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의 철기둥

델리의 철기둥

델리의 철기둥

델리의 철기둥은 아마도 찬드라굽타 2세 시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철 기둥은 녹에 강하고 산스크리트어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많은 비문이 새겨져 있습니다.

버마, 말라야, 수마트라에서 작전을 수행한 특수 작전 부대인 357 비행대에서 그의 아내의 삼촌인 Terry Ruff가 촬영한 이 사진을 보내주신 Ken Creed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ㅋㅋㅋㅋㅋㅋㅋ

그렇군요., 짹짹짹짹짹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यह कथित रूप से राजा चन्द्रगुप्त विक्रमादित्य (राज 375-413) से निर्माण कराया गया, किन्तु कुछ विशेषज्ञों का मानना ​​है कि इसके पहले निर्माण किया गया, सम्भवतः 9~12 ईपू में. इस स्तम्भ की उँचाई लगभग सात मीटर है और पहले हिन्दू व जैन मन्दिर का एक भाग था. तेरहवीं सदी में कुतुबुद्दीन ऐबक ने मन्दिर को नष्ट करके क़ुतुब मीनार की स्थापना की. लौह-स्तम्भ में लोहे की मात्रा करीब 9 8 % है और अभी तक जंग नहीं लगा है.


델리의 놀라운 녹 방지 철 기둥

델리의 Qutb 단지에는 천 년이 넘었지만 녹슬지 않는 것 같은 소위 "델리의 철 기둥"이라고 불리는 세계에서 가장 신기한 금속 물체 중 하나가 있습니다. 기둥의 높이는 7.2m, 그 중 1.1m는 지하에 있다. 기단은 납으로 납땜된 철제 막대 그리드 위에 놓여 있으며, 돌로 포장된 포장 도로의 상층에 있습니다. 기둥의 아래쪽 지름은 420mm(17인치)이고 위쪽 지름은 306mm(12.0인치)입니다. 무게는 6톤 이상으로 추정됩니다.”

기둥에서 여러 개의 비문이 발견되지만 가장 오래된 것은 운문 형식의 6행 3연 산스크리트 비문입니다. 이름 그대로 찬드라 3절에 언급되어 있는데, 학자들은 기둥을 만든 시기를 굽타 왕 찬드라굽타 2세 비크라마디티야(375-415 A.D.) 시대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 델리에 있지만 이 기둥이 어떻게 그곳에 왔는지, 원래 위치는 여전히 학술 토론의 주제입니다.

Candragupta II 왕의 비문을 보여주는 세부 사항. 사진 출처: 위키피디아

한 이론은 기둥이 서기 1050년 토마르 왕 아낭가팔라 2세에 의해 개발되었을 때 원래 위치에서 Dhilli(현대 델리)의 요새 도시 Lal Kot에 있는 본당으로 옮겨 세워졌다고 제안합니다. 이것은 기둥 자체에서 발견된 비문을 기반으로 합니다. A.D. 1191년, Anangapala의 손자인 Prithiviraj Chauhan은 Ghazni의 Muhammad Ghori, Qutb-ud-din Aibak의 노예군 사령관에게 패배했으며, Lal Kot은 침입하는 이슬람 군대의 손에 넘어갔습니다. 그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Aibak은 Lal Kot에 Quwwat-ul-Islam(이슬람의 힘)이라고 하는 모스크를 세웠다. 이 모스크는 기둥이 세워진 곳은 아니지만 사원의 기초 위에 세워졌습니다. 고고학적 증거와 사원 건축에 근거한 사실을 사용하여 기둥이 Tomar 사원에서 Qutb Complex의 모스크 앞 현재 위치로 옮겨 졌다고 제안되었습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이 기둥의 가장 흥미로운 특성 중 하나는 부식에 대한 저항입니다. 이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몇 가지 이론이 제시되었습니다. 이러한 이론은 물질적 요인(인도 조사관이 선호함)과 환경적 요인(외국 조사관이 선호함)의 두 가지 주요 범주로 나뉩니다.

이러한 이론 중 하나인 "혼합 전위 이론(Mixed Potential Theory)"은 기둥 철의 가공, 구조 및 특성 사이에 상관 관계가 있음을 시사합니다. 과학적 분석에 따르면 이 세 가지 요소가 함께 작용하여 델리의 철기둥에서 보호용 수동 녹층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결과 기둥은 더 이상 부식되지 않고 천 년 동안 녹슬지 않은 것처럼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식에 저항하는 이러한 능력은 델리의 철기둥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연구에 따르면 다른 고대 인도의 대형 물체도 비슷한 속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Dhar, Mandu, Mount Abu, Kodochadri Hill의 철 기둥 및 철 대포가 포함됩니다. 따라서 고대 인도의 철공들은 철물을 단조하는 데 고도의 숙련도를 보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Current Science 저널에 발표된 보고서에서 인도 Kanpur 공과대학의 R. Balasubramaniam은 기둥이 "고대 인도 야금술사의 기술에 대한 살아있는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기둥에 사용된 철의 품질은 매우 순수하며 기둥 상단의 디테일은 장인의 솜씨를 보여줍니다. 사진 출처: 위키피디아

델리의 철기둥에 대한 마지막 생각: 사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파괴할 수도 있습니다. 1997년에는 방문객들로 인한 피해에 대한 대응으로 기둥 주위에 울타리를 쳤다. 대중적인 믿음에 따르면 기둥에 등을 대고 서서 기둥 뒤에서 손을 맞잡을 수 있으면 행운을 빕니다. 결과적으로, 철 표면에 있는 보호 수동 녹 층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방문객에 의해 부주의하게 제거되어 기둥 하부에 상당한 마모와 눈에 띄는 변색을 초래했을 것입니다. 인류의 독창성을 반영하는 그러한 기념물이 시간의 파괴가 아니라 인간 자신의 행동의 희생물이된다면 참으로 큰 부끄러움이 될 것입니다.

주요 이미지: 델리의 철기둥. 사진 출처: 위키피디아

Balasubramaniam, R., 1998. 부식 방지 델리 철 기둥. [온라인]
이용 가능: http://www.iitk.ac.in/infocell/Archive/dirnov1/iron_pillar.html
[2014년 3월 27일에 액세스함].

Balasubramaniam, R., 2002. 델리 철 기둥: 새로운 통찰력. 뉴델리: Aryan Books International.


델리의 철기둥

델리의 철 기둥은 세계에서 가장 독특한 금속 물체 중 하나입니다. 그것은 서기 4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Quwwat-Ul-Mosque의 폐허 사이에 있습니다. 기둥은 1,600년 전(언젠가 AD 300년)에 위조되었으며 모스크가 건설되기 약 1,000년 전에 델리로 옮겨졌습니다. 기둥은 거의 7톤의 순수한 품질의 98% 연철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높이는 7.2미터입니다.

기둥에는 힌두교의 신인 비슈누를 기리는 깃대와 굽타 왕 찬드라굽타 2세(375-413)를 기리기 위해 세워졌다는 비문이 새겨져 있습니다. 수수께끼가 문제의 기둥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이 크기의 기둥이 어떻게 지금의 위치로 옮겨졌는가가 최초의 신비인가? 그러나 두 번째 미스터리는 조금 더 흥미롭습니다. 철은 재료로서 녹에 가장 취약합니다. 그런 논리라면 델리의 철기둥은 수백 년 전에 먼지가 되어 산들바람에 날아갔어야 했다.

Kanpur에 있는 IIT의 야금학자들은 철, 산소 및 수소의 화합물인 "미사위트(misawite)"의 얇은 층이 철 기둥을 녹으로부터 보호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보호 필름은 기둥을 세운 지 3년 만에 형성되었으며 그 이후로 매우 천천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1600년이 지난 후 이 필름은 두께가 20분의 1밀리미터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보호 필름은 철에 다량의 인이 존재함으로써 촉매적으로 형성되었습니다. 오늘날 철의 0.05% 미만에 비해 1% 정도입니다.

그러나 사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파괴할 수도 있습니다. 1997년에는 방문객들로 인한 피해에 대한 대응으로 기둥 주위에 울타리를 쳤다. 통념에 따르면 기둥에 등을 대고 서서 기둥 뒤에서 손을 맞잡으면 행운이 깃든다고 합니다. 결과적으로, 철 표면의 보호 수동 녹 층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방문객에 의해 부주의하게 제거되어 기둥 하부에 상당한 마모와 눈에 띄는 변색이 발생했음이 틀림없습니다.

미스터리이든 아니든, Delhi Iron Pillar는 21세기 야금학자들의 이정표 역할을 합니다. 고급 철의 대량 생산의 전형적인 예이며 가장 큰 수제 철 블록입니다. 그것은 고대 인도 제철소의 제강 기술의 높은 수준의 성취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인디언들은 유럽의 대장장이들이 1000년 이상 후에 만드는 법을 배운 크고 무거운 단조 강철 조각을 제조했다고 주장되어 왔습니다.


내용물

고고학자 라케시 테와리(Rakesh Tewari)가 수행한 최근 중간 강가 계곡(Middle Ganga Valley)의 발굴은 인도에서 철 작업이 기원전 1800년에 시작되었을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5] 말하르(Malhar), 다두푸르(Dadupur), 라자 날라 카 틸라(Raja Nala Ka Tila), 우타르프라데시(Uttar Pradesh) 주의 라후라데와(Lahuradewa)와 같은 인도의 고고학 유적지에서는 기원전 1800년에서 기원전 1200년 사이의 철제 기구를 보여줍니다. Sahi(1979: 366)는 기원전 13세기 초까지 철 제련이 인도에서 확실히 더 큰 규모로 시행되었다고 결론지었고, 이 기술의 시작 날짜는 기원전 16세기로 추정되는 것이 좋습니다. [6]

Black and Red Ware 문화는 북부 인도 아대륙의 또 다른 초기 철기 시대 고고학 문화였습니다. 대략 기원전 12~9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며 리그베다 이후의 베다 문명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것은 Uttar Pradesh의 상위 Gangetic 평야에서 동쪽 Vindhya 범위와 West Bengal까지 확장되었습니다.

아마도 기원전 300년, 기원 200년에 이르러서는 유럽인들이 나중에 도가니 기술이라고 부르는 고품질 강철이 인도 남부에서 생산되고 있었습니다. 이 시스템에서는 고순도 연철, 목탄, 유리를 도가니에 넣고 철이 녹고 탄소를 흡수할 때까지 가열했습니다. 결과적으로 고탄소강이라고 불리는 fūlāḏ فولاذ 아랍어와 우츠 후기 유럽인에 의해 아시아와 유럽의 많은 지역에 수출되었습니다.

윌 듀란트가 쓴 문명 이야기 I: 우리의 동양 유산:

"고대 인도에서 주철의 화학적 우수성과 로마제국에서도 인도를 다음과 같은 화학 산업 분야에서 가장 숙련된 국가로 간주했던 굽타 시대의 고도 산업 발전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염색, 무두질, 비누 제조, 유리 및 시멘트 6세기까지 힌두교도들은 산업 화학 분야에서 유럽보다 훨씬 앞서 있었고, 그들은 하소, 증류, 승화, 찜, 고정, 열 없이 빛의 생산, 마취제 및 소포제 분말, 금속 염, 화합물 및 합금의 제조 고대 인도에서는 강철의 템퍼링이 유럽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완전함을 달성했으며 Porus 왕이 알렉산더를 위한 특별히 귀중한 선물로 선택했다고 합니다. 금이나 은이 아니라 강철 30파운드 이슬람교도는 이 힌두교 화학과 산업의 상당 부분을 근동과 유럽으로 가져갔고 "다마스쿠스" 칼날을 제조하는 비결은 예를 들면 페르시아에서 온 아랍인과 인도에서 온 페르시아인이 가져갔다."

산스크리트어 Ayas는 금속을 의미하며 청동, 구리 또는 철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리그베다

Rig Veda는 ayas를 언급하며 Dasyus가 Ayas를 가졌다고 명시합니다(RV 2.20.8). RV 4.2.17에서 "신들은 인간 세대의 구리/금속 광석처럼 제련되고 있습니다".

Rig Veda에서 Ayas에 대한 언급은 아마도 철보다는 청동이나 구리를 언급할 것입니다. [7] Bhargava [8]와 같은 학자들은 Rigved가 Brahmavarta의 Vedic 상태에서 작성되었으며 Khetri Copper 광산이 Brahmavarta의 중요한 위치를 형성했다고 주장합니다. Vedic 사람들은 농업, 정수, 도구, 기구 등에서 구리를 광범위하게 사용했으며 DK Chakrabarti(1992)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철과 함께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어느 쪽이든 긍정적 인 증거가 없습니다. 그것은 구리 - 청동과 철을 모두 의미 할 수 있으며 엄밀히 말하면 문맥에 기초하여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이유가 없습니다."

아서샤스트라

Arthashastra는 금속 이사, 산림 생산 이사 및 광업 이사의 역할을 규정합니다. [9] 다양한 금속을 위한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금속 이사의 의무입니다. 광산 감독관은 광산 검사를 담당합니다. Arthashastra는 또한 위조 동전을 나타냅니다. [9]

기타 텍스트 편집

초기 인도 문헌에는 아야에 대한 언급이 많이 있습니다. [10]

아타르바 베다와 사타파타 브라흐마나는 다음을 가리킨다. 크르스나 아야스 ("검은 금속"), 철(제련된 철로 만들지 않은 철광석 및 철 품목)일 수 있습니다. syamayas("검은 금속)라는 용어가 철을 의미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약간의 논란이 있습니다. 후기 텍스트에서 이 용어는 철을 의미합니다. 이전 텍스트에서는 구리 합금인 구리보다 어두운 청동을 가리킬 수도 있습니다. [11] [12] 구리도 가열하면 검게 될 수 있다 [13] 황화물을 사용하여 산화하면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다 [13] [14]

Yajurveda는 철을 아는 것 같습니다. [9] Taittiriya Samhita에는 ayas에 대한 언급과 적어도 하나의 smiths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 [9] Satapatha Brahmana 6.1.3.5는 금속 광석의 제련을 나타냅니다. [15] Manu Smriti(6.71)에서 다음과 같은 유추를 볼 수 있습니다. 호흡 억제." 금속은 또한 농업에 사용되었으며 불교 경전 Suttanipata에는 "낮에 뜨거워진 쟁기를 물에 던지면 튀고 쉿 소리를 내며 연기가 난다"는 비유가 있습니다. [9]

Charaka Samhita에서 유추는 아마도 잃어버린 왁스 기법을 언급하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15] Silpasastras(Manasara, Manasollasa(Abhilashitartha Chintamani) 및 Silparatna의 Uttarabhaga)는 분실된 왁스 기법을 자세히 설명합니다. [15]

Silappadikaram은 구리 세공인이 Puhar와 Madura에 있었다고 말합니다. [15] 반구(Ban Gu)의 한 왕조 역사에 따르면 카슈미르와 "천주"는 금속이 풍부했습니다. [15]

영향력 있는 인도의 야금학자이자 연금술사는 나가르주나(931년 출생)였습니다. 그는 논문을 썼다 라사라트나카라 의 준비를 다룬다. 라사 (수은) 화합물. 그것은 땅의 야금술과 연금술의 상태에 대한 조사를 제공합니다. 광석에서 은, 금, 주석 및 구리와 같은 금속을 추출하고 정제하는 방법도 논문에 언급되어 있습니다. Rasa Ratnasamuccaya는 구리의 추출과 사용에 대해 설명합니다. [16]

Chakrabarti(1976)는 인도에서 6개의 초기 철 사용 센터를 확인했습니다: 북서부 Baluchistan, Indo-Gangetic 분할 및 상위 Gangetic 계곡, 인도 동부, 인도 중부 Malwa 및 Berar, 그리고 거석 남쪽 인도. [9] 인도 중부 지역은 최초의 철 사용 중심지로 보인다. [17]

Tewari에 따르면 철 사용과 철은 "기원전 2천년 초반부터 중앙 강가 평야와 동부 빈디아 지역에 널리 퍼졌습니다." [18]

인도에서 제련된 철에 대한 가장 오래된 증거는 기원전 1300년에서 10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 이러한 초기 발견은 Deccan과 같은 곳에서도 발생하며 제련된 철에 대한 최초의 증거는 인도 북서부가 아닌 인도 중부에서 발생합니다. [20] 게다가, 인도에서 철에 대한 연대는 중앙 아시아보다 늦지 않으며, 일부 학자(예: Koshelenko 1986)에 따르면 제련된 철에 대한 연대는 실제로 중앙 아시아와 이란보다 인도가 더 빠를 수 있습니다. [21] 그러나 철기 시대는 중요한 사회적 변혁을 의미하지 않았으며, Gregory Possehl은 "철기 시대는 과거와의 단절이라기보다는 과거의 연속에 가깝다"고 썼습니다. [22]

고고학적 자료에 따르면 인도는 "철기 기술의 독립적이고 초기 중심지"였습니다. [23] Shaffer에 따르면 "[BRW 문화의] 관련된 철제 물체의 특성과 맥락은 서남 아시아에서 발견된 초기 철제 물체와 매우 다릅니다." [24] 중앙아시아에서 철 기술의 발달이 반드시 인도-이란 이주와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25]

JM Kenoyer(1995)는 또한 Indus Valley 지역의 "주석 청동" 생산에 필요한 "주석 획득의 긴 중단"이 있다고 언급했는데, 이는 발루치스탄 및 북부 아프가니스탄과의 접촉 부족 또는 이주민의 부족을 시사합니다. 주석을 조달할 수 있었던 북서.

인더스 계곡 문명 편집

Harappan 문명의 구리 청동 야금술은 널리 퍼져 있었고 다양하고 품질이 뛰어났습니다. 철의 초기 사용은 구리 제련의 관행에서 발전했을 수 있습니다. [27] 현재까지 인더스 계곡 문명에서 제련된 철에 대한 입증된 증거는 없지만 철광석과 철 품목이 8개의 인더스 계곡 유적지에서 발굴되었으며 그 중 일부는 기원전 2600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28] 이 품목들 중 일부가 제련된 철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남아 있으며 "krsna ayas"라는 용어는 제련된 철로 만들어지지 않았더라도 이러한 철 품목을 지칭할 수도 있습니다.

Lothali 구리는 인더스 계곡의 나머지 지역에서 구리 세공인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비소가 부족하여 비정상적으로 순수합니다. 무기 제조는 미미했지만 노동자들은 켈트족, 화살촉, 낚시 갈고리, 끌, 팔찌, 반지, 드릴 및 창을 제조하기 위해 주석과 구리를 혼합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다음과 같이 고급 야금술을 사용했습니다. 시레 퍼듀 주조 기술이며 새와 동물을 주조하기 위해 원피스 금형 이상을 사용했습니다. [29] 그들은 또한 당시 다른 문명에 알려지지 않은 곡선 톱과 꼬인 드릴과 같은 새로운 도구를 발명했습니다. [30]

황동 편집

황동은 기원전 3천년과 2천년에 Lothal과 Atranjikhera에서 사용되었습니다. [31] 놋쇠와 아마도 아연도 기원전 4~3세기에 탁실라에서 발견되었습니다. [32]

구리 편집

구리 기술은 기원전 4천년 히말라야 지역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6] 야금학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원소인 구리와 그 합금은 또한 부처나 힌두교/마하야나 불교 신과 같은 구리 청동 이미지를 만드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15] Xuanzang은 또한 Magadha에 구리 청동 불상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15] 바라나시에서는 이미지 제작 프로세스의 각 단계를 전문가가 처리합니다. [33]

인도 장인이 만든 다른 금속 물체에는 램프가 있습니다. 구리는 또한 편도식 면도기의 구성 요소였습니다. [15]

인도 아대륙의 가장 중요한 역사 자료 중 하나는 동판 보조금(tamra-shasan 또는 tamra-patra)에 새겨진 왕실의 보조금 기록입니다. 구리는 녹슬거나 썩지 않기 때문에 무기한으로 생존할 수 있습니다. 지난 세기 동안 인도 고고학 조사국(Archaeological Survey of India)에서 구리판과 암석 비문에서 수집한 고고학 문헌을 수집하여 출판했습니다. Sohgaura 동판으로 알려진 최초의 알려진 동판은 기근 구호 노력을 언급하는 Maurya 기록입니다. 그것은 인도에서 아주 소수의 아쇼카 브라흐미 이전 비문 중 하나입니다.

금과 은

고대 세계에서 가장 깊은 금광은 Karnataka의 Maski 지역에서 발견되었습니다. [35] 인도 북서쪽에 고대 은광이 있었다. 기원전 1천년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금과 은은 왕실과 귀족을 위한 도구를 만드는 데도 사용되었습니다. 왕실은 값비싼 천을 입었기 때문에 금과 은을 두드려 얇은 섬유로 만든 다음 수놓거나 짠 천이나 의복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아이언 편집

중간 갠지스 계곡의 최근 발굴은 인도에서 철 작업이 기원전 1800년에 시작되었을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36] 기원전 5세기에 그리스 역사가 헤로도토스는 "인도와 페르시아 군대는 끝이 쇠로 된 화살을 사용했다"고 기록했다. 고대 로마인들은 인디언 철로 만든 갑옷과 칼을 사용했습니다. Pliny Elder는 또한 인디언 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37] Muhammad al-Idrisi는 힌두교도가 철 제조에 탁월했으며 Hindwani 강철에서 가장자리를 능가하는 것을 찾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썼습니다. [38] Quintus Curtius는 Alexander에게 인디언이 선물한 강철에 대해 썼습니다. [39] Ferrum indicum Marcus Aurelius와 Commodus의 관세 대상 품목 목록에 나타났습니다. [9] 인디언 Wootz 강철은 유럽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인디언 철은 종종 최고로 간주되었습니다. [40]

Wootz와 강철

도가니 강철의 첫 번째 형태는 기원전 300년경 인도에서 개발된 우츠였습니다. 생산 과정에서 철을 유리와 혼합한 다음 천천히 가열한 다음 냉각했습니다. 혼합물이 냉각됨에 따라 유리는 강철의 불순물과 결합한 다음 표면에 떠서 강철을 훨씬 더 순수하게 남깁니다. 탄소는 도가니의 다공성 벽을 통해 확산되어 철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산화탄소는 철과 반응하지 않지만 소량의 일산화탄소는 반응할 수 있어 일정 수준의 제어로 혼합물에 탄소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Wootz는 중동 전역에 널리 수출되었으며, 1000년경 현지 생산 기술과 결합하여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다마스커스 강철을 생산했습니다. Wootz는 강철에 대한 타밀어 용어에서 파생됩니다. 우루쿠. [42] 인도의 우츠강은 생산된 최초의 고품질 강철이었다.

Henry Yule는 12세기 아랍인 Edrizi가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그들은 또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사브르를 단조하는 작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 당신이 인도의 강철(al-hadid al-Hindi)에서 얻는 가장자리를 능가하는 것을 찾는 것은 불가능합니다.[37]

일찍이 17세기에 유럽인들은 인도 남부의 여러 곳에서 그 과정을 관찰한 여행자들이 가져온 보고서에서 인도가 도가니 강철을 만드는 능력을 알고 있었습니다. 프로세스를 가져오기 위해 여러 번 시도했지만 정확한 기술이 미스터리로 남아 있어 실패했습니다. 대장장이의 아들인 유명한 과학자 Michael Faraday의 주요 노력을 포함하여 우츠의 비밀을 이해하기 위한 시도로 우츠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졌습니다. 지역 수저 제조업체와 함께 일하면서 그는 Wootz에 독특한 특성을 부여한 유리에 산화알루미늄과 실리카를 첨가했기 때문에 잘못된 결론을 내렸습니다.

1857년 인도 반란 이후 영국 당국의 명령으로 많은 인도 우츠 강철 검이 파괴되었습니다. [37] 금속 가공은 대영제국 동안 쇠퇴를 겪었지만 Jamsetji Tata에 의해 인도에서 철강 생산이 부활했습니다.

아연 편집

아연은 기원전 4~3세기에 인도에서 추출되었습니다. 아연 생산은 인도에서 시작되었을 수 있으며 고대 북서부 인도는 산업적 규모로 아연을 생산한 가장 오래된 문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류 기술은 서기 1200년경 라자스탄의 자와르에서 개발되었습니다. [31]

17세기에 중국은 totamu 또는 tutenag라는 이름으로 아연을 유럽에 수출했습니다. tutenag라는 용어는 남인도 용어에서 파생 될 수 있습니다. 투타나가아 (아연). [44] 1597년 영국의 야금학자 리바비우스는 아연 금속을 일정량 받아 인디언/말라바르 납이라고 명명했다. [45] 1738년에 William Champion은 영국에서 제련소의 칼라민에서 아연을 추출하는 공정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이 기술은 Rajasthan의 Zawar 아연 광산에서 사용된 공정과 매우 유사하고 아마도 영감을 받은 기술입니다. 그의 첫 번째 특허는 인도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술을 표절했다는 이유로 특허 법원에서 거부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두 번째 특허 승인 제출에서 특허를 받았습니다. 1751년 Postlewayt의 Universal Dictionary는 여전히 아연이 어떻게 생산되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32]

Arthashastra는 아연 생산을 설명합니다. [46] Nagarjuna의 The Rasaratnakara는 황동과 아연의 생산을 설명합니다. [47] Charaka Samhita(기원전 300년)에 아연의 의학적 사용에 대한 참조가 있습니다. Rasaratna Samuchaya(800 CE)는 아연 금속을 위한 두 가지 유형의 광석이 존재한다고 설명합니다. 그 중 하나는 금속 추출에 이상적이고 다른 하나는 의약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또한 아연 증류의 두 가지 방법을 설명합니다. [32]

고고학자 라케시 테와리(Rakesh Tewari)가 수행한 최근 갠지스 계곡 중부 발굴은 인도에서 철 작업이 기원전 1800년에 시작되었을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36] 우타르프라데시 주의 말하르(Malhar), 다두푸르(Dadupur), 라자 날라 카 틸라(Raja Nala Ka Tila), 라후라데와(Lahuradewa)와 같은 인도의 고고학 유적지에서는 기원전 1800년에서 기원전 1200년 사이에 철제 기구를 보여줍니다. [36] Sahi(1979: 366)는 기원전 13세기 초에 인도에서 철 제련이 확실히 더 큰 규모로 시행되었다고 결론지었고, 이는 기술의 초기 시기가 기원전 16세기로 추정되는 것이 적절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36]

인도에서 발견된 초기 철 물체 중 일부는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을 사용하여 기원전 1400년으로 추정됩니다. [49] 기원전 600년에서 기원전 200년 사이의 스파이크, 칼, 단검, 화살촉, 그릇, 숟가락, 냄비, 도끼, 끌, 집게, 문 부속품 등이 여러 고고학 유적지에서 발견되었습니다. [49] 인도 남부(현재의 마이소르)에서 철은 기원전 12세기 또는 11세기에 일찍 등장했습니다. [50] 이러한 발전은 이 나라의 북서부와 중요한 긴밀한 접촉을 하기에는 너무 이르다. [50]

파키스탄의 하라판 유적지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청동기 시대 구리 도검은 기원전 23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51] 인도의 갠지스-자무나 도압(Ganges-Jamuna Doab) 지역 전체의 고고학적 발견에서 검이 발견되었으며, 청동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일반적으로 구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51] 다양한 종류의 칼자루가 있는 Fatehgarh에서 다양한 표본이 발견되었습니다. [51] 이 검의 연대는 기원전 1700년에서 1400년 사이로 다양하지만 기원전 1000년이 시작되는 몇 세기 동안 더 광범위하게 사용되었을 것입니다. [51]

기원전 1000년이 시작되면서 인도에서는 철 야금이 광범위하게 발전했습니다. 이 평화로운 정착 기간 동안 기술 발전과 철 야금술의 숙달이 이루어졌습니다. [50] 기원전 322년에서 185년 사이에 정치적으로 안정된 마우리아 시대(기원전 322-185년) 동안 야금과 관련된 기술이 여러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52] 그리스 역사가 헤로도토스(기원전 431~425년)는 인도에서 철을 사용한 최초의 서양 설명을 썼다. [49]

아마도 일찍이 기원전 300년(기후 200년에 이르긴 했지만)에 고품질 강철이 나중에 유럽인들이 도가니 기술이라고 부르는 방법에 의해 인도 남부에서 생산되고 있었을 것입니다. 이 시스템에서는 고순도 연철, 목탄, 유리를 도가니에 넣고 철이 녹으면서 탄소를 흡수할 때까지 가열하였다. 최초의 도가니 강철은 통용 시대가 시작되기 전에 인도에서 시작된 우츠 강철이었다. Wootz 강철은 고대 유럽, 중국, 아랍 세계 전역에 널리 수출되고 거래되었으며 특히 중동에서 유명해져서 다마스커스 강철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고고학적 증거에 따르면 이 제조 공정은 인도 남부에서 공통 시대 훨씬 이전에 이미 존재했습니다. [55] [56]

라자스탄의 우다이푸르 근처에 있는 자와르의 아연 광산은 기원전 400년 동안 활성화되었습니다. [57] Charaka Samhita(기원전 300년)에 아연의 의학적 용도에 대한 참조가 있습니다. [57] Rasaratna Samuccaya(800 CE)는 아연 금속을 위한 두 가지 유형의 광석의 존재를 설명합니다. 하나는 금속 추출에 이상적이고 다른 하나는 의약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57] 페리플러스 마리스 에리스라이 인도에서 그리스로 수출되는 인도 철강 무기를 언급합니다. [58]

세계 최초의 철기둥은 찬드라굽타 2세 비크라마디티야(375~413) 시대에 세워진 델리의 철기둥이다. [59] 인도 작업장에서 제조된 도검은 Muhammad al-Idrisi(1154년 번창)의 작품에서 언급된 문서를 찾습니다. [60] 다마스쿠스 강철로 만들어진 인디언 블레이드가 페르시아로 진출했습니다. 14세기에 유럽 학자들은 인도의 주조와 야금 기술을 연구했습니다. [61]

Mughal 황제 Akbar(재위: 1556-1605)의 인도 야금술은 우수한 소형 총기를 생산했습니다. [62] Gommans(2002)는 Mughal 권총이 유럽의 권총보다 더 강력하고 정확하다고 주장합니다. [63]

Srivastava & Alam(2008)은 Akbar의 통치 기간 동안 Mughal Empire(건립: 1526년 4월 21일 - 종료: 1857년 9월 21일)의 인도 주화에 대한 논평: [64]

Akbar는 Mughal 통화를 개혁하여 당시 가장 잘 알려진 통화 중 하나로 만들었습니다. 새 정권은 완전히 작동하는 삼금속(은, 구리, 금) 통화를 소유하고 있었고, 누구든지 주조 비용을 지불하고자 하는 사람은 금속이나 오래된 동전 또는 외국 동전을 조폐국으로 가져와서 발행할 수 있는 공개 주조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화폐 교환은 Akbar 시대에 구리 동전으로 표현되었습니다. 17세기에 신대륙에서 은이 유입되면서 새로운 분수 단위의 은 루피가 일반적인 유통 매체로 구리 동전을 대체했습니다. Akbar의 목표는 그의 제국 전체에 균일한 주화를 확립하는 것이었으며 구 정권과 지역 왕국의 주화도 계속 사용되었습니다.

동상 나타라자 그리고 비슈누 9세기 촐라 왕조(200-1279)의 통치 기간에 주조되었습니다. 주조에는 구리, 아연, 주석, 금, 은의 5가지 금속이 혼합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61]

야금 분야에서 가장 놀라운 업적 중 하나로 여겨지는 심리스 천구는 998년(서기 1589-90년)에 알리 카슈미르 이븐 루크만(Ali Kashmiri ibn Luqman)이 카슈미르에서 발명했으며, 나중에 무굴 제국 기간 동안 라호르와 카슈미르에서 20개의 다른 구체가 생산되었습니다. [65] 1980년대에 재발견되기 전, 현대 야금학자들은 현대 기술로도 이음새가 없는 금속 구체를 생산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믿었습니다. [65] 이 무굴 야금학자들은 이 구체를 생산하기 위해 로스트 왁스 주조 방법을 개척했습니다. [65]

인도의 현대 제철은 1870년 인도 최초의 용광로를 Kulti에 설치하면서 시작되었으며, 1874년에는 Bengal Iron Works에 의해 생산이 시작되었습니다. Ordnance Factory Board는 1872년에 캘커타에 Metal & Steel Factory(MSF)를 설립했습니다. [66] [67] Tata Iron and Steel Company(TISCO)는 1907년 Dorabji Tata가 그의 아버지 재벌의 일부로 설립했습니다. 1939년까지 Tata는 대영제국에서 가장 큰 철강 공장을 운영했으며 매년 영국령 인도에서 생산되는 2백만 톤의 선철과 1.13개의 철강 중 상당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68] [69]

네이티브 무기 생산 편집

최초의 철 케이스 및 금속 실린더 로켓(마이소르 로켓)은 1780년대 남인도 마이소르 왕국의 마이소르 군대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70] The Mysoreans successfully used these iron-cased rockets against the larger forces of the British East India Company during the Anglo-Mysore Wars. [70]

A painting showing the Mysorean army fighting the British forces with Mysorean rockets, which used metal cylinders to contain the combustion powder. [71]

A Mysorean soldier using his Mysorean rocket as a flagstaff (Robert Home, 1793/4).


History of the Iron pillar of Delhi

When and how it was built, no historian or scientist has full knowledge to date, according to historians, this pillar belongs to Chandragupta II of the Gupta dynasty. According to some others, it was built by Emperor 아쇼카 in memory of his grandfather 찬드라굽타 마우리야.

But experts believe that it was built long ago. It was previously a part of Hindu and Jain temples. This iron pillar of Delhi says something in Sanskrit that it was erected as a flag pillar in front of the world temple built by King Chandra in Mathura. And then Garuda settled in it, hence its name Garuda Pillar

First of all, the 11th-century ruler of Tomar, Anangpal, showed curiosity about this pillar, Anangpal ordered his astrologers and scholars to obtain information about the pillar, But they got failure. Anangpal ordered this Dislocate in the last.

But it is said that after digging a bit, a stream of blood started flowing from it, the astrologer said that this iron pillar rests on the funnel of Sheshnag, so it is unwavering it will remain as long as your rule.

Anangpal dug the pits, even after which he kept moving, which people started calling him a deli and later on he became familiar with the name of Delhi.

There are two articles written on this column, one Prithviraj Chauhan, who ruled till the end of the 12th century, and the other inscription is written in the Brahmi script of the Gupta period of the fourth century. Which states that it was built in memory of which king


The Mysterious Iron Pillar of Dhar

The Iron Pillar of Delhi is a metallurgical wonder and a historical marvel situated in the Qutb Minar complex in Mehrauli, 28 km from the city of Delhi. But did you know that this famous pillar has an equally fascinating, even if a far less glamorous, cousin in the town of Dhar in Madhya Pradesh? The Iron Pillar of Dhar, originally almost twice as tall as its counterpart in Delhi, is preserved in the compound of the Lat Masjid (‘lat’ means ‘pillar’).

The Dhar pillar is in three pieces, placed horizontally on a platform in the mosque compound. When standing vertically, the pillar would have soared 43 feet, 4 inches high. It would have tapered from top to bottom, changing shape at different points. While the bottom fragment has a square cross-section, the middle fragment has square and octagonal cross-sections, and the top fragment has an octagonal cross-section with a small circular portion at the top. It is believed that this circular part was the base of a fourth, missing piece, which was probably a trishul (trident) or a garuda (a mythical bird) that crowned the pillar. Today the 3 existing fragments of the pillar are approximately 24, 11 and 7 ft in length respectively.

It doesn’t seem like much today but the Iron Pillar of Dhar must have been an arresting sight in medieval times. Adding to its aura is its fascinating tale and an air of mystery that has left vital portions of its story unanswered.

Dhar is a small town near Indore in Madhya Pradesh and was the capital of the Malwa region, which comprised what is west-central Madhya Pradesh and south-eastern Rajasthan today. The city is believed to have been founded by Raja Bhoja, the most prominent ruler of the Paramara Dynasty who lorded over the Malwa region in the first half of the 11th century CE.

Dhar later fell to the Delhi Sultans, starting with Alaudin Khilji, around 1300 CE. In 1390 CE, Dilawar Khan was appointed Governor of Dhar during the last years of the Tuglaq dynasty but with the decline of the Delhi Sultanate, he declared himself independent and founded the Malwa Sultanate in 1401 CE. Dilawar Khan was succeeded by his son, Hoshang Shah (r. 1405- 1435), who shifted the capital of the Malwa Sultanate from Dhar to Mandu. But Dhar remained strategically important and was visited by Mughal Emperor Akbar (r. 1556-1605) himself during his campaigns.

Very little is known about the Iron Pillar of Dhar, including who built it. The pillar has no inscription or other markings to suggest its purpose or who its donor was. According to local lore, it was a victory pillar erected to commemorate a conquest by Raja Bhoja (r. 1010-55 CE). Vincent Smith, an Irish Indologist and art historian of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y, disagrees. He believes the pillar dates to the Gupta period (mid-3rd to 6th CE), like the Iron Pillar of Delhi.

On the other hand, Henry Cousens, an archaeologist with the Archaeological Survey of India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who studied the pillar in 1902-03, says the pillar was erected in 1210 CE by Paramara ruler Raja Arjunavarma Deva (r. 1210-18), with the molten implements of war left by his enemies during his attack on Gujarat. Even as experts differ on who built it, no one really knows where the pillar originally stood.

Although in three pieces today, most scholars believe the Iron Pillar of Dhar initially broke into two, during attacks by the Islamic Sultanates of the north. The smaller of the two pieces around 7 ft in length was erected in front of Dilawar Khan’s mosque in Mandu, just like the Iron Pillar of Delhi stands in the courtyard of the Quwwat-ul-Islam mosque in the Qutb Complex in Delhi. The longer piece stayed where it was and ended up in front of the Lat Masjid built by Dilawar Khan in Dhar, when it allegedly replaced a temple at the site.

The Dhar segment of the pillar broke for the second time in 1531 CE, when Bahadur Shah of the Gujarat Sultanate decided to carry it with him to Gujarat after defeating Mahmud Shah II, the last ruler of the Malwa Sultanate, and capturing the fort of Mandu. Bahadur Shah had intended to take the pillar back with him to Gujarat but it broke while it was being uprooted. So he abandoned his plan.

Later, in his autobiography, Mughal Emperor Jahangir (r. 1605-27 CE) says he had ordered that the larger pillar be taken to Agra, to be erected in his father Emperor Akbar’s tomb complex, as a lamppost. However, this too never happened.

Stand next to the pillar, even in its present state, and you are struck by how sturdy it was. Its surface is uneven as it has been marked by people who have visited it over the centuries. Although there are no inscriptions that shed light on the pillar’s donor or purpose, Cousens mentions a number of letters and names in Devanagari on it. He believes they must have been made by visitors to the town. A large number of these belong to individuals from the goldsmith class, with names like ‘Soni’ and ‘Sonar’. Given the height and direction of the inscriptions, Cousens believes they were made before the pillar fell for the first time.

In 1598 CE, Emperor Akbar himself left an inscription on the pillar. He was camped in Dhar while directing his Deccan campaign, and left an inscription on the pillar, in which he records his presence in Dhar for 7 days. The position of the inscription suggests that the pillar was no longer upright at this time.

Cousens also notes that the pillar has small, irregular holes at intervals on all sides. These holes range from 1.75 inches to 3 inches in depth, and 1.25 inches in diameter, and Cousens feels they may have been created by welders to help them manipulate and manoeuvre it.

Astonishingly, the Iron Pillar of Dhar, just like the one in Delhi, is rust-resistant, which means the craftsmen had used advanced metallurgical techniques. Dr R. Balasubramaniam, Professor of Metallurgy Indian Institute of Technology, Kanpur who studied the composition of the pillar in great detail in 2002, believes it was made by ‘forge welding’, a technique in which pieces of metal are joined by heating them to very high temperatures and hammering them together. If this was indeed true, the Iron Pillar of Dhar would have been the largest ancient forge-welded pillar in the world.

He also states that the Pillar shows superior resistance to corrosion due to its chemical composition.

While the largest piece stayed in the premises of the Lat Masjid the two smaller pieces were kept in different places over the centuries. The second largest piece was in the Ananda High School in Dhar when Cousens visited the town in 1902 and moved to the Lat Masjid between the 1920s and 1940s. The third piece was in Mandu and was shifted back to Dhar in the second half of the 19th century. In Dhar it moved from the Dhar Maharajas’ Guest House to the Lal Bagh gardens to the Ananda Public School before being finally placed in the Lat Masjid by the Archaeological Survey of India (ASI).

Thus the three fragments of the iron pillar were in different places for centuries before the ASI brought the third piece to the mosque complex in 1980, and then placed all three of them alongside each other, as they are today. Before the ASI reunited all three fragments and repositioned them, the longest piece had been resting diagonally against the Lat Masjid and was being used as a slide by local children. Dr Balasubramaniam notes that the surface of the pillar at the top is rather polished because of this.

Lack of records or any other kind of evidence leaves us with precious little information about this marvellous monument, which deserves much more attention than it gets from the public and even from scientists and archaeometallurgists. In the words of historian Vincent Smith, “While we marvel at the skill shown by the ancient artificers in forging a great mass of the Delhi pillar, we must give a still greater measure of admiration to the forgotten craftsmen who dealt so successfully in producing the still more ponderous iron mass of the Dhar pillar monument with its total length of 42 feet.’’


Scientific Assumptions About Iron Pillar

The iron pillar is a mystery because it has an intense resistance against corrosion because of which it has been surviving through all odd weather conditions for many years. There are two broad classifications among the reasons presented by scientists to justify the pillar’s excellent resistance towards natural rusting.

The scientists come up with either environmental aspect or a material aspect to explain the matter. Environmental theorists believe that Delhi is blessed to have a mild weather that’s why the pillar is not rusting so speedily. While believers of a material aspect present an argument that there is some key material product us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pillar that is preventing the normal rate of corrosion.

The archaeologist believes that the pillar must be made of the pure iron type having low or literally no presence of sulfur. This happened to contribute to the solid metal grain structure of the pillar.

Some other assumptions that try to explain this pillar mystery include certain scientific theories of mass metal effect. Most of the experts think that lack of sulfur contaminants in the environment plus the preservation coating of sulfur on the pillar, is helping pillar survive for such long time period.

Apart from all these reasoning, we can’t rule out the fact that construction strategy always affects the performance of a project. There are several other structures in India that reveal that there may be some common technique used by ironsmiths of India at that time in order to avoid the corrosion.

The scientists tried really hard to find the main reason behind corrosion resistance they found out that the thin rust film formed over pillar actually helps the pillar from further deterioration. Various other facts revealed during this study later helped experts to devise successful ways to prevent the corrosion of steel.


Physical structure of Iron pillar

The height of the pillar, from the highest of its capital to the highest of its base, is 7.21 m (23 ft 8 in), 1.12 m (3 ft 8 in) of which is below ground. Its bell pattern capital on top is 306 mm (12 in). it’s estimated to weigh quite six Tones. (13,228 lb).

The eye of many archaeologists and scientists are attracted by pillar due to its high resistance to corrosion. Iron Pillar has been called a “high level of skill achieved by the traditional Indian iron smiths within the extraction and processing of iron”. The corrosion resistance results from a good layer of crystalline iron(III) hydrogen phosphate hydrate forming on the high-phosphorus-content iron. Which serves to guard it from the consequences of the Delhi climate.


The pillar carries a number of inscriptions and graffiti of different dates which have not been studied systematically despite the pillar’s prominent location and easy access. The oldest inscription on the pillar is in Sanskrit, written in Gupta-period Brahmi script. This states that the pillar was erected as a standard in honor of Viṣṇu. The dating of the inscription is supported by the nature of the script and the Sanskrit poetics, both of which reflect the conventions of Gupta times.

The pillar was manufactured by forge welding and is composed of 98% pure wrought iron. In a report published in the journal Current Science, R. Balasubramaniam of the IIT Kanpur explains how the pillar’s resistance to corrosion is due to a passive protective film at the iron-rust interface.

The presence of second-phase particles (slag and unreduced iron oxides) in the microstructure of the iron, that of high amounts of phosphorus in the metal, and the alternate wetting and drying existing under atmospheric conditions are the three main factors in the three-stage formation of that protective passive film. Mr.Balasubramaniam states that the pillar is “a living testimony to the skill of metallurgists of ancient India”.

당신의 오래된 에세이로 그의 미소를 고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몇 초면 됩니다!

-당신이 득점한 이전 에세이, 랩 및 과제를 찾고 있습니다!

Related Posts

Kosinski emphasizes social change in his chilling account of the nightmares of World War II.&hellip

Introduction This report presents a paper beam designed to span a 270mm gap between two&hellip

The poem “Strange Fruit” by Abel Meeropol is very dark and twisted as it paints&hellip

1. Type of essay: Narrative To entertain, illuminate, or tell a story Argumentative To convince&hellip

Under the Iron Curtain Imagine what the world would be like if we were all&hellip

저자: William Anderson(Schoolworkhelper 편집 팀)

튜터이자 프리랜서 작가. 과학 교사이자 에세이 애호가. 기사 마지막 검토: 2020 | 세인트 로즈마리 기관 © 2010-2021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