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의 평등 - 역사

기회의 평등 - 역사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기회의 평등 - 역사

미국의 평등권을 위한 투쟁의 타임라인

수정헌법 13조는 노예제도를 불법화

협박과 폭력으로 백인 우월주의를 유지하기 위해 설립된 Ku Klux Klan(KKK)

남부의 해방된 노예를 지원하기 위해 재건 중에 형성된 Freedman's Bureau

민권법은 인디언을 제외한 원주민에게 시민권을 부여합니다.

수정헌법 14조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에게 법의 평등한 보호를 부여합니다.

수정헌법 15조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의 투표권을 규정합니다.

민권법은 공공 편의 시설에 대한 평등한 접근을 허용합니다

대법원, 민권법 무효화

대법원은 '분리하되 평등하다'는 원칙을 인정한다. 플레시 대 퍼거슨

NAACP의 전신인 학교 통합, 투표권 및 아프리카계 미국인 정치 후보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나이아가라 운동

인디애나주 그린스버그, 인종 폭동, 아프리카계 미국인 북쪽으로의 이주에 대한 많은 반응 중 첫 번째

법적 조치와 교육을 통해 시민권을 위해 투쟁하기 위해 결성된 전미 유색인종 발전 협회(NAACP)

Ku Klux Klan의 재건

수정헌법 19조, 여성에게 투표권 부여

아메리칸 인디언에게 시민권과 투표권 부여

비폭력, 직접 행동 시위를 통해 시민권을 위해 투쟁하기 위해 설립된 인종 평등 의회(CORE)

해리 트루먼 대통령, 미군 내 인종차별 철폐

Brown v. Topeka 교육 위원회, 대법원은 '분리하되 평등하다'는 원칙을 뒤집는다.

Rosa Parks, 몽고메리 버스 보이콧 시작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학교 차별 철폐를 시행하기 위해 아칸소주 리틀록에 미군을 파견했다.

남부 기독교 리더십 회의(Southern Christian Leadership Conference, SCLC)는 시민권을 위해 싸우는 남부 지역의 노력을 조정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2월 1일 Greensboro의 F. W. Woolworth 점심 카운터에서 농성

수백 명의 대학생들이 테네시주 내슈빌 시내 상점에서 점심 카운터 분리에 항의하기 위해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인종 차별을 종식시키기 위한 학생 주도의 노력을 조정하기 위해 설립된 학생 비폭력 조정 위원회(SNCC)

민권법은 모든 미국인의 투표권을 재확인합니다.

통합된 시위대 그룹은 인종 차별에 항의하기 위해 남부 전역의 버스에서 프리덤 라이드에 합류합니다.

수십만 명의 미국인이 인종 평등을 요구하는 워싱턴 행진에 참여합니다.

수정헌법 24조, 총선 인두세 금지

민권법은 공공 시설 및 고용주에 의한 차별을 금지합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아프리카의 긴밀한 유대를 증진하기 위해 결성된 아프리카계 미국인 연합 기구(OAU)

투표권법은 소수 민족의 투표를 금지하는 현지 법률 및 관행을 무효화합니다.


오늘날의 자유와 평등

미국의 흩어져 있고 다양한 사람들이 중요한 시기에 멈춰서 완전히 새로운 정부와 핵심 원칙에 따른 국가 건국에 대해 숙고할 수 있었던 것은 세계 역사에서 독특한 순간이었습니다. 창립자들의 비전에서 미국의 약속은 독립 선언문과 헌법에서 자유와 평등의 약속이었습니다. 자연권 공화국의 신개념은 시대의 흐름이나 문화의 변화에 ​​따라 변하지 않는 원칙에 입각한 것이다. 이것 노부스 오르도 세클로룸—“시대를 위한 새로운 질서”—는 특정 인종, 특권층 귀족 사회 계층 또는 기존 종교의 구성원을 위해 창조된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을 위해 평등하게 창조되었습니다.

창립자들의 비전에서 미국의 약속은 독립 선언문과 헌법에서 자유와 평등의 약속이었습니다. 자연권 공화국의 신개념은 시대의 흐름이나 문화의 변화에 ​​따라 변하지 않는 원칙에 입각한 것이다. 미국은 항상 다양한 나라였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모든 미국인이 직면하게 될 한 가지 문제는 피부색, 성별 또는 종교에 관계없이 모든 시민이 국가의 기초가 된 자유와 평등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결과의 평등

기회의 평등은 부분적으로는 개인을 동등하게 대우할 수 있는 가능성에 의해 동기가 부여되고 부분적으로는 각 사람에게 동일하게 제공하는 매력적이지 않음 또는 결과의 평등에 의해 동기가 부여됩니다. 결과의 평등은 개인이 어떤 장애물에 방해받지 않고 재화를 얻을 기회가 아니라 재화의 어느 정도 몫을 가질 것을 요구합니다. 어린 아이들의 문해력과 관련된 결과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적절해 보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아이들이 놓칠 수 있는 읽을 기회를 갖는 것보다 실제로 글을 읽을 수 있게 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표준화된 테스트의 결과를 균등화하는 것과 같은 다른 경우에는 결과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덜 그럴듯해 보일 수 있습니다. 개성, 선호 또는 능력의 획일화로 이어지는 개성을 억누를 수 있다는 것은 결과의 평등에 대한 또 다른 우려입니다.

기회의 평등은 두 가지 주요 경우에서 결과의 평등과 구별됩니다. 평등하게 분배될 수 없는 상품과 관련된 경우 기회 평등은 불평등한 결과를 분배하는 공정한 방법을 지정합니다. 예를 들어, 차터 스쿨의 모든 장소에는 10명의 어린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학교를 낭비하지 않는 한 결과의 평등은 우리가 여기에서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없으므로 다른 원칙이 필요합니다. 기회의 평등은 각 어린이가 동일한 기회를 얻을 수 있는 복권을 운영하기로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자발적 도박과 같이 개인의 선택이 관련된 경우 결과의 평등은 승패로 인한 불평등을 잘못되었거나 불공정하다고 비난합니다. 그러나 기회의 평등은 종종 이러한 불평등을 허용하는 것으로 이해되며 많은 사람들은 이것이 기회에 초점을 맞추는 결정적인 이점으로 간주합니다. 어떤 사람이 좋은 대학에 입학할 가능성을 낮추는 방식으로 행동하기로 결정했다면 다른 후보자를 희생시키면서 그녀를 보상하는 것은 잘못된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왜 다른 성실한 학생들이 그녀의 입학을 보장하기 위해 더 나빠져야 합니까?” 비평가들은 주장할 것이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는 보장받을 수 있는 동등한 기회가 주어진 결과를 개인이 집합적으로 실현하는 것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기회의 평등이 불공평해 보일 수 있습니다. 이것은 엘리트 기관의 직업이나 대학과 같은 희소재의 경우입니다. 예를 들어, 1년에 1,000명의 의사만 임명될 수 있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10,000명의 지원자가 있는 경우 관련 장애물이 제거되는 한 각각은 동등한 기회를 갖지만 실제로 모든 사람이 해당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을 갖춘 것으로 간주되더라도 노력과 노력으로 그 기회를 실현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잘. 이러한 기회는 경쟁적이며 이러한 경우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희생시키면서 일부 사람들이 기회를 깨닫도록 하는 것보다 동등한 결과를 선호할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기회의 평등을 특정 노력과 관련된 장애물만 극복할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확보할 수 있는 기회.


미국 교육 평등과 평등의 역사에서 세 가지 중요한 벤치마크

교육의 평등을 위한 투쟁은 다양한 역사적 시대의 사회적, 법적, 정치적 상황의 영향을 받아 오랫동안 지속되어 왔습니다. 그 결과, 미국 교육의 역사를 통틀어 모든 아동이 항상 무료로 평등한 교육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인종과 젠더는 평등과 평등 문제가 가장 두드러지게 발생한 두 가지 주요 영역이었습니다.

여러 면에서 노예 소유주가 노예 교육을 거부한 것은 교육을 통해 가능한 지식의 힘에 대한 역사적 인식의 증거입니다. 노예 소유주는 교육받은 노예가 더 불순종하고 무질서하고 폭력적인 경향이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들은 공포와 법을 이용하여 노예의 무지와 노예 상태를 보장했습니다. 링컨이 1863년 노예 해방 선언을 발표할 때까지 아프리카계 미국인 교육은 낮은 우선 순위였습니다. 그러나 교육에 대한 장벽이 제거되자 교육 수준의 극명한 대조는 1860년대에 문맹률이 10% 미만으로 증가한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1890년에는 55%, 1940년에는 89%가 됩니다.

남부 학교의 인종 분리 관행은 이전에 논의되었습니다. 북한에는 분리학교를 지원하는 법이 없었지만 인종차별 관행이 만연해 있었다. 많은 북부 학교에서 분리는 학군의 출석 정책에 의해 촉진되었습니다. 동네가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아이들은 각자의 동네에서 분리된 학교에 다녔습니다. 학군 자금은 해당 지역의 세입에 의존하고 당시 흑인 지역은 소득이 낮은 경향이 있었기 때문에 인종 분리는 백인과 흑인 학생들이 받는 교육의 질에 차이를 가져왔습니다. 전반적으로 백인 학교는 흑인 학교에 비해 더 나은 시설과 더 나은 급여를 받는 교사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2. 브라운 대 토피카 교육위원회

1954년 브라운 대 Topeka 교육 위원회의 대법원 판결은 미국과 미국 사회의 교육 과정을 영원히 바꿔 놓았습니다. 획기적인 판결에서 대법원은 공립학교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유럽계 미국인 어린이를 분리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Plessey 대 Ferguson 사건에서 주어진 이전 결정을 뒤집었습니다.

판결에서 법원은 분리가 본질적으로 불평등하므로 수정헌법 14조의 평등 보호 조항을 위반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에는 공립학교를 통합하고 다른 분리된 공공 시설을 요구하는 법률과 법령도 제거하라는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이 사건은 인종, 민족,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에게 평등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민권 운동에 희망의 등불이 되었습니다.

1955년 대법원은 Brown II 판결에서 학교가 “모든 의도적인 속도로” 통합되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주와 학군은 두 번째 판결에 대한 반응으로 천천히 움직였으며, 1980년대가 되어서야 연방 법원이 학교에서 합법화된 분리를 없앨 수 있었습니다.

미국 역사 전반에 걸쳐, 특히 17세기와 18세기에 여성은 교육에서 차별을 받았습니다. 기본적인 읽기와 쓰기 능력 외에는 여성 교육에 대한 격려가 거의 없었다. 그 외에도 가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가사 기술을 배웠습니다. 식민지 시대에 여자아이들은 남자아이들과 같은 수준의 교육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것이 일반적인 느낌이었습니다. 상류층 가정의 소녀들은 Dame 학교에 다닐 기회가 있었지만 그들의 교육은 춤, 음악, 프랑스어 및 소녀들이 구혼자를 얻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기타 기술에 대한 교육에 집중되었습니다.

그러나 프랑스 식민지 루이지애나에서는 소년 교육보다 소녀 교육이 더 중요했습니다. 여기에서의 일반적인 인식은 교육받은 여성이 사회에 세련미를 가져다 줄 것이기 때문에 소녀 교육이 중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소년들은 장래의 거래를 위해서만 훈련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미국 학교에서는 여성에 대한 차별이 만연했고 남녀공학에서도 여아에 대한 격려는 거의 없었다. 이러한 상황은 저명한 여성 교육자들이 특히 고등 교육 수준에서 여성 교육을 장려하기 시작한 19세기 후반에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Catharine Esther Beecher, Emma Willard, Mary Lyon, Jane Addams, Susan B. Anthony, Margarethe Schurz, Mary McLeod를 비롯한 저명한 여성들은 고학력 여성의 가치를 선언했습니다. 최초의 여성 전용 대학인 Vassar College는 1861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여성에게 대학원 학위를 제공한 최초의 기관은 1885년에 설립된 Bryn Mawr College였습니다.

1972년에 연방 기금을 받는 공립 및 사립 학교의 성 기반 차별은 Title IX 형식의 연방법에 의해 금지되었습니다. Title IX는 많은 경우에 체육 프로그램 및 이와 관련된 장학금을 언급하기 위해 (다소) 해석, 재해석 및 잘못 해석되어 왔지만 법은 학업에서의 차별도 다루고 있습니다.

1972년 이전에 고등학교는 일반적으로 성별에 따라 학급을 분리했습니다. 남학생은 고급 수학 및 과학 과정을 수강하도록 권장받았고 여학생은 해당 과정에 등록하지 못하도록 하거나 심지어 차단했습니다. Title IX는 육상 소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지만 법은 소녀들의 학문적 경험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오늘날 고등학교 운동 프로그램 참여율은 거의 50%가 여성입니다. 주로 Title IX의 결과로 현재 여학생을 위한 과정 등록에 대한 제한이 없습니다.

성 평등은 여전히 ​​복잡합니다. 소녀들이 소년들과 동등한 교육 혜택을 받으려면 교육의 형평성의 다차원적 측면이 다루어져야 합니다. 여기에는 교육에 대한 접근, 학습 과정의 형평성, 교육 결과의 형평성, 외부 결과의 형평성에 대한 관심이 포함됩니다. 흥미롭게도 이러한 영역은 역사적으로 성 평등의 문제였습니다.

교육에 대한 접근이 많은 관심을 받아 오늘날 대학 등록에서 여학생의 수가 남학생보다 많습니다. 수학 및 과학 과정에서 남녀 참여의 격차에 대해 많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학습 과정에서의 평등은 여학생들이 교과 과정의 모든 측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과 자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합니다.

교육의 결과는 학생의 노력과 재능에 따라 결정되어야 합니다. 교육 성과의 형평성은 학생의 성취와 재능 측정에 성 편견이 존재하지 않도록 합니다. 소년에 대한 편향을 측정하면 소녀의 능력과 재능에 대한 부정확한 평가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소녀들은 경력 기회를 가져야 하며 자격과 성취에 상응하는 급여를 받아야 합니다. 외부 결과의 평등은 소녀들이 교육을 마치면 비슷한 재능, 자격 및 성취를 가진 소년들과 동등한 기회를 갖도록 보장합니다.


평등법이란?

2010년 10월 1일에 새로운 평등법이 발효되었습니다.

116개 이상의 개별 법안을 하나의 법률로 통합합니다.

이 법은 개인의 권리를 보호하고 모든 사람에게 기회의 평등을 증진하기 위한 법적 틀을 제공합니다.

이는 영국에 부당한 대우로부터 개인을 보호하고 공정하고 보다 평등한 사회를 촉진하는 차별법을 제공합니다.

병합된 9개의 주요 법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 동일임금법 1970
  • 1975년 성차별법
  • 인종 관계법 1976
  • 1995년 장애 차별법
  • 고용 평등(종교 또는 신념) 규정 2003
  • 고용 평등(성적 지향) 규정 2003
  • 고용평등(연령) 규정 2006
  • 평등법 2006, 파트 2
  • 평등법(성적 지향) 규정 2007

영국의 국가 평등 기구로서 우리의 작업은 단순한 신념에 의해 추진됩니다. 모든 사람이 인생에서 공정한 기회를 얻는다면 우리는 모두 번창합니다.


서구와 평등한 기회의 약속

Pat과 나는 대학원에서 함께 팻(Pat)과 함께 외교 정책, 국가 안보, 외교 및 전략을 공부했습니다. 나는 미국 역사를 공부했다. 우리에게는 공통의 교사가 있었고 John Quincy Adams에 대한 관심도 있었습니다. 몇 년 동안 Adams에 대해 읽고 글을 쓰면서 Pat과 편지를 주고받았습니다. 그는 로스 알라모스 국립 연구소(Los Alamos National Laboratory)에서 전략가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이후 존스 홉킨스(Johns Hopkins)에서 가르쳤고 버지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Virginia)의 밀러 센터(Miller Center)에서 국제 안보 문제에 관해 일했습니다. 하와이와 알래스카는 물론 인접한 대륙 국가까지 결국 주가 된 모든 미국 영토를 포괄하는 서부 확장에 대한 책을 계획하면서 저는 Pat. 미국이 된 것의 많은 부분이 애덤스가 국무장관으로 재임하는 동안 협상한 조약의 결과였으며 팻은 그 어떤 살아있는 사람보다 애덤을 더 잘 이해했습니다.

조지 피터 알렉산더 힐리. 존 퀸시 아담스. 1858. 백악관 제공, 1858.1354.1.

Pat은 개인적인 문제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없으며 우리가 일을 시작할 때 그가 얼마나 아픈지 알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그가 스페인, 프랑스, ​​인디언 및 멕시코와의 조약과 관련된 문서를 다루기로 동의했습니다. 나는 미국 정부/인도 관계 및 정착민/인도 관계 이민 서구의 성격과 그것이 잠재적인 정착민에게 "판매"되는 방식을 다룰 것입니다. 프로젝트 중간에 Pat이 편집하기로 동의한 문서 중 일부를 제가 편집을 완료해야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을 때 Pat이 중병에 걸렸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Pat은 자신의 일을 마쳤습니다. 나는 책에 대한 소개를 쓰겠다고 제안했지만 Pat으로부터 이메일을 받았을 때 소개 단락만 완성했습니다. 그는 내가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몇 가지 아이디어를 스케치했습니다. 그의 "스케치"를 읽고 나는 그것이 내가 개선할 수 없는 책의 핵심 문제에 대한 완벽한 설명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나는 우리가 단순히 내 서론으로 그것을 시작하도록 제안했습니다.

나는 Pat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 그는 또한 그 책의 초안에서 오류를 발견했습니다. 우리가 완료했을 때, 그것은 꽤 깨끗한 사본이었습니다. 팻은 죽기 전에 인쇄본을 손에 쥘 수 있었습니다. 그는 여러 권의 책을 남겼는데, 특히 파괴할 몬스터를 찾아? 미국 외교 정책, 혁명 및 정권 교체, 1776-1900 (National Institute Press, 2012) 및 매혹적인 웹 사이트, 전략과 외교의 고전, 유럽과 아시아의 고전과 자신의 글을 다루고 있습니다. 그는 또한 책을 완성했고, 연합 및 독립: 미국 외교 정책에 대한 존 퀸시 아담스, 올해 말에 나타납니다.

당신의 책에 대한 소개는 서부의 정착을 전략적 맥락에 넣습니다. Garrity는 "지정학적 현실은 확장을 위한 필수 요소를 생성했습니다."라고 씁니다. 그 현실은 무엇이고, 모든 설립자들이 같은 방식으로 그것을 이해했습니까?

알렉산더 해밀턴의 초상, 존 트럼불, c. 1805. 백악관, 1962.203.1.

파운더스가 한 ~ 아니다 모두 같은 방식으로 서양을 이해합니다. 연방주의자들은 서쪽으로 확장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Hamilton은 미국인들이 공장에서 일할 도시 지역으로 붐비는 것을 원했지만 Steve Knott는 다르게 표현했습니다! 해밀턴은 산업화 경제가 영국 모델을 모방하여 미국의 상업 및 군사력을 구축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민주공화주의자인 제퍼슨주의자들은 소규모 가족 농장을 기반으로 하는 농업 경제를 원했기 때문에 서부 확장을 주장했습니다. 대부분의 미국인들도 이것을 원했습니다.

미국인들은 독립을 선언하기도 전에 서쪽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서부는 항상 기회의 땅이었습니다. 유럽인과 나중에는 미국인이 새로운 시작을 위해 갔던 곳입니다. 아메리카 원주민은 유럽인의 유입과 기존의 부족 간 토지 경쟁의 결과로 서쪽으로 밀려났습니다. 남북 전쟁 후 많은 자유민들이 서쪽으로 향했습니다. 이 억제할 수 없는 서쪽으로의 움직임은 확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지정학적 전략과 결합되었습니다.

지정학적 현실에 대해 말하자면, 새로운 국가의 국경을 설정한 1783년 파리 조약으로 인해 영국과 스페인은 북미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게 되었습니다. 두 권력 모두 새 공화국에 특히 우호적이지 않았습니다. 다른 강대국들도 미국 국경의 땅을 놓고 경쟁하고 있었습니다. 북미와 카리브해의 땅을 놓고 유럽과의 경쟁이 미국 외교 정책의 핵심 초점이 되었습니다.

Jaques Reich, Thomas Jefferson, 1902. 국립 초상화 갤러리(Oswald D. Reich의 선물), S/NPG.67.72

캐나다와 해상에서 영국의 강점은 미국을 위협했지만 지정학은 진공을 싫어하기 때문에 남부에 대한 스페인의 약점도 위협했습니다. 프랑스가 스페인의 공백을 메우면 제퍼슨도 영국과의 동맹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군사력이 부족한 우리의 새로운 국가는 북미 지역을 통제하기 위해 유럽 열강을 조작해야 했습니다. 모두가 미시시피 강, 따라서 뉴올리언스의 통제가 핵심이라는 것을 이해했습니다. 제퍼슨은 나폴레옹이 돈이 필요할 때 프랑스에서 루이지애나를 사는 중요한 일을 하여 많은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다른 문제는 John Quincy Adams가 스페인과의 조약, 가장 중요한 대륙 횡단 조약을 통해 해결했습니다. Adams는 농업 경제가 지배하는 미국의 옹호자가 아니었지만, 우리가 때때로 노래하듯이 그는 국가의 위대함이 바다에서 빛나는 바다까지 뻗어 있는 제국에 달려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러나 링컨과 마찬가지로 아담은 멕시코 계 미국인 전쟁에 반대하여 텍사스, 캘리포니아 및 남서부가 미국에 추가되었습니다.

예, 그것은 노예의 힘에 의해 밀린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의회에서 Adams의 대통령직 이후 경력은 대륙 횡단 조약을 협상한 데 대한 보상을 위한 노력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의회에서 Adams는 노예 제도를 집요하게 반대했습니다. 뛰어난 토론가이자 전략가인 그는 자신에게 개그 규칙을 강요하는 사람들을 바보로 만들었습니다. 그는 스페인 사람을 극복한 것과 거의 같은 방식으로 노예제를 혼란에 빠뜨리고 극복했습니다.

서부 운동에 대해 쓰면서 Garrity는 “당시 그 어떤 정부도 불안하고 진취적인 사람들의 흐름을 막기 위해 장벽을 세울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파운더스는 확장을 신중하게 관리하여 성격이 공화정이 되도록 의도했습니다. . . . 영토 확장은 평화롭고 점진적이며 질서 정연하며 북미로 제한될 것입니다.” 이 비전이 성취되었습니까?

그것이 의도였습니다. 사실입니다. 그러나 당신은 멕시코와의 전쟁을 언급했습니다. "Bleeding Kansas"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서쪽으로의 이동은 인디언들과도 많은 갈등을 일으켰습니다.

이 책의 첫 번째 문서는 인디언과의 관계에 관해 워싱턴 대통령에게 쓴 전쟁장관 헨리 녹스(Henry Knox)의 보고서입니다. 그는 인디언을 추방하려는 국가의 행동을 비판합니다. 그는 라틴 아메리카를 식민지화할 때 미국인들의 행동을 스페인 사람들의 행동과 비우호적으로 비교합니다. 그것은 그가 할 수있는 가혹한 비판에 관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워싱턴과 다른 사람들이 새 공화국이 따르기를 원하는 기준에서 우리가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그런 비판을 했습니다.

워싱턴은 인디언들을 평화롭게 다루기 위해 역대 대통령들에 의해 계속된 노력을 시작했습니다. 워싱턴은 우리의 젊은 공화국이 안정적이고 약속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고대 공화국은 폭력으로 변해 무너졌습니다. 우리의 새 공화국은 명예롭게 행동할 수 있습니까? 서명한 조약을 준수할 수 있습니까? 워싱턴, 아담스, 제퍼슨, 해밀턴, 매디슨, 먼로는 인디언과의 조약이 정당한 조건으로 체결되고 유지되기를 원했습니다. 그들의 마음에는 그 땅이 미국의 일부가 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었지만, 그것이 인디언과의 끊임없는 전쟁과 그들의 파괴를 의미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그것이 희망이었습니다.

정부는 인디언을 보호하기 위한 지속적인 협정을 계획했지만 이 계획은 항상 취소되었습니다. 때로는 주 정부에 의해, 종종 영토에 사는 사람들에 의해 취소되었습니다. 연방 정부는 조약에서 한 모든 약속을 이행할 권한이 없었습니다.

물론 모든 미국 지도자가 인디언을 예의 바르게 대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앤드류 잭슨과 필립 셰리던이 그것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책에 있는 체로키족을 오클라호마로 옮기라는 군사 명령을 읽으면 군대가 민간인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에 대한 미군의 현재 어렵게 배운 이해와 일치하는 계획을 제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특히 반란군에서. 그러나 당시 군대는 민간인을 그렇게 먼 길로 이동할 수 있는 병참 능력이 부족했습니다. 자신의 군대를 제대로 돌보지도 못했습니다. 눈물의 흔적이 나왔습니다.

우리는 책에 인디언과의 조약의 예를 포함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이 정부의 진정한 의도를 덮기 위해 무화과 잎으로 기록되었다고 말할 것입니다. 나는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인디언 부족이 주권 국가이며 그렇게 다루어져야 한다는 원칙을 확립하는 대법원 판결을 포함합니다. 마샬은 조약과 연방법에 근거하여 인디언과의 거래를 하려고 했고, 연방 정부를 인디언이 다루는 정부인 사람들의 열정에서 조금 더 멀리 떨어지게 만들었습니다. 많은 미국인들이 인디언 땅에 굶주린 것은 사실이며, 이는 주와 국경 내의 부족을 거래하는 데 직접적으로 반영되었습니다.

우리는 또한 1887년에 있었던 레이크 모홍크 인디언 친구들 회의 회의록도 포함합니다. 이 개혁가 그룹은 대부분이 노예 폐지론자였으며 인디언들의 곤경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매년 만났습니다. 1887년에 그들은 부족의 땅을 개별 구획으로 나누어 인디언 사무국에 등록한 인디언에게 분배하는 도스 법의 통과를 환영했습니다. 한 개혁가는 “우리는 자유민을 실망시켰으며 인디언을 실망시켜서는 안 됩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분배되는 토지의 특성(숙련된 농부라면 어려움을 겪을 수 있음)이나 농업에 대한 인디언의 관심 부족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농사는 그들의 전통이 아니었습니다. 많은 인디언들이 그들의 땅을 인디언이 아닌 사람들에게 팔고 사냥을 하며 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고스트 댄스 운동에 대한 문서가 컬렉션에 있습니다. 기능적으로 그 운동은 오늘날의 전투적인 이슬람의 특정 버전과 유사했습니다. 그것은 전통으로의 회귀를 주장하는 혁신이었고, 사라진 삶의 방식을 보존하려는 노력이었습니다.

농가법의 평등주의적 설계에도 불구하고, 19세기 후반에 서부 토지와 그 자원은 산업가와 투기꾼이 사고 파는 상품이 되었습니다. 이것은 소농의 국가에 대한 제퍼슨의 비전을 어느 정도 부정했는가?

토지 시장은 다른 시장과 마찬가지로 토지를 가장 잘 사용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토지를 이전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쇼에 포함시킨 Rachel Calof의 회고록에서 발췌한 것처럼 일어났습니다. 노스다코타의 혹독한 환경에서 탈출한 정착민들의 땅을 산 후 그녀의 가족은 번영했습니다.

연방 정부는 철도 건설 비용을 상환하기 위해 철도 소유자에게 많은 토지를 제공했습니다. 이것과 관련된 이식이 있었지만 대륙 횡단 운송 시스템을 위해 토지를 거래한다는 기본 아이디어는 의미가 있었습니다. 철도가 토지를 판매하기 시작했을 때, 우리가 책의 이미지에 포함시킨 Atchison, Topeka 및 Santa Fe 포스터에서 볼 수 있듯이 오늘날에는 터무니없는 것처럼 보이는 주장을 했습니다. 캔자스 남서부의 토지가 과일 과수원에 이상적이라고 광고합니다. “온대 기후 … . . 깨끗하고 풍부한 물!”

실제로 남북전쟁 이후 수십 년 동안 중서부는 좋은 강우량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기후의 건조함은 논쟁거리였습니다. 우리는 C. D. Wilbur가 “쟁기 뒤에는 비가 온다”는 말을 인용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분수령과 100번째 자오선 서쪽의 넓은 건조 지역을 표시한 John Wesley Powell이 그린 지도를 포함합니다.

서부에 정착한 농부들은 농작물을 철도 운송으로 독점하는 것에 가장 반대했습니다. 철도는 정부 지원으로 건설되었지만 지금은 농부들에 따르면 높은 요금을 유지하기 위해 공모하고 있다고 합니다. 농부들은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의 규제를 원했습니다. 이것은 1870년대에 시작된 그레인지 운동으로 이어졌습니다. 그것은 개혁 운동의 세기의 첫 번째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무질서한 서쪽으로의 팽창에 질서를 부여하려는 노력에서 진보운동이 시작되었다.

약 120년 동안 서구는 지주를 꿈꾸는 미국인들의 개인적인 야망을 수용했습니다. 그러나 수집이 끝날 무렵, 시어도어 루즈벨트는 천연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미개척지의 관리를 연방 정부의 손에 맡기는 법안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서부에 정착한 역사가 오늘날 미국의 보존 운동이 직면한 도전을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됩니까?

Roosevelt의 1907년 연설은 이제 땅뿐 아니라 땅 위의 숲과 그 안에 있는 광물도 제한적이라고 발표했습니다. Roosevelt는 미래 세대가 사용할 수 있도록 이러한 자원을 관리하기를 원했습니다.

우리는 유명한 1890년 에세이 "미국 역사에서 국경의 의미"를 포함합니다. Frederick Jackson Turner는 국경이 폐쇄되었지만 서양이 대표하는 것은 미국인의 영혼에 깊이 박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불안정한 땅은 기회의 평등에 대한 가시적인 증거를 제공했습니다. 그것이 끝났을 때 미국인들은 이 기회를 다른 곳에서 찾아야 했습니다. 우리는 여전히 그 결과를 다루고 있습니다. 나는 19세기 미국보다 오늘날 기회의 평등이 더 많다고 생각하지만, 미국인이 서쪽을 바라보고 더 ​​나은 삶의 가능성을 볼 수 있었던 때만큼 오늘날 사람들에게는 분명하지 않을 것입니다.


평등한 기회의 땅, 미국? 아직 거기에 없다

기회의 부족은 경제적, 사회적 불만의 큰 원인입니다. 소득과 부의 불평등은 유쾌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재분배를 원하지만 대부분은 운, 추진력, 타고난 이점이 어느 정도 불평등을 야기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열심히 노력하고 모든 옳은 일을 해도 세상에서 올라갈 기회가 없다고 느낄 때 갈퀴와 갈퀴를 부수고 성을 습격할 때입니다.

어쨌든 경제학자 Alberto Alesina, Stefanie Stantcheva 및 Edoardo Teso의 최근 논문의 결론입니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웨덴, 영국 및 미국의 설문조사를 사용하여 그들은 자신의 사회가 경제적 사다리를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적다고 믿는 사람들이 기회의 평등을 높이기 위해 더 많은 정부 개입을 지지하는 경향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교육비). 연구자들이 응답자에게 낮은 이동성에 대한 정보를 제시했을 때 재분배에 대한 욕구가 높아졌습니다.

기회를 가로막는 가장 명백하게 불공정한 장애물 중 하나는 인종차별입니다. 그러나 인종적 장벽은 확인하기가 엄청나게 어렵습니다. 내가 취직하지 못하는 것은 회사가 내 피부색이나 혈통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까, 아니면 내가 그 일에 가장 적합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입니까? 우리 대부분은 우리 사회에 대해 최선을 다하기를 원하지만 때로는 호의적인 해석에 반대하는 증거가 너무 강합니다.

여기에서 경제학자가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집계 통계와 주의 깊은 분석은 일상 생활의 기초가 되는 기본 프로세스를 조명할 수 있습니다. 최고의 경험적 경제학자 Raj Chetty, John Friedman 및 Nathaniel Hendren은 바로 이를 목적으로 Equality of Opportunity Project라는 거대한 연구 프로젝트를 실행해 왔습니다. 그리고 프로젝트’최신 논문은 폭탄선언이었습니다.

Chetty and Hendren, along with Maggie Jones and Sonya Porter of the U.S. Census Bureau, carefully measured intergenerational mobility by race and gender. Instead of focusing on raw income gaps, they measured the likelihood of people moving up or down the distribution relative to their parents. Their findings are summarized in a set of slides, and in a series of interactive graphics created with the New York Times’ Upshot blog.

The basic findings can be seen simply by looking at Chetty et al.’s pictures of mobility. These pictures show the average income rank of children, measured against the income rank of their parents. If children whose parents were at the 40th percentile of income are themselves, on average, at the 50th percentile of the distribution, it means upward mobility if they’re at the 30th, it means downward mobility. Here’s the picture for black and white Americans:

This is a substantial gap in relative mobility -- it means that middle-class black Americans, on average, tend to be lower on the income ladder than their parents, while middle-class whites tend to be slightly higher. For many black Americans, in other words, even being born to parents with a decent income -- and whatever natural talent and household wealth that income implies -- isn’t enough to keep them from slipping into a lower economic bracket when they grow up.

Interestingly, though, this racial mobility gap only existed for men, as the next chart shows.

For women, the gap was nonexistent, with black women displaying very slightly higher mobility than white women:

This is consistent with the findings of Brookings Institution researchers Scott Winship, Richard V. Reeves and Katherine Guyot, who also found that the economic mobility of black men, measured in terms of weekly earnings, is lower than all other demographic groups.

One likely culprit here is mass incarceration. Black incarceration rates far exceed those of whites. In 2003, federal officials glumly estimated that at the rates of imprisonment then prevalent, one in three black men would go to prison at some point in their lives. A prison term obviously has catastrophic economic implications -- not only do job skills and networks degrade when one is behind bars, but few employers want to hire an ex-convict.

Fortunately, that problem is less severe than it was in 2003. A decade after U.S. crime fell dramatically, the incarceration of black American men finally started to drop. From 2001 through 2015, it fell by more than half for black men under 35:

In addition to being a good thing in and of itself -- since mass incarceration probably no longer plays a role in reducing total crime rates by much if at all -- this is a good sign for the future of black men’s economic mobility in America. More needs to be done to reduce incarceration of nonviolent offenders, but the recent trend provides reason for hope.

But Chetty et al.’s results don’t just show that black men are uniquely disadvantaged -- it shows that white men are specially advantaged. White men are upwardly mobile relative not just to black men, but to both white and black women as well. That’s broadly consistent with recent evidence from economists Brian Duncan and Stephen Trejo, who find that after controlling for education, native-born black, Mexican and even Asian men tend to earn less than their white counterparts, but for women there is little or no gap.

Why are white men uniquely upwardly mobile? The most obvious answer is that human social networks are very important for finding a job and getting a raise. A number of economists have found evidence that personal connections are a major determinant of success -- people hire, promote and give money to their friends.

In the past, most corporate executives and other powerful economic decision-makers were white men, and this demographic still dominates the upper echelons of many institutions. It’s likely that white men’s friends and acquaintances are more likely to be other white men, which in turn probably generates higher mobility for said friends and acquaintances.

In other words, the legacy of past racism and sexism now probably perpetuates itself through the natural process of human relationships. Policies to promote diversity might seem unfair, but they could help counteract this residue of historical exclusion by accelerating the rise of women and minorities into positions of economic power. With more women and minorities in the executive suite, hiring their friends and acquaintances, the playing field might be significantly leveled for the next generation.


Equal Opportunity, Our National Myth

The Great Divide is a series about inequality.

President Obama’s second Inaugural Address used soaring language to reaffirm America’s commitment to the dream of equality of opportunity: “We are true to our creed when a little girl born into the bleakest poverty knows that she has the same chance to succeed as anybody else, because she is an American she is free, and she is equal, not just in the eyes of God but also in our own.”

The gap between aspiration and reality could hardly be wider. Today, the United States has less equality of opportunity than almost any other advanced industrial country. Study after study has exposed the myth that America is a land of opportunity. This is especially tragic: While Americans may differ on the desirability of equality of outcomes, there is near-universal consensus that inequality of opportunity is indefensible. The Pew Research Center has found that some 90 percent of Americans believe that the government should do everything it can to ensure equality of opportunity.

Perhaps a hundred years ago, America might have rightly claimed to have been the land of opportunity, or at least a land where there was more opportunity than elsewhere. But not for at least a quarter of a century. Horatio Alger-style rags-to-riches stories were not a deliberate hoax, but given how they’ve lulled us into a sense of complacency, they might as well have been.

It’s not that social mobility is impossible, but that the upwardly mobile American is becoming a statistical oddity. According to research from the Brookings Institution, only 58 percent of Americans born into the bottom fifth of income earners move out of that category, and just 6 percent born into the bottom fifth move into the top. Economic mobility in the United States is lower than in most of Europe and lower than in all of Scandinavia.

Another way of looking at equality of opportunity is to ask to what extent the life chances of a child are dependent on the education and income of his parents. Is it just as likely that a child of poor or poorly educated parents gets a good education and rises to the middle class as someone born to middle-class parents with college degrees? Even in a more egalitarian society, the answer would be no. But the life prospects of an American are more dependent on the income and education of his parents than in almost any other advanced country for which there is data.

How do we explain this? Some of it has to do with persistent discrimination. Latinos and African-Americans still get paid less than whites, and women still get paid less than men, even though they recently surpassed men in the number of advanced degrees they obtain. Though gender disparities in the workplace are less than they once were, there is still a glass ceiling: women are sorely underrepresented in top corporate positions and constitute a minuscule fraction of C.E.O.’s.

Discrimination, however, is only a small part of the picture. Probably the most important reason for lack of equality of opportunity is education: both its quantity and quality. After World War II, Europe made a major effort to democratize its education systems. We did, too, with the G.I. Bill, which extended higher education to Americans across the economic spectrum.

But then we changed, in several ways. While racial segregation decreased, economic segregation increased. After 1980, the poor grew poorer, the middle stagnated, and the top did better and better. Disparities widened between those living in poor localities and those living in rich suburbs — or rich enough to send their kids to private schools. A result was a widening gap in educational performance — the achievement gap between rich and poor kids born in 2001 was 30 to 40 percent larger than it was for those born 25 years earlier, the Stanford sociologist Sean F. Reardon found.

Of course, there are other forces at play, some of which start even before birth. Children in affluent families get more exposure to reading and less exposure to environmental hazards. Their families can afford enriching experiences like music lessons and summer camp. They get better nutrition and health care, which enhance their learning, directly and indirectly.

Unless current trends in education are reversed, the situation is likely to get even worse. In some cases it seems as if policy has actually been designed to reduce opportunity: government support for many state schools has been steadily gutted over the last few decades — and especially in the last few years. Meanwhile, students are crushed by giant student loan debts that are almost impossible to discharge, even in bankruptcy. This is happening at the same time that a college education is more important than ever for getting a good job.

Young people from families of modest means face a Catch-22: without a college education, they are condemned to a life of poor prospects with a college education, they may be condemned to a lifetime of living at the brink. And increasingly even a college degree isn’t enough one needs either a graduate degree or a series of (often unpaid) internships. Those at the top have the connections and social capital to get those opportunities. Those in the middle and bottom don’t. The point is that no one makes it on his or her own. And those at the top get more help from their families than do those lower down on the ladder. Government should help to level the playing field.

Americans are coming to realize that their cherished narrative of social and economic mobility is a myth. Grand deceptions of this magnitude are hard to maintain for long — and the country has already been through a couple of decades of self-deception.

Without substantial policy changes, our self-image, and the image we project to the world, will diminish — and so will our economic standing and stability. Inequality of outcomes and inequality of opportunity reinforce each other — and contribute to economic weakness, as Alan B. Krueger, a Princeton economist and the chairman of the White House Council of Economic Advisers, has emphasized. We have an economic, and not only moral, interest in saving the American dream.

Policies that promote equality of opportunity must target the youngest Americans. First, we have to make sure that mothers are not exposed to environmental hazards and get adequate prenatal health care. Then, we have to reverse the damaging cutbacks to preschool education, a theme Mr. Obama emphasized on Tuesday. We have to make sure that all children have adequate nutrition and health care — not only do we have to provide the resources, but if necessary, we have to incentivize parents, by coaching or training them or even rewarding them for being good caregivers. The right says that money isn’t the solution. They’ve chased reforms like charter schools and private-school vouchers, but most of these efforts have shown ambiguous results at best. Giving more money to poor schools would help. So would summer and extracurricular programs that enrich low-income students’ skills.

Finally, it is unconscionable that a rich country like the United States has made access to higher education so difficult for those at the bottom and middle. There are many alternative ways of providing universal access to higher education, from Australia’s income-contingent loan program to the near-free system of universities in Europe. A more educated population yields greater innovation, a robust economy and higher incomes — which mean a higher tax base. Those benefits are, of course, why we’ve long been committed to free public education through 12th grade. But while a 12th-grade education might have sufficed a century ago, it doesn’t today. Yet we haven’t adjusted our system to contemporary realities.

The steps I’ve outlined are not just affordable but imperative. Even more important, though, is that we cannot afford to let our country drift farther from ideals that the vast majority of Americans share. We will never fully succeed in achieving Mr. Obama’s vision of a poor girl’s having exactly the same opportunities as a wealthy girl. But we could do much, much better, and must not rest until we do.

Joseph E. Stiglitz, a Nobel laureate in economics, a professor at Columbia and a former chairman of the Council of Economic Advisers and chief economist for the World Bank, is the author of “The Price of Inequality.”

A version of this article appears in print on 02/17/2013, on page SR 4 of the NewYork edition with the headline: Equal Opportunity, Our National Myth.


The Equal Educational Opportunities Act takes effect

The Equal Educational Opportunities Act takes effect on August 21, 1974. The new law addressed civil rights issues in education, barring states from discriminating against students based on gender, race, color, or nationality and requiring public schools to provide for students who do not speak English.

In many ways, the EEOA was an extension of the Civil Rights Act of 1964, which banned racial discrimination in schools as well as businesses and outlawed the segregation of schools. The Civil Rights Act was one of the most important pieces of legislation in American history, but it did not singlehandedly put a stop to discrimination in public education. Aside from the famous "Massive Resistance" campaign against desegregation in the South, schools continued to fail racial minorities and students for whom English was not their first language.

The EEOA mandated that schools accommodate students regardless of nationality and that they provide adequate resources for students who did not speak English. In effect, this meant that schools must now offer both English classes for non-native speakers and classes in other subjects taught in students&apos native languages. Subsequent Supreme Court cases clarified the full extent of the law. In 1974, the Court ruled that the EEOA mandated that schools offer classes in students&apos first languages while they learned English as a second language. In 1982, it ruled that, based on the EEOA, undocumented students not only had the right to attend public schools but were obligated to do so, the same as all American child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