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포스트

모닝포스트

모닝 포스트는 1772년에 설립되었습니다. 다니엘 스튜어트는 1795년에 신문을 사들였고 새뮤얼 콜리지, 로버트 사우스이, 윌리엄 워즈워스, 찰스 램과 같은 작가들을 고용함으로써 신문의 위상과 부수를 늘렸습니다.

1855년까지 런던에는 10개의 신문이 발행되었습니다. 더 타임즈, 7펜스로 가장 비싸고 10,000부까지 발행되었습니다. 주요 경쟁자인 모닝 포스트의 가격은 5펜스입니다. 이 두 종이 모두 1페니의 도착에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1937년에는 모닝포스트를 소유주인 제임스 베리 경이 사들였습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Berry는 원래 별도의 신문으로 발행할 예정이었으나 판매량이 너무 낮아 두 신문을 병합했습니다.

NS 모닝포스트, 길고 명예로운 전통과 훌륭한 목적을 가진 신문이 어떤 면에서는 쇠퇴를 겪고 있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그 주된 이유는 전국적으로 거의 지지를 받지 못한 극단적 보수주의 정책을 집요하고 단호하게 유지했기 때문이다. 하락폭은 그 이상으로 데일리 텔레그래프 순환이 더 낮았기 때문입니다. 캠로즈 경의 의도는 별도의 출판을 중단할 필요가 없었으며 실제로 모닝포스트 몇 달 동안 독립적으로 계속되었습니다. 고려하여 그는 지속이 실용적인 제안이 아니라고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합병을 결정했다.


워싱턴 포스트

저희 편집자는 귀하가 제출한 내용을 검토하고 기사 수정 여부를 결정할 것입니다.

워싱턴 포스트, 미국 수도의 지배적인 신문인 워싱턴 D.C.에서 발행되는 아침 일간지로 일반적으로 그 나라에서 가장 위대한 신문 중 하나로 간주됩니다.

NS 우편 1877년 민주당의 4면 기관으로 설립되었다. 반세기 이상 동안 그것은 부분적으로 직면한 경쟁으로 인해 경제적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그 신문은 1889년에 팔렸고, 그 결과 민주당에 대한 충성이 포기되었습니다. 그 규모와 명성이 높아져 극도로 보수적인 출판물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1905년 John R. McLean에게 다시 판매된 이 신문은 선정주의와 사회 보도를 수용했으며 1916년 McLean의 아들이 지배권을 장악했습니다. 1920년대에 이 신문은 위상을 잃었는데, 그 이유는 부분적으로 그 소유주인 Edward B. (Ned) McLean이 Pres의 절친한 친구였기 때문입니다. Warren G. Harding의 정책은 일반적으로 너무 많이 반영된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우편. Ned McLean의 경영진은 마침내 평판이 좋지 않은 신문을 파산 상태로 만들었으며 1933년 금융가인 Eugene Meyer가 법정 관리에서 해당 신문을 구입했습니다.

Meyer는 재건을 시작했습니다. 우편건전하고 독립적인 편집자세와 철저하고 정확하며 잘 작성된 보도를 강조하는 의 성격. NS 우편 해석적 보고로 유명해졌으며 Herbert L. Block(Herblock)의 만화는 사설 페이지에 최첨단을 제공하여 많은 박수(Herblock의 표적에 대한 비난과 함께)와 광범위한 독자층을 이끌어냈습니다. Meyer는 1946년에 그의 사위인 Philip L. Graham에게 종이를 넘겼고 Graham은 계속해서 그것을 확장하고 개선했습니다.

NS 우편 샀다 워싱턴 타임즈-헤럴드 1954년에 드류 피어슨(Drew Pearson)의 칼럼 "워싱턴 회전목마"에 대한 권리와 같은 순환 구축 자산을 취득하면서 이전의 보수적 경쟁자를 폐쇄했습니다. 그레이엄 아래서 우편, 확고한 국제주의적 관점과 경제적 번영 뉴스위크 Graham은 신문의 해외 보도를 구축하고 미국 정부에 대한 보도를 지속적으로 우수성을 향해 옮겼습니다. 그는 1963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의 아내 캐서린 마이어 그레이엄(Katharine Meyer Graham)이 신속하고 확고하게 왕위를 계승했습니다. 필립 그레이엄이 이룩한 발전을 그녀의 지속과 확대는 우편 새로운 국내외 명성. 예를 들어, 그녀는 편집자 Benjamin C. Bradlee를 뉴스위크 ~로 우편.

1971년 6월 18일, 우편 미 국방부의 극비 보고서의 발췌문을 출판하기 시작했으며, 나중에 다음과 같이 책 형태로 발표되었습니다. 펜타곤 페이퍼 (1971), 베트남 전쟁에서의 역할을 포함하여 제2차 세계 대전부터 1968년까지 인도차이나에 대한 미국 개입의 역사를 공개했습니다. 미국 법무부는 기밀 자료의 추가 공개를 중단하는 금지 명령을 받았지만 1971년 6월 30일, 역사상 가장 중요한 사전 금지 사건 중 하나로 간주되는 미국 대법원은 금지 명령을 해제했습니다. , 게시를 재개할 수 있습니다.

그레이엄은 이후에 워터게이트 스캔들에서 대통령의 공모를 발견하고 폭로하는 과정에서 기자 밥 우드워드와 칼 번스타인을 포함한 그녀의 직원을 확고하게 지원했습니다. 이 정치적 스캔들은 현직 공화당 행정부의 불법 활동 폭로를 둘러싸고 있었다. Richard M. Nixon은 1972년 대통령 선거 운동 중과 그 이후에 결국 사임했습니다. 1973년에는 우편 사건을 다룬 공로로 퓰리처상을 받았다.

1970년대는 또한 몇 가지 새로운 벤처 기업을 탄생시켰습니다. 우편, 자체 신디케이션 서비스인 Washington Post Writers Group(1973)을 포함하여 워싱턴 포스트 매거진 (1977), 리더십의 변화뿐만 아니라. 1973년 Graham은 최고 경영자 겸 회장으로 선출되었습니다. 우편의 모회사인 워싱턴 포스트 컴퍼니(Washington Post Company)에도 불구하고 우편 신문. 3년 후 그녀의 아들 Donald E. Graham이 이 신문의 부사장 겸 총책임자로 임명되었으며 1979년 그는 그녀의 뒤를 이어 발행인이 되었습니다.

NS 우편 주간판(1983)과 무료 전화 정보 서비스인 Post-Haste(1990)를 포함하여 1990년대에도 계속해서 새로운 계획을 시작했습니다. 기술 발전과 World Wide Web의 중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Post Company는 독점 온라인 뉴스 서비스인 Digital Ink Co.(1993)를 설립했으며 나중에 Washingtonpost.Newsweek Interactive(1996)가 되었습니다. 미디어 노력. NS 우편 이후 1995년 인쇄 작업을 재정비하고 레이아웃을 완전히 재설계했으며(1995년) 공식 웹 사이트를 시작했으며(1996년) 아트, 그래픽 및 사진에 컬러 인쇄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1999년).

21세기 초, 어려운 신문 산업의 재정적 어려움이 증가함에 따라, 우편 도널드의 조카인 캐서린 웨이머스(Katharine Weymouth)를 출판사로 임명(2008), 직원 매수 및 정리해고, 국내 지점 폐쇄(2009) 등 주요 구조 조정 기간을 거쳤습니다. 2013년 Amazon.com의 창립자 Jeff Bezos는 신문과 관련 출판물을 2억 5천만 달러에 인수했습니다.

이 논문은 60개 이상의 퓰리처상을 포함하여 그 내용으로 수많은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기사는 Reference Content의 편집장인 Adam Augustyn이 가장 최근에 수정 및 업데이트했습니다.


"OK"가 자국어에 들어갑니다.

1839년 3월 23일 보스턴 모닝 포스트에 이니셜 “O.K.”가 처음 게재되었습니다. OK는 당시 유행했던 𠇊ll correct”의 잘못된 철자법인 “oll korrect”의 약자로, 꾸준히 미국인들의 일상 연설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1830년대 후반에 교육을 받은 젊고 교육받은 서클에서 의도적으로 단어의 철자를 틀리게 한 다음, 단어를 줄여서 서로 이야기할 때 속어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인기 있는 관행이었습니다. 오늘날 십대들이 𠇌ool”를 위한 “kewl” 또는 “these를 위한 𠇍Z”, “these,” of ‬in crowd와 같이 일반적인 단어의 왜곡을 기반으로 한 자신만의 속어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1830년대에는 그들이 축약한 수많은 속어 용어가 있었습니다. 인기 있는 “KY”는 “No use”(“know yuse”), “KG”는 �(”),”(&#x)를 포함합니다. x201D는 괜찮습니다(“oll wright”).


다음날의 쌀쌀한 아침

1월 6일, 폭력적인 폭도들이 미 국회의사당을 습격하고 2020년 선거를 비준하기 위해 부통령이 주재하는 헌법상 합동 의회를 방해하자 아내와 나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생방송 뉴스를 시청했습니다. 결과. 종종 큐레이터는 역사의 무게가 걸러지고 안정될 때까지 사건에 대한 수집을 미루는 것을 좋아합니다. 우리는 빨리 움직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기회를 놓칠 수 있습니다.

1월 7일, 이것은 임시 울타리에 도달하기 전에 내가 나아갈 수 있는 가장 먼 곳이었습니다. 방위군은 10~20보 간격으로 배치되었습니다. 취임식 발판 위의 파쇄 된 덮개는 전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주요 지표였습니다.

이날 집회와 미 국회의사당에 대한 공격에서 나온 많은 물건들이 빨리 폐기될 것이라는 것을 알기에, 나는 자원해서 내셔널 몰에 내려가 내가 무엇을 찾을 수 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한 시간 후 승인을 얻은 후, 나는 아침 작업을 위한 일반적인 COVID-시대 큐레이터 "현장 키트"를 모았습니다. 전날 뉴스 영상에서

1시간여쯤 뒤 내셔널몰 옆에 주차를 하고 있는데 내 앞에 일상의 한 장면이 보였다. 청소 요원들은 쓰레기 봉투를 치우고 느슨한 재료를 주우며 부지를 걷고 있었습니다. 나는 에메랄드빛 잔디밭을 따라 늘어선 쓰레기통에서 첫 번째 항의 표지판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나의 수집 방식은 간단했습니다. 집회와 뒤따르는 공격과 명확하게 관련된 자료를 저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제작자와 사용자가 없는 자료는 저장하고 맥락화하지 않는 한 쓰레기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본질의 시간으로 모든 항목을 중지하고 분석할 수 없었습니다. 대신, 집회 및 COVID-19와 관련된 항목과 관련 2020 캠페인 자료를 추출하기 위해 본질적으로 많은 자료를 훑어보았습니다.

모든 잠재적인 항목은 이력을 제공했지만 오염의 위험도 있었습니다. "정상적인" 상황에서 수집하는 것은 충분히 까다롭지만, 이제는 COVID-19에 노출될 위험에 맞서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나는 새 마스크를 쓰고 여섯 쌍의 니트릴 장갑을 가지고 다녔습니다. 내 차 트렁크에 처음 몇 개의 표지판을 넣은 후, 나는 국회의사당을 향해 걷기 시작했습니다. 덤불 속에서 땅바닥에 흩어져 있거나 쓰레기통에 버려져 있는 작은 명함, 유인물, 전단지를 보았습니다. 뉴스 미디어가 내셔널 몰의 실시간 업데이트를 제공할 때 카메라나 사람은 고독한 개인이 고무 장갑을 끼고 한 손에는 식료품 가방을, 다른 한 손에는 표지판 더미를 끼고 쓰레기통을 뒤지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Seventh Street SW를 건너면 시위 관련 도구의 양과 다양성이 증가했습니다. Third Street SW에 도착하기 전에 이정표에 기대어 있는 두 개의 큰 표지판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나는 "OFF WITH THEIR HEADS – STOP THE STAL"이라고 읽었고 기둥에서 찢어진 인접한 표지판에는 "STOP THE 2020 STEAL"이라는 유사한 메시지가 새겨진 연기가 나는 해골과 금발 가발이 특징이었습니다. 두 개의 알루미늄 표지판을 따라 나는 버지니아 주립 경찰 순양함이 줄지어 있는 길을 건너 국회의사당 리플렉팅 풀(Capitol Reflecting Pool) 바로 서쪽에 있는 유니언 스퀘어(Union Square) 잔디로 들어갔습니다.

나를 반기는 첫 번째 큰 물건은? 베이스에 부착된 표지판이 있는 측면의 목조 구조. 네모난 합판 조각에는 “THIS IS ART”라고 쓰여 있습니다. 다양한 손의 낙서가 내가 교수대로 인식한 것의 다리와 측면을 덮었습니다. 올가미가 아닙니다. 구조물의 조각을 제거할 수 없어 인디애나, 켄터키, 매사추세츠, 펜실베니아, 버지니아가 있는 그래피티 사진을 선택했습니다. "토마스 제퍼슨은 어디에 있습니까? 레볼루션 2021. " "도둑을 교수형", "반역을 교수형", "신의 축복 미국." 저보다 조금 앞서서 국회의사당 리플렉팅 풀(Capitol Reflecting Pool) 앞에서 한 남자가 "나를 밟지 마십시오" 개즈든 깃발을 흔들고 통찰력을 구하는 몇몇 사람들과 짤막한 말을 주고받았습니다.

캐피톨 힐로 올라가는 길에 수영장 주변을 걷다 보면 한 줄의 메트로폴리탄 경찰관들이 버지니아와 여러 연방 기관의 법 집행 공무원과 뒤섞였습니다. Ulysses S. Grant Memorial에 이르자 20명 정도의 작은 군중이 임시 울타리 앞에 서 있었습니다. First Street NW 건너편에는 10피트 또는 20피트 간격으로 제복을 입은 방위군이 있었습니다. 아침에 조깅하는 사람들은 1월 6일의 사건을 잊어버린 것처럼 보였지만 로봇처럼 움직이다가 군대가 국회의사당에서 멀리 이동하라는 지시를 받았을 때만 멈췄습니다. 전날의 전장이 눈앞에 보였다. 가장 눈에 띄는 피해는 1월 20일 조셉 바이든의 대통령 취임식을 위해 세워진 비계에서 찢어진 하얀 자재가 산산조각난 것이었다. 정적과 지친 긴장이 공기를 꿰뚫고 있었다.

바닥에는 성난 침략군이 버린 장비 조각, 즉 표지판, 현수막, "The Continuing American Revolution"이 포함된 빨간색 소책자 봉지가 있었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손이 막대기로 진흙 속 "트럼프"를 긁었다. 근처에서 "We're right We're free We'll Fight You'll see"라는 표지판을 발견했습니다. 손에 가득 찬 나는 수십 개 정도의 표지판을 세우기 위해 차로 돌아왔습니다. 다음 몇 시간 동안, 나는 내 차의 트렁크를 채우기 위해 여러 번 돌아왔고, 물체의 다양한 메시지와 상징을 소화하려고 시도하기보다는 자동으로 작동했습니다. 군사 역사 큐레이터로서 나는 이러한 잠재적 유물의 정치적 성격을 맥락화하는 것이 내 정치사 동료들에게 가장 잘 맡겨져 있다고 느꼈습니다. 유니언 스퀘어와 반사 수영장 주변의 잔디 청소에 이어 쇼핑몰 주변의 쓰레기통이 우선 순위를 차지했습니다.

구겨진 집회 표지판 옆에 버려진 깃발을 찾는 것은 민주주의의 상징이 얼마나 부주의하게 폐기될 수 있지만 또한 보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재확인했습니다.

시위 특유의 쓰레기를 찾아 공공 쓰레기통을 뒤지는 "기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버려진 커피잔 덩어리, 개 배설물 봉지, 빈 담배갑, 빈 술병 사이에는 전날의 또 다른 잔해가 발견될 수 있었다. 160년 전 노예 폐지론자인 줄리아 워드 하우(Julia Ward Howe)가 불과 1마일 떨어진 곳에서 작곡한 "공화국의 전투 찬가(Battle Hymn of the Republic)"의 사본으로 가득 찬 폴더. 여섯 번째 이미지에서 널리 퍼진 깃발은 찾기 힘든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마침내 푸른 천의 힌트가 희망을 주었지만 오히려 "PENCE"라는 단어가 배너를 조잡하게 잘라낸 독특한 아이템임이 입증되었습니다. 쇼핑몰 아래로 더 내려가면 진흙으로 얼룩진 작은 미국 국기와 함께 쓰레기통에서 작은 "트럼프 2020" 깃발이 나타났습니다. 반 마일 떨어진 곳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성조기인 성조기가 내가 방금 수집한 자료를 오염시킬 가능성이 있는 COVID 바이러스가 없는 기후 제어실에 홀로 놓여 있었습니다. 추위로 손이 뻣뻣한 상태로 내셔널 몰을 3시간 동안 오르락 내리락한 후, 나는 집으로 돌아가서 나의 진행 상황을 상사에게 보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3시간 동안 검색한 후, 내 차량의 뒤쪽은 크고 작은, 길고 짧은 박물관 유물의 배열로 가득 찼습니다.

고 로버트 케네디(Robert Kennedy) 상원의원은 “역사 자체를 왜곡하는 위대함을 가진 사람은 거의 없지만 우리 각자는 사건의 작은 부분을 바꾸기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물관 직원은 미국 전역의 작은 이벤트를 저장할 수 있는 축복을 받았고 현재의 단편을 미래 세대가 미국 수도의 추운 수요일을 이해하고 해석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1월 6일의 사건은 이후 오랫동안 논쟁이 될 것입니다. 다음날 아침에 수집된 더럽고 흉터가 있는 표지판과 공예품은 시민의식과 민주주의의 취약성을 물리적으로 상기시켜주는 역할을 하기를 바랍니다.

편집자 주: 스미소니언의 국립 미국 역사 박물관은 국회 의사당 포위전 1월 6일 시위와 관련된 신속한 대응 수집의 일환으로 가져온 임시 자료의 일부를 수락할 것입니다. 영구 소장품으로 선정되지 않은 자료는 다른 박물관이나 역사 협회에 제공될 수 있습니다.

Frank Blazich Jr.는 정치군사학부의 큐레이터입니다.


모닝콜 내역

Pennsylvania에서 세 번째로 큰 신문이자 Lehigh Valley의 선두 미디어 회사인 Morning Call은 Pennsylvania의 Allentown-Bethlehem-Easton 지역에서 거의 120년의 출판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Morningcall.com과 The Morning Call의 청중을 합치면 회사 제품이 거의 70%의 Lehigh Valley 성인에게 도달합니다. Morning Call의 스페인어 주간 Fin de Semana, Go Guide Street 및 Inspire Health와 같은 전문 간행물이 배포 믹스에 추가되면 그 도달 범위는 더욱 커집니다.

지역 사회에서 The Morning Call 브랜드는 추가로 많은 특별 이니셔티브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역 직원에 대한 연례 설문 조사를 실시하고 매년 초에 Top Workplaces 특별 간행물에 결과를 발표하고 모든 사람의 독자 선택 프로그램을 실시합니다. 지역 비즈니스는 Musikfest 및 Great Allentown Fair와 같은 이벤트의 적극적인 커뮤니티 후원자이며 특별 뉴스 방송은 AAA IronPigs Coca-Cola Park 및 Lehigh Valley Phantoms의 PPL 센터에서 경기 중에 볼 수 있습니다.

Morning Call의 역사는 Allentown 신문인 The Critic이 창간된 1883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비평가의 편집자, 소유자 및 수석 기자는 Samuel S. Woolever였습니다.

40년 동안 회사를 감독할 가족 왕조가 되었을 때, 1894년 Muhlenberg College의 수석 David A. Miller는 Critic의 단독 기자로 일했습니다. 소유자는 편집자인 Charles Weiser와 비즈니스 관리자인 Kirt W. DeBelle이었습니다.

1894년 말, 회사에서 신문의 새 이름을 추측할 수 있다면 리하이 카운티의 남학생이나 여학생이 금화 5달러를 받게 될 것이라고 회사에서 발표했을 때 독자 경연 대회가 신문의 이름 지정과 관련되어 있었습니다. 행운의 당첨자의 신원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1895년 1월 1일, 대회를 감독했던 Allentown City 재무 A.L. Reichenbach는 "The Morning Call"이라는 새 이름을 읽었습니다.

같은 해 David A. Miller와 그의 형제 Samuel Miller는 Morning Call의 첫 번째 주식을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1904년까지 신문은 완전히 Miller 형제의 손에 넘어가게 될 일련의 주식 매수가 시작되었습니다. 그 9년 동안 Miller 형제는 구독자를 모으기 위해 일했습니다. 한번은 David A. Miller가 옥수수 껍질을 벗기는 파티에 참석하여 그가 떠날 때까지 그곳의 모든 가족이 서명하도록 했습니다.

1920년까지 제1차 세계 대전과 Millers의 작업으로 발행 부수는 20,000부로 늘어났습니다. 해리 클레이 트렉슬러(Harry Clay Trexler) 장군이 자금을 지원한 일련의 신문 합병으로 인해 밀러스는 트렉슬러 지분에 모닝 콜을 매각했습니다. 1933년 Trexler가 사망하고 David A. Miller의 아들인 Donald P.와 Samuel W.의 촉구로 David A. Miller가 1934년에 신문으로 돌아왔습니다. 1935년 The Morning Call은 유일하게 남아 있는 Allentown을 인수했습니다. 신문, The Chronicle and News, 그리고 이름을 Evening Chronicle로 바꾸었습니다. 1938년에 Sunday Call-Chronicle이 처음 출판되었습니다.

1951년, David A. Miller는 Call-Chronicle 신문사의 공식 사장직을 맡았습니다. 그는 1958년 88세의 나이로 사망할 때까지 그 직책을 맡았습니다. 그해 9월에 그의 아들 도널드와 사무엘이 전도인으로 지명되었습니다. 1967년 Samuel이 사망한 후 Donald P. Miller는 계속해서 신문을 운영했습니다. 그는 1970년대 후반 Edward가 편집장이자 발행인이 될 때까지 그의 아들 Edward D. Miller와 함께 그렇게 했습니다.

Evening Chronicle은 1980년에 마지막으로 언론에 등장했습니다. 1981년 Edward D. Miller는 신문을 떠났고 Donald P. Miller는 회장으로 돌아왔습니다. 발행인이자 CEO는 Bernard C. Stinner였습니다. 그들은 1984년까지 신문에 대한 통제권을 유지했으며, 그 때 그 신문은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뉴스데이, 볼티모어 선, 하트포드 쿠란트, 서던 코네티컷 신문 Inc., 스탬포드 옹호자 및 그리니치 타임즈의 발행인에 합류하면서 타임즈 미러 컴퍼니에 매각되었습니다. Gary K. Shorts는 1987년부터 2000년 Guy Gilmore가 승계할 때까지 발행인이자 CEO였습니다. Susan Hunt는 2001년 6월에 발행인으로 임명되었습니다.

1996년 9월 모닝콜은 웹사이트를 개설했습니다.

2000년 Times Mirror는 11개의 신문, 22개의 텔레비전 방송국, 4개의 라디오 방송국, 케이블 TV 회사 및 Tribune Interactive를 통합하여 Tribune Company에 인수되었습니다.

2006년 2월에 Timothy R. Kennedy가 발행인으로 지명되었습니다.

2010년에는 Baltimore Sun Media Group의 발행인이자 CEO인 Timothy E. Ryan도 Morning Call의 발행인이자 CEO가 되었습니다.

2014년 8월, Morning Call은 이전 Tribune Co.가 출판 사업을 분사하면서 Tribune Publishing Company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2016년 1월 Hartford Courant Media Group의 사장 겸 CEO인 Richard Daniels는 2015년 9월부터 그 역할을 잠정적으로 수행한 후 Morning Call의 발행인 및 CEO가 되었습니다.

2016년 3월 편집자 David M. Erdman은 Morning Call의 발행인과 편집장의 이중 역할로 승격되었습니다. 2016년 5월 Erdman은 회사에서 35년 간의 경력을 쌓은 후 은퇴했습니다.

사진 촬영, 편집, 마케팅 및 광고를 포함한 신문 경력을 가진 샌디에이고 Union-Tribune 임원인 Robert York은 새로운 발행인 및 편집장으로 임명되었으며 2016년 8월에 그 역할을 시작했습니다. 2018년 8월 York은 The 뉴욕 데일리 뉴스를 이끌 모닝콜.


코로나 이후 경제에 대해 역사가 우리에게 가르쳐 줄 수 있는 것

습관, 두려움, 매몰 비용이 경제 행동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뉴 노멀"은 올해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서 우리 사전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독감 시즌에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정상'이 될까요? 회사에서 직원들이 재택 근무와 마찬가지로 생산성을 높이고 원격 근무를 완전히 수용한다고 결정할 것입니까?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식료품과 용품을 주문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쇼핑할 때 문을 영구적으로 닫을 것인가?

이러한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수단과 그럴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우리는 전염병이 진정된 후에도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를 형성할 수 있는 세 가지 주요 방법을 확인했습니다.

  • 버릇 진화하여 소비자 행동에 지속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습관의 영향에 대한 예로, 지난 수십 년 동안 미국에서 재활용이 증가한 것을 생각해 보십시오. 이러한 변화는 부분적으로 1970년 지구의 날의 도래와 미국인들에게 "절약, 재사용, 재활용"을 장려하는 전국적인 캠페인에 기인합니다. 환경 보호국은 2015년에 6.6%에서 34.7%의 도시 고형 폐기물이 재활용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1970년.
  • 두려움 소비자가 특정 활동에 참여하기를 꺼릴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다음 유행병(COVID-19 재발 포함)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두려움이 소비자의 이동으로 이어진 예는 1960년대 연구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이 건강에 해롭다는 것을 입증했을 때입니다. 이로 인해 담배 판매가 영구적으로 감소했습니다. 1964년에는 미국 성인의 약 42%가 흡연했으며, 2011년에는 약 19%였습니다.
  • 매몰 비용, 또는 이미 발생하여 회수할 수 없는 비용은 소비자와 기업의 장기 계획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매몰 비용의 전형적인 예는 콩코드입니다. 영국과 프랑스 제조업체는 1950년대와 1960년대에 항공기 개발에 엄청난 액수를 쏟아 부었기 때문에 제트기는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수십 년 동안 결코 수익을 내지 못했습니다. (이는 매몰비용의 오류를 콩코드 오류라고도 할 정도로 악명 높은 사건이었습니다.)

우리는 COVID-19 이후 세상이 어떨지 이해하기 위해 이 세 가지 방법을 탐구했습니다. 과거에 그들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와 이것이 현재 순간에 의미하는 바를 이해하기 위해 우리는 COVID-19 대유행에 필적한다고 믿는 5가지 역사적 사건을 고려했습니다.

  • 제2차 세계 대전과 배급
  • 제2차 세계대전과 여성 노동력 참여
  • 1970년대의 유가 충격
  • 9/11 및 항공 여행
  • 최근 역사의 전염병

우리는 이러한 각 사건이 장기적인 경제 행동에 미치는 전반적인 영향을 분석하고 습관, 두려움, 매몰 비용이 그 여파로 사람과 기업이 행동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켰는지 여부를 측정했습니다.

소비자 행동을 변화시키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팬데믹 이후 세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세 가지 주요 주제가 있습니다. 1) 재택 근무의 증가 2) 팬데믹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우려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식당, 공기업과 같은 산업의 미래 여행, 접대 및 대규모 이벤트 3) 전자 상거래 및 기타 디지털 서비스의 채택 증가.

아래 전시는 이러한 각 주제가 습관, 두려움 및 매몰 비용에 의해 어떻게 영향을 받을지 우리가 생각하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COVID-19 전염병 동안 많은 사람들이 식당에서 식사, 항공 여행, 대규모 행사 참석, 오프라인 상점에서 쇼핑과 같은 정상적인 활동을 줄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우려의 결과로 습관이 발전했습니다.

습관의 이러한 단기적 변화가 소비자 행동의 장기적 변화로 이어질까요? 이러한 수요 감소의 영향을 받는 회사와 산업은 시장에서 실적이 저조하며 투자자들이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암시합니다.

습관의 변화에 ​​의해 형성되는 많은 산업은 다음 전염병이나 COVID-19 재유행에 대한 두려움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산업과 동일합니다. 특히 효과적인 백신이 개발되고 배포되면 이러한 두려움이 소비자 행동을 어떻게 형성할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또 다른 유행병 가능성에 대한 인식은 사람들의 마음에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그 위험 때문에 식당에서 식사를 계속하는 사람이 없을 가능성은 낮아 보이지만 가장 크고 밀도가 높은 종류의 사교 모임(예: 대중 교통 또는 비행기 여행)에 대한 두려움이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매몰 비용 문제도 있는데, 이는 세 가지 개념 중 가장 직관적이지 않고 논의가 가장 적습니다. 본질적으로 팬데믹은 소비자와 기업이 원격 근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홈 오피스 장비를 구매하는 것과 같이 다른 방법으로는 발생하지 않았을 비용을 발생하도록 했습니다. 팬데믹이 끝나면 구매 결정에 대한 동기는 사라졌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홈 오피스 장비를 가지고 있으므로 재택 근무는 계속해서 약간 더 매력적일 것입니다.

매몰 비용은 시간과 같은 다른 비금전적 형태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재택 근무가 급증하면서 관리자는 정책 수립 및 원격 근무자와의 가장 좋은 의사 소통 방법 학습과 같은 재택 근무 기능을 만들어야 했기 때문에 관리자 입장에서 많은 시간을 필요로 했다는 점을 고려하십시오. 이것은 팬데믹 이전에 시간을 가치 있게 사용하는 것으로 간주되지 않았을 수 있지만, 기업이 이 비용을 부담해야 했기 때문에 문제는 더 이상 관련이 없으며 필요한 재택 근무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소비자에게도 제한된 시간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 대신 온라인 쇼핑으로 눈을 돌렸을 때 이전에는 꺼려했던 소비자들이 필요에 따라 전자상거래에 적응했습니다. 이제 온라인 쇼핑에 더 익숙해졌기 때문에 팬데믹 이후에도 편리하게 쇼핑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극심한 충격이 어떻게 장기적인 경제 행동을 주도합니까?
COVID-19 이후 세상이 어떻게 달라질지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소비자 행동에 단기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미친 5가지 유사한 역사적 에피소드를 분석할 때 이 세 가지 개념을 사용했습니다.

아래의 전시는 이러한 세 가지 수단을 기반으로 이러한 각 에피소드가 경제 행동의 근본적인 장기적 변화를 가져온 정도를 보여줍니다.

전체적으로, 이러한 역사적 에피소드에 대한 우리의 분석은 COVID-19가 장기적인 소비자 습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생각에 대해 기껏해야 온건한 지지가 있음을 나타냅니다.

이러한 각각의 충격은 단기 소비자 행동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지만, 습관이 결국 이전 행동과 더 유사하게 되돌아갔고 두려움은 조만간 가라앉았습니다. 각 에피소드는 고유했지만 매몰 비용은 장기적 영향이 가장 자주 발생하는 수단이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 식량 배급의 경제적 영향
영국 거주자들은 1939년과 1954년 사이에 휘발유, 육류, 생선, 치즈 등의 일부 조합의 배급을 받았습니다. 이 섬 국가는 식량의 약 70%를 수입하므로 대규모 공급망 붕괴에 노출되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결과. 배급은 전쟁 후에도 영국이 통제하는 전쟁으로 황폐해진 국가에 식량과 자원을 재분배하면서 계속되었습니다.

이 박탈 기간이 소비자 행동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쳤습니까? 그렇게 오래 지속되었다는 사실이 영구적인 변화의 가능성을 더 높게 보이게 한다.

아래의 전시는 배급이 주요 식품 품목에 대한 수요에 미친 심각한 부정적인 영향을 보여줍니다. 각각의 저점에서 1인당 육류 소비량은 32%, 지방(버터, 마가린 등) 21%, 설탕 35%, 계란 64%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영국인들은 분명히 이러한 엄격한 식습관에 익숙하지 않았습니다. 식량 소비는 배급이 완화되면서 1950년대 초반에 반등했고, 1950년대 중반에는 육류, 지방, 설탕, 계란의 소비가 전쟁 전 수준을 훨씬 초과했습니다.

따라서 전시 배급은 일반적으로 눈에 띄는 장기적 경제적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며, 우리의 분석은 배급품에 대한 수요가 전쟁 후에 완전히 회복되었음을 보여줍니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노동력에서 여성의 부상을 촉진시켰습니까?
또한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전쟁에 참전한 남성의 수와 전시 생산 수요로 인해 집 밖에서 일하는 여성의 수가 급증했습니다. 이러한 촉매제는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남자들이 집에 돌아왔고 전시 생산 수준이 높아진 것은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이 에피소드가 노동력에서 여성의 지속적인 증가에 역할을 했습니까?

여성과 가족 모두가 일하는 방식에 익숙해지면서 습관이 이러한 변화에 역할을 했을 수 있습니다. 매몰 비용은 기업이 더 많은 여성을 고용하는 실험이 필요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중요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설명에 따르면 이 실험은 생산성 측면에서 성공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전쟁 중 여성의 노동력 참여를 늘리려는 움직임이 장기적 추세에 미미한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미국에서 여성의 노동 참여는 이미 증가하고 있었고 1940년대는 추세의 장기적인 채택 측면에서 거의 두드러지지 않습니다.

아래의 전시는 1940년대의 증가가 다른 10년의 증가를 따라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이는 1930년에서 1990년 사이의 평균 10년과 정확히 일치하는 약 6% 포인트입니다.

1940년대 이후 수십 년 동안의 급속한 성장은 전쟁으로 인해 시작되었다고 주장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다른 요인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경제학자들은 다음의 중요성을 제안했습니다.

    서비스 부문 및 사무직의 경우,
  • 가계 생산 기술의 변화,
  • (출산 관련 사망률과 장애를 감소시키는) 출산 돌봄에서 기혼 여성의 고용 장벽 제거,
  • 페미니즘의 부상,
  • 피임약의 발명(여성이 직업과 가정 생활을 보다 안정적으로 계획할 수 있게 함),
  • 여성의 교육 수준 증가,
  • 임금 수렴.

It's worth noting that for all the gains women have made in workforce participation over the decades, COVID-19 could threaten these advancements, at least in the short term.

Research by McKinsey has indicated that women's jobs have been 1.8 times more vulnerable than men's jobs during the pandemic: Although women make up 39% of the global workforce, they account for 54% of overall job losses. This disparity may be because this recession has most affected the industries where female labor is concentrated, such as restaurants, healthcare, and hospitality, and because school and daycare closures have increased childcare needs.

Working women with children are especially vulnerable.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Boston Consulting Group, working women spend on average 15 hours per week more on unpaid domestic labor than do working men. As needs for at-home childcare and other home responsibilities increase, women might be more likely than men to give up their jobs because they tend to have lower salaries and earning expectations.

What the Oil Price Shock of the 1970s Meant for Consumer Behavior
These themes also surfaced during the oil price shock of the 1970s, when oil prices averaged $63 a barrel—250% higher than the average from the decade prior—because of a series of supply-side shocks. Unsurprisingly, these severe price increases led to a major drop in consumer demand: Demand growth averaged 0.5% between 1974 and 1985, compared with 7.0% growth between 1940 and 1973.

Oil prices began declining again in 1986 (averaging $32 a barrel from 1986 to 2000), but the exhibit below shows that consumer demand never "caught up" to its pre-1974 average after the price shocks. Rather, oil demand grew merely 1.7% from 1986 to 2000.

So, why did demand remain depressed—and why didn't fuel efficiency levels revert—when oil prices returned to a more affordable level?

Because during the price shocks, the automotive industry had invested in fuel-efficient vehicles in order to make it possible for people to continue to travel at the same rate. And the sunk costs incurred as part of this effort meant that people never fully reverted to driving less-efficient vehicles.

These sunk costs took shape in two main ways:

  • Political sunk costs. Fuel standards weren't relaxed when oil prices fell. This owed to both governmental inertia and budding concerns about climate change. Enacting powerful legislation requires a large amount of time, effort, and deal-making. Once politicians had already incurred the costs of developing fuel-efficient cars, rolling back standards wasn't a worthy use of time and resources.
  • Monetary sunk costs. Many of the technologies involved in boosting fuel efficiency, such as research-and-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capabilities, were essentially sunk costs. Continued progress in these areas even allowed average fuel efficiency to hold steady in the 1990s and 2000s as consumers switched to buying heavier vehicles such as SUVs and trucks.

Therefore, we believe that the oil shock did indeed have a permanent economic impact with regard to demand for fuel consumption.

Did 9/11 Permanently Depress Air Travel?
The state of U.S. air travel after Sept. 11, 2001, also has clear similarities to the current situation.

Just as fear of COVID-19 has driven recent short-term decreases in demand for air travel and other high-density activities, consumers' fear of terrorist attacks after 9/11 led to a significant decline in air travel for several years. According to a Gallup survey conducted immediately after 9/11, 43% of Americans said they were less willing to fly on airplanes because of the attacks. This number remained at about 30% throughout 2002.

Additionally, this fear of air travel after 9/11 may have brought about a permanent change in consumer habits.

The exhibit below shows the significant short-term impact of 9/11 on U.S. air travel. Industry revenue passenger miles (the standard way of gauging airline industry volume) and the number of passengers lagged real gross domestic product in the years after 9/11.

However, the exhibit also shows that the short-run economic impact of 9/11 started to dissipate in 2004. Revenue passenger miles began catching up to GDP and, by the later 2010s, the ratio of air travel to GDP had even surpassed pre-9/11 levels. At least at the big-picture level, 9/11 had a marginal long-term impact on air travel, despite the substantial shock in the short run.

We did identify one larger long-term economic impact of 9/11 on air travel: business travel. We think that as business customers were forced to cancel work trips in the immediate aftermath of 9/11, they realized that the telephone and newer communications technologies like email were effective substitutes for these trips. This caused a structural shift in the market and allowed more leisure-focused low-cost carriers to take on greater market share. It also forced legacy carriers to retreat to international travel, which is more structurally protected from low-cost competition.

How applicable are these lessons to understanding the post-COVID-19 world? Again, the big picture is that air travel post-9/11 mostly recovered in aggregate, even after being depressed for a multiyear period. Short-haul business travel did appear to be permanently affected, but it's possible that this trend would've played out either way with the advent of new communications technologies.

For that reason, we think 9/11 had at most a modest impact on long-term air travel. The fear initially created by the attacks did depress consumer demand for air travel in the short run, but this effect eventually faded.

The Economic Impact—or Lack Thereof—From Other Pandemics
Finally, we examined the history of recent pandemics for lessons on COVID-19's potential impact on economic behavior.

The most severe pandemic in recent history was the Spanish flu of 1918-20, which resulted in at least 50 million deaths across the globe. This pandemic caused massive short-term disruptions to society, and familiar social distancing measures—face mask mandates, school and theater closures, and canceled public gatherings—were enacted in order to contain the virus. While some studies have concluded that social trust deteriorated as a result of the Spanish flu, it's difficult to reach any concrete conclusions about its economic impact, since it occurred roughly concurrently with World War I.

As for other 21st century pandemics (like SARS, H7N9, and H1N1), these episodes had nowhere near the short-term impact of COVID-19, though they may have contributed to a few minor changes. For instance, SARS led to the widespread acceptance of face masks in China and Hong Kong and may have played a supporting role in China's e-commerce adoption.

Lessons Learned About Potential Changes to Economic Behavior
There is considerable debate about what we can expect for the long-term economic impact of COVID-19. Perhaps the pandemic will dramatically accelerate ongoing shifts in the economy (such as the shift from brick-and-mortar retail to e-commerce), or perhaps it will create new trends entirely (such as permanent shifts away from dine-in restaurants or air travel). Equity markets are implying a major reshaping of the U.S. economy compared with how it looked before the pandemic.

While we believe that the long-term economic calculus of consumers and firms may be impacted by shifting consumer habits, lingering fear, and sunk costs incurred, our analysis of five similar historical episodes suggests that these resulting changes will be modest at best. Our analysis indicates that consumer habits eventually revert, and fear eventually dissipates. It's sunk costs that have the largest—yet still a modest—impact on long-term consumer behaviors.


On the Hill

PULSE CHECK: Biden told Republicans on Monday that he wants to listen to whatever alternative proposal they have on infrastructure, since clearly they’re unhappy with raising corporate tax rates and Democrats’ expansive infrastructure definition, Pro’s Tanya Snyder reports.

As for that split-bill idea from Sen. Chris Coons (D-Del.), the idea came up briefly during Monday's bipartisan White House meeting but didn’t seem to persuade anyone in either direction, Tanya reports. Meanwhile, Sen. Joe Manchin (D-W.Va.) said Monday that the proposal could be split into as many as proposals. In other words, nothing seems to be totally ruled out (except raising federal taxes on people making less than $400,000 a year, as Biden made clear last month).

CREDIT WHERE CREDIT’S DUE: Manchin wants tax credits for wind and solar to go to states that have lost fossil fuel jobs, he said during a National Press Club event Monday with the United Mine Workers of America. “That was never done. That’s the injustice that we talk about and that’s what has to be corrected.” Manchin also said he would fight against any losses of existing coal mining jobs in the country as Congress considers infrastructure spending Pro’s Anthony Adragna has more.

FIRST IN ME: Manchin is writing to Biden today to save the nation’s fleet of nuclear power plants, saying the “federal government must use all the tools it has to protect this vital resource.” Manchin said nuclear power would be crucial in reaching the administration’s emissions goals. Read the letter here.

FOLLOW UP: Sen. Shelley Moore Capito of West Virginia, the top Republican on the Environment and Public Works Committee, is raising concern that EPA’s work to address toxic PFAS has been delayed by the coronavirus pandemic, saying in a letter sent Monday to EPA Administrator Michael Regan requesting a briefing, that “it now appears that more than a dozen of EPA’s PFAS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are behind schedule.”

GREEN NEW DEAL: Rep. Alexandria Ocasio-Cortez (D-N.Y.) is reintroducing the controversial Green New Deal resolution this week, she revealed on her Instagram story. She and her progressive allies, including Reps. Cori Bush (D-Mo.) and Jared Huffman (D-Calif.) and Sens. Alex Padilla (D-Calif.) and Ed Markey (D-Mass.) plan to unveil the latest iteration at a press conference today, E&E News reports.

SUBSCRIBE TO WOMEN RULE: The Women Rule newsletter explores how women, in Washington and beyond, shape the world, and how the news — from the pandemic to the latest laws coming out of statehouses — impacts women. With expert policy analysis, incisive interviews and revelatory recommendations on what to read and whom to watch, this is a must-read for executives, professionals and rising leaders to understand how what happens today affects the future for women and girls. Subscribe to the Women Rule newsletter today.


세부

The most common morning coat configuration is black, usually herringbone weave, with a single button closure and peaked lapels (cumbersomely called a double-breasted lapel in the UK, for no good reason). This style was uncommon in the 19th century but reached the ‘peak’ of its popularity in the 1930s and is arguably the most stylish and elegant of all. Edward VIII, fashion icon, abdicator and Nazi sympathiser, is wearing this configuration in virtually all photographs of him in morning dress. Indeed, it is the style which has persisted to the present day and, unfortunately, you will be hard pressed to find anything straying from this at any contemporary menswear retailers. That said, it does look bloody good:

The Duke of Windsor and some woman on their Wedding Day

Earlier morning coats generally varied much more, with different lapels, colours and button configurations, and many of these variations will be explored below.

색상

Today, the most commonly seen divergeance from the norm is the grey morning coat. A dark oxford grey can be worn as if black, with the appropriate accompanying waistcoat and trousers, though these are rarely encountered. The effect of oxford grey is to soften the overall appearance of the outfit when compared with true black:

Morning coat by Knize in oxford grey, featuring a horrendous silver ascot tie.

Lighter grey morning coats are also available, and these are generally worn as a complete matching suit. In the vast majority of cases the trousers and waistcoat match, though it is not unheard of for a contrasting waistcoat to be worn. Supreme formalists may argue that only a full suit of grey is acceptable, but this shouldn’t matter if it’s pulled off well, and it is a style that has created a respectable pedigree for itself in recent decades:

The Prince of Wales in matching greys with the Duke of Edinburgh in greys with contrasting waistcoat

Dark blue or navy is occasionally on offer from hire establishments, but it’s very rare to see this colour pulled off with any degree of success, with the exception of best-dressed-man-of-the-millenium Hall Walker, MP., and is therefore best avoided.

Lapels & Buttons

Generally speaking, a peaked lapel is an indicator of formality. Notched (or step, or single-breasted) lapels do exist on morning coats, though they were much more common when frock coats were still in circulation, as they were considered a less formal alternative. Now that the frock coat has been supplanted, the peaked lapel is de rigueur, but a notched lapel ought to not be entirely ruled out.

Woodrow Wilson introduces Neville Chamberlain to the concept of notched lapels.

Often, especially when considering vintage options, a notched lapel may be found accompanied by a 2 or even 3 button closure. This is a quintessentially historic look but looks excellent on the right figure, and can flatter those who are more bounteous around the middle.

Two button, notched lapel Edwardian morning coat

Most pre-1920s morning coats have buttons covered with a geometrically patterned damask silk fabric, a feature which can now only be found on top end bespoke garments.

Even rarer than notched lapel morning coats are those with a shawl lapel. This is a look which has never ‘had its day,’ like its peaked and notched brothers, and seems to have hovered on the fringe of obscurity, the exclusive preserve of the sartorially adventurous rather than the common man.

"Oh my bones are aching. Storm's coming up Eddie, you'd better get home quick."

Another lapel option which is really never seen nowadays, and which is very much a hangover from the days of the frock coat, is the slightly fancy addition of silk facings. It’s not worth saying much about these as they are so rare and don’t look good enough to warrent resurrection.

The Morning Dress ambassador to Wikipedia is, like a lot of things on Wikipedia, interesting, but not very good

Equally obscure is the double breasted morning coat, a garment that virtually never appears on ebay, or indeed, anywhere. However, the Duke of Marlborough was kind enough to wear one, or at least be caricatured wearing one, in Vanity Fair magazine, 1898.

Churchill's grandfather overdressed at a David Niven look-alike-competition, 1898

Edging

Edging, or piping , basically consists of covering all of the of a morning coat with grossgrain silk ribbon and is a feature that you are unlikely to to able to find outside of modern day or vintage Savile Row (with the exception of Favourbrook, who seem to live for edged morning coats). Old photographs will lead you to believe that this was a common feature of morning coats, but in several years of searching ebay and rumaging through literally hundreds of morning coats in vintage clothing shops, we have seen hardly any in the flesh. It is, however, an undeniably great look, and like a lot of things with morning dress, best illustrated by royalty.

Prince Philip prepares an inappropriate bon mot to greet Hamad bin Khalifa Al Thani, Emir of Qatar

Outside of the 1970s, this feature is only really ever seen on black morning coats and in combination with a similarly taped single or double breasted matching waistcoat. This is merely an observation, not a rule – there are instances of it being paired with a contrasting waistcoat – most notably by Prince Charles yet again, at his second wedding. It would be nice to show this style of morning coat modelled by somebody unconnected with the royal family – but we didn’t pay £2 for Edward VIII, His Life and Reign for nothing:

Edward VIII, who married a divorcee on his first attempt

Cloth

As mentioned above, probably the most commonly used cloth for morning coats is a fine wool herringbone. In the past, heavier weight cloths appear to have been favoured, but now, as almost all morning-dress wearing opportunities occur during the summer months (weddings, races etc.) lighter weight fabrics are favoured. In our opinion, thicker cloths hang better and look better under daylight.


Transition and Rebirth

The Saturday Evening Post’s revival was due in great part to the continuing affection Americans felt for the magazine and to Beurt SerVaas’s business savvy and determination. After SerVaas bought the magazine and restarted the printing presses, the 우편’s initial run of 500,000 copies sold out immediately they reprinted 180,000 more and sold those as well.

At the time, SerVaas was known as an entrepreneur who specialized in turning around troubled companies. His life before the 우편 was as complex and varied as the man himself.

As a student, he hitchhiked to Mexico to learn Spanish. As America was entering World War II, he was graduating from Indiana University with degrees in chemistry, history, and Spanish. He was soon recruited into the Office of Strategic Services (OSS), the forerunner to the CIA, where he was sent on missions in China. There he helped the Chinese resistance against Japanese invaders and met with such historical figures as Ho Chi Minh, Chiang Kai-shek, and Mao Zedong.

After World War II, SerVaas ran a fledgling electronics company and then took on the task of revitalizing a silver-plating business. He married Cory Jane Synhorat, and together they marketed Cory’s invention that made it easier to sew aprons. The business was very successful.

Beurt and Cory SerVaas. (SerVaas family photo)

토요일 저녁 포스트 was not SerVaas’s first foray into turning around magazines. Before buying the 우편, he had also revived Trap and Field 그리고 Child Life.

In 1969, he learned of the troubles at Curtis Publishing. When he purchased Curtis, he not only got 토요일 저녁 포스트, but also 휴일 그리고 Jack and Jill magazines as part of the bargain.

SerVaas quickly sold off Curtis’s forests, paper mills, circulation department, and book company to focus on the magazine business.

NS 우편 was initially revived as a quarterly publication that sold for $1. It retained its 11 x 13 inch size and revived the masthead of the 1920s and 󈧢s, the years when the 우편 became an American institution.

The very first issue brought back famed celebrity interviewer Pete Martin to interview Ali McGraw, commissioned William Hazlitt Upson to write another Alexander Botts story, and followed up on former 우편 boys (the young boys —and some girls — who sold the 우편).

In the first issue, the editors wrote, “The goal of its revival is to re-establish the greatness and the simple grandeur that were its distinction over so many magnificent years.”

When Norman Rockwell announced on national television that he would be illustrating for the magazine again, subscriptions rose sharply, quickly reaching 350,000.

In 1982, the 우편 was purchased from Curtis Publishing by the Benjamin Franklin Literary Society, which was founded by Cory SerVaas. NS 우편 beccame a non-profit entity that would focus on Cory’s passions: health, medicine, and volunteering.

In 2013, in another reinvention, the magazine returned to its original philosophy: celebrating America, past, present, and future. Since then, the 우편 has focused on the elements that have always made it popular: good story telling, fiction, art, and history. Today, it publishes a print magazine six times a year and is also vastly expanding its online offerings to include videos, podcasts, and the complete magazine archive.

March/April 2018 of the Saturday Evening Post

Everyone loves a good story, and for nearly 200 years 토요일 저녁 포스트 has told America’s story in real time. We hope you’ll join us as we continue to reflect on the narratives that make our country what it is today.

Become a member

The Saturday Evening Post is a nonprofit organization funded primarily by our members. Your support helps us preserve a great American legacy. Discover the benefits that come with your membership.


The History of the Morning Coat

The Rake‘s sartorial guru delves into the history of the morning coat, from its origins in the late 19th century to its place at Royal Ascot today.

The morning coat remains the single-most formal item of day clothing in the English gentleman’s wardrobe. It can be traced back to the late 19th century and is a derivative of a frock coat that had been modified for horse riding. The straight front edges of the frock were curved back into an elegant sweep to free the rider’s knees from flapping coat edges. The side pockets were removed to accentuate the waist and the silk-facings were omitted. By the Edwardian era, it was a youthful rival to the more traditional frock coat, a development that was encouraged by the normally conservative sartorial trade paper, The Tailor & Cutter. The trade journal applauded the new morning coat for being “delightfully suave” and described it, rather wonderfully, as an “elegant mean” of the lounge suit and frock coat.

George V was the last English king to wear a frock coat but, considering he still had his trousers pressed with side-creases, he is not what we would now call an “early adopter”. His son, the Prince of Wales, was a fan of comfort in his cloths and disliked the “boiled shirts” of his father. When he ascended the throne to become Edward VIII in 1936, one of his first actions was to abolish the frock coat for wear at Court.

And the morning coat has remained in place ever since. When realised in the classic combination of black wool coat with a matching or contrasting vest, and striped grey “cashmere” trousers, it can and should be worn for the following events: the State Opening of Parliament, Investitures, royal garden parties, weddings, memorial services and the race meetings of Epsom and Ascot. We could even describe morning dress as the national costume of England we do not have an “official” national dress and it is more relevant than the Beefeater, Morris dancer or postcard punk that is sometimes used on lazy tourist marketing material to promote tourism. But the trouble is it “puts that terrible word, class, into classic”, as Paul Keers comments in A Gentleman’s Wardrobe – the morning coat is the uniform of the toff. It has associations with public schools (the Eton College uniform is a version of morning dress) and champagne-quaffing hoorays in the Royal Enclosure at Royal Ascot. The class system is alive and well in England. If you compare morning dress to the magnificent Highland dress, which is worn in Scotland on formal occasions, you do not make a class assumption when you see a gentleman in a kilt, but morning dress reeks of privilege.

On a good day, I would describe myself as just about scraping into “lower-middle class” but I elected to wear morning dress for my own nuptials. I recall sharing my wedding photographs with a colleague who preceded to make the comment, “I didn’t know you were posh?” I had to convince them that I had not been “hiding” my class and that I wasn’t privately educated! Politicians are nervous of this association and often try to avoid being seen formally attired so as to avoid accusations of being ‘out of touch’.

But good quality morning dress is thriving and there are so many ways that you can, tastefully, play with conventions. The standard coat has a peaked lapel, but tailor Antonia Ede suggests a rarely seen notch lapel as an absolutely correct and elegant change of pace. Antonia is also a fan of checked trousers over the more conventional stripe and will even suggest a raised outside-seam a very old-school “spivvy” detail that would be spot on for Royal Ascot.

The three-piece morning suit in matching grey has been fashionable since the 1930s and there is often some confusion as to when it can be worn. It is considered less formal than the black coat and is associated with Royal Ascot but can be worn by the groom and father of the bride at a wedding. If you are looking to acquire a grey morning suit, I would always suggest a mid-toned shade of sharkskin or herringbone and, if you are feeling adventurous, I a shawl collar. Juan Carlos, Head Cutter at Oliver Brown, has created one of the most original grey morning coats with a rounded lapel. The combination of curved fronts and shawl collar provides a balance in the design that makes you question why it is not more popular.

The current Prince of Wales is a master of morning dress and is always absolutely correct in his choices. He alternates between a black coat with silk-taped edges and a grey pick and pick morning suit, both with slipped double-breasted vests. His starched collar, small-knotted tie, stick-pin, pocket square and buttonhole are always harmonious, but never too matched. Charles also combines different textures and colours with ease and confidence. When he finally becomes king (and my money is on George VII as his regnal name) I doubt very much he will ban any mode of formal dress from court.


비디오 보기: ფუი შენ ქართველობას - ინციდენტი ტვ პირველი-ს ეთერში