이오의 토박이 아들로 평생 이 주에서 살았습니다. 그는 1831년 10월 4일 버틀러 카운티의 개척자 농장에서 태어났습니다. 사무엘 바넷과 메리 미첼 바넷은 둘 다 펜실베니아주 헌팅던 카운티에서 태어나 마지막 날을 이 주(오하이오) 스프링필드에서 보냈습니다. 사무엘 바넷(Samuel Barnett)은 농부이자 제분업자였으며 1841년 가족과 함께 버틀러 카운티에서 스프링필드로 이사했을 때 자녀들이 그곳에서 더 나은 학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분소를 세우고 제분에 종사했습니다. 사업. Barnett Mills는 곧 주 전역에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는 78세의 나이로 스프링필드에서 사망했고 그의 아들인 William A. Barnett은 여러 해 동안 밀링 산업을 계속했습니다. Warder and Barnett라는 회사 이름으로 수행되는 사업. 장로 사무엘 바넷의 아내는 그를 앞서 무덤으로 갔고 그녀의 죽음은 그녀가 62세였을 때 일어났습니다. 그들은 연합장로교의 열렬한 회원이었고 오랫동안 그들이 소속된 교회의 지도자로 여겨졌습니다. 그들은 10명의 자녀와 6명의 아들과 4명의 딸을 둔 부모였으며, 이들 모두는 장성하게 되었고 그 중 5명은 1901년에 열린 이산가족 상봉에 참석했습니다. 그의 부모가 버틀러 카운티에서 이사했을 때 어린 사무엘 바넷은 9세였습니다. 그는 Springfield로 갔고 그 도시에서 공립학교에서 교육을 받으며 성인이 되었습니다. 학교를 졸업한 후 그는 1856년 결혼할 때까지 아버지의 공장에서 일하다가 이 카운티에 와서 Union Township의 섹션 34에 있는 농장에 집을 세웠습니다. 1866년 스프링필드에서 그는 가족이 어바나로 이사한 1900년까지 살았습니다. Barnett 씨는 일반 농업과 관련하여 낙농업을 했으며 160에이커 규모의 훌륭한 농장 소유자가 되었습니다. Barnett 씨와 그의 아내는 First Presbyterian Church of Urbana의 교인이었으며 수년 동안 그는 교회 일에 열렬한 관심을 가지고 있던 그 교회의 장로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 Barnett 씨는 1917년 1월 28일 겨울 후반을 보내기 위해 갔던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사망했습니다. Barnett 부인은 1885년 1월 13일에 사망했습니다. 1855년 10월 11일에 새뮤얼 바넷은 1831년 10월 26일 오하이오주 벨몬트 카운티에서 태어난 메리 캠벨과 결혼하여 1831년 10월 26일에 샴페인 카운티의 개척자가 된 Jesse Campbell과 아내의 딸로 태어났습니다. John C, Carrie B., Mary Lillian 및 Laura L.이 살고 있는 4명의 자녀와 8개월의 나이에 사망한 1명의 딸 Fannie, Miss Carrie B. Barnett는 Cook County Illinois Hospital Training을 졸업한 5명의 자녀로 태어났습니다. 1893년 시카고에 있는 간호사 학교에서 몇 년 동안 Springfield에 있는 Mitchell Thompson 병원의 교육감이었습니다. Laura L. Barnett은 1912년 4월 19일 James S. Ewing과 결혼했습니다. John C. Barnett은 1856년에 태어나 22년 동안 전국적으로 발행되는 반달 농업 잡지인 Farm and Fireside의 편집자였습니다. 스프링필드에서 1910년에 옛 고향 농장으로 돌아와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에시 크리스찬과 결혼하여 1892년에 태어난 아들 앨런 바넷(Alan Barnett)을 낳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미 해군 장교입니다. 출처: History of Champaign County, Ohio: It's People, Industries, Volume 2.

1850년 미국 인구 조사, Oxford, Butler, Ohio, Samuel Barnett, 18세, 출생 연도 abt. 1832년, 출생지 오하이오주, 남성, 가족 구성원: Levi Barnett 25세, Samuel Barnett 18세.

1860년 미국 인구 조사, Union, Champaign, Ohio, Samuel Barnett, 31세, 출생 연도 abt. 1829년, 남성 출생지 오하이오, 직업: 농부, 가족 구성원: Samuel, Mary, John, Jessie, Barnett 및 David Campbell.

1870년 미국 인구 조사, 오하이오주 Union Champaign, Samuel Barnet(Barnett), 39세, 출생 연도 abt. 1831년, 출생지 오하이오, 백인, 남성, 직업: 농부, 가족 구성원: Laura, Mary, Samuel, John C., Carrie B., Mary L. Barnett.

1880년 미국 인구 조사, Union, Champaign, Ohio, Samuel Barnett, 49세, 생년월일 abt. 1831년, 출생지 오하이오, 백인, 남성, 기혼, 배우자 이름 Mary Barnett, 아버지 출생지 펜실베니아, 어머니 출생지 펜실베니아, 직업: 농부, 가족 구성원: Samuel, Mary, John C., Carrie B., Mary L. 및 Laura L. 바넷.

1900 미국 인구 조사, Union, Champaign, Ohio, Samuel Barnett, 68세, 생년월일 10/1831, 출생지 오하이오, 백인, 남성, 머리, 과부, 아버지의 출생지 펜실베니아, 어머니의 출생지 펜실베니아, 직업: 농부, 가족 구성원: Samuel Barnett, Lillian M. Barnett, Laura R. Barnett, Jennie McKinney.

1910 미국 인구 조사, Urbana Ward 2, Champaign, Ohio, Samuel Barnette(Barnett), 78세, 출생 연도 abt. 1832, 출생지 오하이오, 백인, 남성, 머리, 미망인, 아버지의 출생지 펜실베니아, 어머니의 출생지 펜실베니아, 가족 구성원: Samuel Barnett 나이 78, Carrie B. Barnett 나이 49, Mary L. Barnett 나이 47, Sarah L. Barnett 나이 44, 80세 존 캐리실.

북미, 가족 역사, Samuel Barnett, 남성, 생년월일 1831년 10월 4일, 사망일 1885년 1월 13일(이것은 Mary Campbell Barnett의 사망일입니다. 아버지: Samuel Barnett, 어머니: Mary Mitchell, 배우자: Mary Campbell.


사무엘 바넷(Samuel Barnett) 순 가치

Samuel Barnett은 배우로서의 경력을 통해 많은 돈을 벌고 있습니다. 일부 온라인 출처에 따르면 그는 순자산이 100만 달러 이상으로 추정되지만 금액은 아직 검토 중입니다.

일부 온라인 출처에 따르면 브로드웨이 배우의 평균 급여는 $1,754 ~ $1,861입니다. 그는 여러 영화, TV 시리즈 및 극장에서 여러 상징적 인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박스 오피스에서 좋은 컬렉션을 만든 Barnett&rsquos 영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영화 예산 박스 오피스 컬렉션 IMDB 등급 Cast member
Bright Star (2009) $8.5 million $14.4 million 3.5 Ben Whishaw
Abbie Cornish
Paul Schneider
Kerry Fox
Jupiter Ascending (2015) US$176 million US$184 million 5.3 Channing Tatum
Mila Kunis
Sean Bean
Eddie Redmayne
The Lady in the Van (2015) $6 million $41.1 million 6.7 Maggie Smith
Alex Jennings
Jim Broadbent
Frances de la Tour


Sam Barnett: Advocate

Photo by Faye Thomas

C OVID imploded the world. It affects each of us differently. For Samuel Barnett, his father died from it.

Sam’s dad was sixty-six years old and died on the first of April. He would have turned sixty-seven on the twenty-fifth of April, also Sam’s fortieth birthday.

“It’s been a huge life lesson both on a micro and macro level,” laments Sam from lockdown in his Nottingham flat that he shares with his partner of nearly nine years, Adam. COVID hit while Sam was in London having first day of rehearsals of a new play, The Southbury Child, by Stephen Beresford, who wrote the stirring and gripping film, Pride. Though Samuel maintains a place in London, he frightfully boarded a train and traveled north so he could spend lockdown days with Adam.

“Grief comes in waves…” contends Sam, speaking on Zoom with headphones from the spare room that he calls “my magical duvet fort,” due to its contents of five duvets and two clothes rails. The area also includes audio and recording equipment that he uses for voiceover work. Recently, he voiced a character for The Prince, an animation sitcom for HBO, created by Gary Janetti (윌 앤 그레이스, Family Guy, Vicious).

“My father and I had difficult times but we eventually became friends, as well as father and son. It was great because I was already friends with my mum,” explains Sam. “The divorce at age nine interrupted my relationship with my dad.” He pauses and takes a breath. “He’s a role model, and in the past few weeks, already, I’ve absolutely, cliché cliché, found myself saying, ‘What would Dad do? Would Dad be proud of me in this moment?’”

Since his father died early in COVID, Sam was only focused on him. He was in the hospital but Sam couldn’t see him. Two weeks after he died, his family had a small service of six people, social distancing. “The day after that I joined everybody else in lockdown,” says Sam. “I then fully became aware of it. I said, ‘What the fuck?? Are we in lockdown. ’ It was like Day One for me.” Sam didn’t know how to react and he paced like a caged animal.

Lockdown was two-sided for him. It was good to have the space to grieve where he didn’t have to engage in every day life. On the other hand, he couldn’t see his father in the hospital. There was no proper funeral. There was no hugging. “With COVID, there’s no touching. It’s horrible,” winces Sam, adjusting his large clear-framed Burberry glasses. He says, though, that by being with Adam he feels supported through “being heard and being held.”

An avid supporter of Broadway Cares and TheatreMAD (Make A Difference Trust), Sam first connected with the organizations when he originated the role of Posner in The History Boys in the West End (2004), and subsequently on Broadway (2006). The actor was nominated for several awards for his performance, the Laurence Olivier and the Tony, and won a Drama Desk Award for Outstanding Featured Actor in a Play. Sam went on to star in the critically acclaimed film, as well.

From there, Sam chalked up credits in more stage productions, television, and film. One of his recent projects was starring as the chatty eccentric eponymous spiffy-clad lad in Dirk Gently’s Holistic Detective Agency. Elijah Wood costars with an ensemble cast in Netflix’s wildly popular series. It ran for two seasons and was supposed to run a third but there were internal conflicts. Fans pitched a petition that garnered over 100,000 signatures. Unfortunately, Season Three never materialized.

Richard III castmates Mark Rylance, Stephen Fry and Sam Barnett help raise funds at Red Bucket Follies, benefiting Broadway Cares. Photo by Daniel T. Gramkee

Sam sank his acting chops into other performances such as portraying Renfield in Penny Dreadful, John Everett Millais in Desperate Romantics, the second U.S. President’s son in John Adams, and in Jane Campion’s nineteenth-century period piece, Bright Star. In July 2012 through February 2014, he donned an outrageous ruffled collar and extravagant bejeweled-beaded gown to play Queen Elizabeth in Richard III, an all-male production, both in the West End and on Broadway, alongside Mark Rylance and Stephen Fry. (It was double-billed with Twelfth Night.) The cast raised over $116,000 that year for Broadway Cares, and the three actors were a part of their annual Red Bucket Follies (formerly, Gypsy of the Year).

The versatile actor was raised in a North Yorkshire town called Whitby, a wee fishing village in Northeast England, where during the eighties, there was no AIDS awareness.

It was tough to be gay in a small burg, so much so that he was burdened with shame for many years. When it came to HIV, he was filled with fear. There was no education about this disease in the town’s school system.

“Growing up then, AIDS was [considered] a death sentence,” he voices flatly. “The campaigns back then bolstered an illustration of a gravestone.” Sam makes a cringe-y face. At the time, the teen didn’t know if he was gay, but he knew he “wasn’t like the others.” His mum told him he was gay when Sam was thirteen, so there was no negativity in his household, though he still suffered from feeling “othered” at school.

“I carried so much shame,” recounts Sam in a leaden tone. “At that time, gay wasn’t even a ‘slur’ yet. It just was never talked about. I was lucky that I never got bullied.” Being the beaming actor in the school musicals seemed to protect him from that. “Singing and dancing is one of the things that saved my soul as a kid,” he says.

Sam offers that the shame extended to masturbation, as well. “I hated myself every time I did it, because I associated it with something being dangerous. Nature-Nurture. And since my fantasies were around guys, that was terribly shameful for me. It caused me so much emotional upheaval.” He cocks his head, gently lays a few fingers on his forehead, then sweeps them through his brown thick tuft of hair.

For Sam, “gay” didn’t exist in Whitby. He was only exposed to gay-themed television dramas where the gay character was always the evil one or was doomed and died of AIDS. “I’m so boringly traditional in a way, too,” he states pursing his lips, “that even watching [the groundbreaking series], Queer As Folk, absolutely terrified me!”

At seventeen, Sam acquired his first boyfriend. At eighteen, they moved to London together. One afternoon, they eagerly stood in a queue to purchase matinee tickets for ten pounds to see the musical Rent. “It changed my life!” he proclaims jubilantly. “I was completely stunned.” Sam saw 임차료 four times, sitting in the front row each time.

Elijah Wood and Sam Barnett in DIRK GENTLY’S HOLISTIC DETECTIVE AGENCY. Photo by Bettina Strauss/BBCA

임차료 massively touched me, Dann!” He breaks. Sam’s bright face faintly alters. “It slightly scared me,” he notes. “Here were these people living with AIDS, dying from it, learning to love themselves through it. It did all that in a musical.” He looks off, displaying his profile, behind him exposing two framed nondescript black-and-white photographs hanging on the wall.

“It took 임차료 to fully impact me and touch me about this epidemic.” Sam appends that when he discovered the playwright, Jonathan Larsen, died the night before the premiere of his musical, Sam went berserk-o.

“That playwright made me see that HIV was something you could live with…. There was so much hope in that musical. For me, growing up in the eighties, AIDS was inextricably linked with being gay and death. That musical made me see that not only could one live being gay or HIV-positive, but you could…thrive!” Sam vocalizes the last word as if rehearsing a note from the stage at Prince Albert Hall.” Sam brushes lint off his plain light blue T-shirt then puts his chin in the palm of his hand, concluding, “Yes, yes. Rent had quite a profound affect on me….” For a few moments, his soft azure eyes glaze over and jettison back to that time.

First meeting a person living with HIV had another profund effect on Sam. Jonny was twenty-two, and a friend of his partner’s. “All the negative stuff that built up in my head over my teen years, just crumpled instantly. It all became just…matter-of-fact.” Sam’s built-up fright was instantly shattered, and he realized, “It’s just an illness. It’s not all this stigma,” he balks, countering, “The virus is not even active in Jonny’s body right now. HIV is a manageable condition.” Then Sam straight away reassures, “And I don’t mean to belittle it in any way.” He tenderly teethes on his thumb, annoyingly questioning at that time, “So, what was all that shit I was brought up with in the media?!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reality of what I am seeing here with Jonny.”

After meeting Jonny, Sam began to educate himself more about the disease and the epidemic. He chose to learn through art, rather than reading and researching. Rent had started his eye-opening journey and he followed that up by seeing Angels in America, The Normal Heart, and others. He even performed scenes from The Normal Heart in acting class.

Barnett as Dirk. Photo by Bettina Strauss/BBCA

“Meeting Jonny, I experienced the human side and the humanity of HIV. I also realized that I had not always been careful,” confesses Sam. “I had no sense of [safety] even though it was drummed into me. We were only taught not to get a girl pregnant. I remember even saying, ‘Well, I don’t need to wear condoms, because no one is going to get pregnant!’ I never took seriously the need for protection. I certainly remember using condoms, but in the back of my mind it wasn’t at all about STDs.” He ponders then adds, “I wasn’t careful. It was potluck. I was totally ignorant about it.”

While attending The London Academy of Music and Dramatic Art (LAMDA) the shame that Sam acquired in his teens was still powerfully evident. Though he had some one-night stands, he divulges, “I wasn’t good at it. I wanted emotional connection.” This was a painful time for him as he was trying to meet one need by substituting it for something else having sex with others to smooth out the shame.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It was the wrong pathway for me, though it took years to learn this,” he clarifies, giving a hardy shout-out for psychotherapy, which has healed and advanced his life.

During college, even getting HIV tested for the first time was motivated by shame. Every time he’d have sex with a guy, Sam felt he’d be punished in some way. “I was sure there would be something wrong,” he says. “I don’t know where that message came from.” Sam’s brows crunch and his inquisitive eyes avert on his boyish face as he wonders.

Sam was not brought up religious and he reasons that the shame is due to small-town mentality. “When you’re a child, you are herded into these holding pens called schools, and you desperately want to fit in. It’s a natural tribal element to feel that. It’s a human condition to want to be accepted. I felt like I did not look like any of those other boys, and it created such a split in myself——a sense of shame. I could have thought, ‘Well, we’re all different.’ But for me there was no concept like that.

“I just didn’t fit in,” Sam harrumphs. “This was all hardwired into me, setting me up for feeling wrong. It’s taken years of therapy to undo it.” Thankfully, during his high school years, Sam found his tribe through the school’s drama department—and was good at the performing arts. His mum was supportive, and he found joy in his theater friendships.

“Every proper relationship I’ve had, HIV has come up really quickly,” Sam confides, scratching his head. Indeed, soon after his initial HIV test, Sam fell in love and partnered up for eight years with Martin, eight years his senior. He learned more about HIV prevention through him, since he had been on the gay scene longer. “Martin had really lived. I felt sheltered. He was quite educated and taught me to be [sexually] personally responsible. From that point on I never took any more risks, got tested frequently, so I always knew my status.”

When Sam and Adam met through mutual theater friends, they quickly broached the HIV topic. Sam had recently been tested, but Adam decided to do so too. “Testing is a really loving thing to do together,” he tenderly insists, shoehorning, “if you want a relationship to have legs, you both should get tested. That way you know exactly where you both stand.”

All of a sudden, Sam chuckles. “I’m going to sound like a wanker now.” He takes a beat and I hear rustling. “I have Adam under my table.” I giggle then Sam explains that Adam is retrieving his laptop.

When Sam has a jolly good laugh, two forehead veins become visibly pronounced. All during our time together, Sam is forthright, authentic, smart, spirited, gracious, and yes, gentle.

During this grieving gestation, Sam is learning a lot about himself through his dad’s death. “I see comparisons between him and me more, especially when it comes to giving to others.” Sam’s dad was a teacher and also ran a food bank. “He spent his entire life helping individuals,” declares Sam, who had no idea how much until he and his family put his obit on Facebook. Almost immediately tributes flooded in, nearly 500 of them. Some comments, “Your dad helped me with…” “He did such and such for me…” Sam was aghast. “I had no idea about any of this!” He shifts, extending his full hand around throat, elbow propped on table, keeping that position as he continues.

“My dad gave us such a sense of fairness. He never understood why some people have it all and others have nothing. He always tried to balance the scales,” expresses Sam. “That food bank, I know, he transformed it because it was struggling. Today it’s prospering.”

Sam stops and recalls. “I remember being with him sometimes. He’d get a text from the food bank and say [to me], ‘Right. Get in the car. We’re delivering food to a family who needs it…now.’ We’d go! I’m driven by his willingness just to be there and to help someone. If a charity comes knocking, I’m there. I say, ‘What can I do, what can I do?’”

Indeed, Sam radiates his father’s spirit. In the first mid-decade of the new century, when he was appearing on The Great White Way, Sam become involved with Broadway Cares, as many actors do. It’s almost a rite of passage and a secret society all at once.

“I loved the feeling of being a part of that,” boosts Sam, with fervent compassion. “I got a history lesson about the beginning of AIDS, the developing years, and some of the talented artists we lost. It was the first experience I had of such a wide theatrical community coming together,” elates Sam, his first time to the Big Apple. “It was fantastic to honor that history and to honor their memory.” He shouts in bewilderment, slowly underscoring each word: The… AIDS… crisis… decimated… communities… there!”

Sam’s also involved with Just Like Us, a UK countrywide organization that invites LGBTQ+ mentors to talk about and share their experiences with students. Sam wholeheartedly wishes they had had this program when he was growing up! “These mentors represent our community as normal and fuck any of you who don’t think it is, and fuck the bullies too,” he harkens with a vengeance. Just Like Us mentors these kids until they graduate and continue to support them in the workforce, because many people go back into the closet once they are out of school.

Just Like Us celebrates School Diversity Week, which is now government-backed, that celebrates LGBTQ+ students all over the country. According to Sam, last year 1,200 schools joined in, which brings the total to about 1.5 million students.

“But where I am from…” Sam states, “North Yorkshire—which is a big county—there was one school.” His register lowers disappointedly. What did he do about that? He approached his old school, telling them he represents this organization and all they would have to do is have one assembly or put up a banner. He received no response. “This is where we’re still at!” grimaces Sam, his serious eyes being a rollercoaster. The man is revved. “Here are some schools…” he abruptly halts, “…no not schools…grown-ups who are running these schools who still think gays are not acceptable. This is the box we’re dealing with! It’s so sad.”

Photo by Faye Thomas

Just Like Us also includes the epidemic in their mentorship. Dominic Arnall, CEO of Just Like Us echoes the fright Sam encountered in his formative years. “When talking to teachers it’s important to dispel myths about HIV, as certainly in the U.K. in the eighties, fear over HIV was used as a weapon against LGBTQ+ people by the press. Our mentorship program provides open conversation about HIV, and our young role models are frequently answering questions about the disease.”

Sam insists, “I help others because I was helped. This may sound arrogant but I know how to give back. I know how this shit works.” Indeed, he praises his therapist for assisting him to evolve from the shame, and for coping with his addictive personality. He’s been clean for eighteen years.

“I don’t want to see others go through the pain I went through as a kid.” He means it. “I want them to come out the other side being aware and being themselve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HIV,” beseeches Sam, acknowledging his recent milestone birthday turning forty. “I have a stronger voice now. I give less of a shit. My instinct is stronger,” he boasts proudly, without reservation.

Sam continues on about HIV prevention. “I think I know about the teenage brain…,” he mocks himself, laughing in waves of hiccups. “Actually, I know very little here but I saw a show on it once, so like, I’m an expert!” Sam learned that the pleasure center of a teen’s brain is colossal compared to the consequence center. “When you know that, it explains so much of their behavior and why they seem so irrational.”

Since this is a scientific fact, it’s Sam’s idea that it’s best to educate the people around kids about the disease and for them to support the teen’s developmental process. “It’s no good just preaching to the people who need the help,” explains Sam, feverishly, on a roll. “You have to teach the people near them.” He goes on. “If you can’t understand the consequences of what you are doing, you need an intervention from someone around you. They will reeducate you, change your brain, and help you grow in that way. The brain is still very plastic when you’re young and it can be changed really easily and quite quickly. This is what I learned.”

Sam pulls his shoulders back. “I’ve had struggles and have come out the other side. I now realize, Wow, everything [happens] for a reason.” He takes a beat. “Don’t know what the reason is, but…I don’t have to know.”

With this proverb he sums up his life’s modus operandi. “If you shake the apple tree here, oranges will fall over there.” He leans in. “Nothing is linear. Everything is connected. You put the work in here and something happens over there, whether it’s personal or professional.”

“I do find that especially now in lockdown, and in grieving. It’s a strange sort of comfort. Nothing is lost. This myth that we all are separate is what has caused so much stigma, racism, war, and so on.” He allows what he’s said to sink in. “Not needing to know why things happen can bring so much peace—can’t it?”

Now the sides of Sam’s mouth begin to lift—and there it is. There’s that characteristic cute grin, with a suave knowing perk. Sam sums up what he learned from his character, “It’s all about the Dirk Gently ethos of interconnectedness.”

“Ten days before my Dad went into the hospital, he came to Nottingham to see our new flat and he met Adam’s parents for the first time. He and I then went to lunch together and we had such an honest and frank open conversation. It was really kind and gentle and we had so many laughs. We talked for hours, saying things we never said before. After I put him on the train [to return to his home], I said to myself, ‘That was NS best day I ever had with my Dad!’ We had no unfinished business that night. It was beautiful. We had this day together, these special moments! If that was the last time I was going to see him, I am so grateful that it was this day.

“At the 2014 Tony Awards, I was sitting with Adam. As a nominee, they announced my name. The camera panned in on us. I was looking at the stage and Adam was looking at me. It’s like a rocket launched in my brain. Eight years earlier I had been nominated for The History Boys, but I wasn’t a very happy person then. In…that…moment I was thinking, ‘Gosh, how much things have changed—within me.’ It was a special moment.

“A 아름다운 moment in my life was my first kiss. We were both fifteen and his name was Richard. I remember it to this day. [Sam coos.] When Richard kissed me there was a cascade from head to toe. It was the most tender thing, 항상, and it lasted a couple of seconds. He was straight. We never did it again. But it was such a gift.”—Sam Barnett

CONTINUED CONNECTEDNESS

How do you handle opening night jitters, or just everyday anxiety?

I mediate every damn day and I make myself do it whether I want to or not! It has massively helped my anxiety. NS 가지다 had stage fright and it’s terrifying. NS 가지다 to get out of my own way so I switch my thinking my mind 끄다 in order to step out onto that stage and not totally freak-out the first few performances of a show. Essentially, my rational self confronts my irrational mind.

Who have you been starstuck over?

줄리아 로버츠. What a kind, kind woman.

Who do you look up to?

동안 The History Boys I looked up to Frances de la Tour—and I still do. She taught me 너무 about stagecraft, timing, delivery, pathos, and working with an audience. It was a master class every night working with her and Richard Griffiths, who is not with us anymore. They were extraordinary.

Name your favorite food, favorite actor, film, and color.

Olives, Judi Dench, Stand By Me, and blue.

Who are you dying to meet?

[Director] Peter Brook. I would just sit and listen to everything he has to say.

Samuel provides one word describing his friends, work buddies, and acquaintances.

Russell Tovey: Love.

Olivia Colman: ARRRRRGG [he flutters] Awestruck. [Sam was.]

The Wachowski sisters, Lilly and Lana: Trust.

Laura Linney: Connection.

Dominic Cooper: Lust!

James Cordon: Laughter.

Ian McKellan: Youth….Energy.

Patti LuPone: FAB-U-LOUS!

Paul Giamatti: Fully embodied.

Andrew Scott: Mercurial.

Mark Rylance: Channeling.

Elijah Wood: Two words please…those eyes!

Samuel Barnett:[Almost immediately Sam flippantly tosses] Confused?! [Then changes his mind to] Content.

Laura Romero, my constant support and unyielding mentor, I thank you. With you, sparks fly!


About John Samuel Barnett

John Samuel Barnett has been teaching the Word of God for over 30 years. Most of his lessons are available on YouTube. See http://www.youtube.com/c/DTBMOnlineVideoTraining John has studied at Michigan State University, Bob Jones University (B.S., B.A., M.A., M. Div.), The Master's Seminary (faculty and Th. M. work), Dallas Theological Seminary (Dr. of Biblical Ministry) and with Francis Schaeffer at L'Abri Fellowship.

John shares his life with Bonnie his beloved wife, and over the past 35 years of uninterrupted ministry, John has served congregations in the East, and the West, before coming to the precious saints at Calvary Bible Church in Kalamazoo, Michigan in 2008. He has served on the Faculty of the Master's College & Seminary. He was an Associate Pastor to Dr. John MacArthur at Grace Community Church for five years overseeing the Shepherding Ministries. During graduate school, John served as the Assistant Dean of Men at Bob Jones University for five years.

Called to the ministry as a young man--his passion remains prayer and the ministry of God's Word. As a global Christian, and having ministered the Word in 60+ nations around the world, John's ministry is deeply touched by outreach and evangelism. Since 1978, in conjunction with Land of the Book Tours John has led dozens of study tours, retreats, travels, and pilgrimages with over 1,500 participants, and taught on site in 21 countries and on five continents. His Tours filmed on site are available to watch online at DTBM.org.

As a Seminary Professor of Theology, Church History and the English Bible, John's messages reflect the background of the Scripture from the ancient biblical world, the history of the church and the daily life in far corners of the planet. In 1998 a new ministry called Discover the Book Ministry was launched to provide electronic copies of Pastor John's audio, video, and text studies free of charge to pastors, missionaries, and other believers. Since then, this ministry has grown to serve saints in all 50 states and over 145 lands around the world, as well as through daily radio on a growing number of radio stations in the USA, Europe and the Caribbean.


June Sarpong

He realised retrospectively that playing an unhappy teenager every night from the age of 24 to 27 had made him feel “a bit stunted” and that when it finished he felt he “physically changed”. But it was also something that he didn’t want to end — Alan Bennett wrote in his diaries that Barnett fought back tears while delivering his lines for the final performance.

“And now we’re all getting married and having babies,” he smiles.

But, contrary to the fandom’s wishes, none of them are getting married to each other. There’s a blog documenting every tweet Barnett and co-star Jamie Parker have written to each other. “Jamie texted me a link to it saying, ‘you need to look at this’, and we were both like, ooh dear! There’s so much Dirk Gently stuff too. It’s amazing how people want to homoeroticise or sexualise things.”

Dirk Gently, BBC America and Netflix’s major TV adaptation of books by Douglas Adams also starring Elijah Wood, was recently cancelled after two seasons. Barnett’s disappointment is obvious. Everyone involved thought there was going to be a third — “we had an outline for it and everything,” he says.

Fans have rallied round — an online petition to save the show has 90,000 signatures, with many claiming that it has saved their life, moved by its message that “everything is connected” and no one is alone.

I ask Barnett if recent sexual harassment allegations against the show’s writer, Max Landis, have affected how he looks back on it. He ruminates for a while. “No, because the show is not one person,” he says. He feels sad about it, but he also doesn’t know how to talk about it — “not because I don’t know what to say. I don’t know anything, is the problem.”

As far as he knows, none of the allegations against Landis came from anyone on Dirk Gently. “Oh my God, the climate we’re in, if I’d known anything about that stuff, I mean, I would have said something. I cannot function around that behaviour.” He says he’s called out bullying in previous jobs, and has no time for anyone who chooses to work with abusers while aware of their abusive behaviour. “You have to question, why the hell are they doing that? If you don’t know, what can you do?”

Barnett is getting ready for a year of theatre, with another stage project lined up that he can’t talk about yet. His boyfriend, Adam Penford, recently took over as artistic director of Nottingham Playhouse with a well-received revival of Beth Steel’s Eighties miner drama, Wonderland, but Barnett confides that he doesn’t have the “right kind of brain” to try his own hand at directing.

Kiss of the Spider Woman will be Barnett’s first time on stage in three years. Final question: is stage better than screen? “God, I’m going to sound like a w*****. Are you ready? The stage is where I’m in my most natural element. There’s just something about it: rehearsing, mining a text, watching it grow, having a live audience. I love it,” he says, sounding, as ever, nothing of the sort.


Samuel Barnett British Actor

Samuel Barnett has had no other relationships that we know of.

에 대한

Samuel Barnett is a 41 year old British Actor. Born on 25th April, 1980 in Whitby, North Yorkshire, England, he is famous for The History Boys. His zodiac sign is Taurus.

Samuel Barnett is a member of the following lists: 1980 births, English film actors and English television actors.

Contribute

Help us build our profile of Samuel Barnett! Login to add information, pictures and relationships, join in discussions and get credit for your contributions.

Relationship Statistics

세부

First Name Samuel
Last Name 바넷
나이 41 years
생신 25th April, 1980
Birthplace Whitby, North Yorkshire, England
Build 날씬한
Eye Color 파란색
Hair Color Blonde
Zodiac Sign 황소자리
Sexuality 게이
종교 유대인
민족성 하얀
국적 영국인
Occupation Text 배우
직업 배우
Claim to Fame The History Boys
Year(s) Active 2001–present

Samuel Barnett (born April 25, 1980) is an English actor. He has performed on stage, film, television and radio, and achieved recognition for his work on the stage and film versions of The History Boys by Alan Bennett. His television performances include roles in the BBC comedy Twenty Twelve and in the Showtime drama Penny Dreadful. He played the lead role of Dirk Gently in the 2016 BBC America adaptation of the Dirk Gently's Holistic Detective Agency book series by Douglas Adams.


What Is Samuel's Net Worth?

Samuel Barnett summons his net worth by working as a movie star. Though his net value has not been estimated yet, the movie star makes approximately about $150,000 to $20 million from their roles in the movies. The salary differs according to the character an actor does in the film.

Samuel began his acting career back in the days by appearing in the play named as The History Boys. The drama was originally from London, but Samuel also appeared in different versions of the same play in different places like Sydney, Hong Kong and even in New York. A few years later Samuel appeared in BBC series Desperate Romantics as John Everett Millais.

Till date, he has worked extremely hard by making his way forward from working in theaters to big movies and TV shows like Coupling, Strange, Doctors, The Royal, American Experience, Beautiful People, Two Pints of Lager and a Packet of Crisps, Vicious, Endeavour, Penny Dreadful, and many other.

Samuel has also got honored with many awards in his career like Drama Desk Award in 2006 and Best Newcomer & Best Supporting Actor for The History Boys.


Samuel Barnett Net Worth

British theater, screen, and radio actor. He became known for his performances in the film and stage versions of The History Boys, as well as for his roles in the Globe Theatre (London) productions of Twelfth Night and Richard III.


비디오 보기: Two Pints Of Lager And A Packet Of Crisps Samuel Barnett Cut ENGCHN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